Slumdog millionaire (2008), Be Kind Rewind (2008), The Darjeeling Limited (2007), Grizzly Man (2005), Ghost Town (2008)

이 영화는 본지 꽤 되었는데 포스팅하는 걸 잊어버리고 있었다. 과대평가되었다는 얘기를 많이 들었고 또 개인적으로 서양인이 만든 동양 (배경의) 영화를 그리 좋아하지 않기 때문에 볼까 망설였으나 무척 좋아했던 영화 트레인스포팅의 감독 대니보일이 만들었다는 게 호기심을 자극.
영화는 흥미롭다. 엄청난 상금이 걸린 퀴즈죠에 슬럼가 출신의, 학교도 제대로 다닌 적 없는 청년이 나와 문제를 하나하나 맞춰낸다. 모든 문제가 우연찮게도 청년이 자라면서 거친 사건들과 맞물려 있었던 것. 뭔가 부정행위가 있었을 거라는 사람들의 의심을 사고 결국 경찰의 취조까지 받게 되는 과정에서 청년은 자신의 이야기를 시작한다. 친구 안젤라가 얘기했듯이, 영화는 결국 러브스토리. 잘 만들어진 영화지만, 역시 과대평가되었다는 느낌. 자신들이 만들어낸 동양의 이미지를 맹목적으로 사랑하다니, 정말 이해할 수 없는 일이다. 그렇지만 그런 기대를 품지 않고 본다면 추천할 만한 영화.
내맘대로 별점: ★★★1/2☆  

역시 감독의 후광 때문에 보게 된 영화. Eternal Sunshine of the Spotless Mind의 감독 미쉘 공드리의 신작이다. 망해가는 비디오가게의 주인 대니 글로버 옹은 믿음직한 청년 마이크 (Mos Def)에게 가게를 맡기고 잠시 자리를 비운다. 그 사이 마이크의 꼴통;; 친구 제리 (Jack Black)가 사고를 쳐 가게의 모든 비디오테입들이 지워진다. 손님들은 항의를 하고 이 난관을 타개하기 위해 두 사람은 즉석에서 손님들이 찾는 영화를 찍어내기로 한다.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즐겁게 볼 수 있을 영화. 수많은 영화의 패러디가 포함되어 있다. 조금 느슨한 감이 있지만, 뭐 기분은 좋다.
내맘대로 별점: ★★★1/2☆

졸립다고 생각하면서도 어쩐지 마음에 드는 영화를 찍는 감독 Wes Anderson. 예전에 본 The Royal Tenenbaums도 그랬던 것 같다.
아버지 장례 후 세 형제들이 인도에 잠적한 엄마를 찾아 다즐링 리미티드라는 이름의 기차를 타고 가는 동안의 이야기이다. 역시 개인적으로 별로 좋아하지 않는 서양인들이 주인공인 인도 이야기이지만 오웬 윌슨이나 애드리안 브로디의 연기는 즐겁고 곳곳에 나오는 까메오들(일까?)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내맘대로 별점: ★★★1/2☆

 
이 영화는.. 다큐멘터리인데.. 암튼 여러가지로 복잡한 느낌이 드는 영화였다.
동물활동가 티모시 트레드웰은 그리즐리 곰 생활영역에서 캠프를 하면서 그들의 친구가 되려고 한다. 몇년 째 그러한 생활이 이어지지만 결국 어느날 그와 그의 여자친구는 곰의 습격을 받아 죽음을 당하게 된다.
가까이에서 본 곰과 개처럼 티모시를 따라다니고 바닥에 배를 보이고 재롱(?)을 떠는 여우 등 자연의 모습은 아름답지만 계속 찜찜한 것이… 약육강식이 법인 자연의 모습을 그대로 받아들이지 못한다던가 또 사람의 방식으로 동물과 친구가 되려고 하는 모습들은 좀 안타까웠다. 동물에게는 그들의 세계가 있는 것이다. 볼 때는 조금 당황스럽기도 하고 불편하기도 했지만 그래도 잘 만들어진 영화란 생각이다. <지옥의 묵시록>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었다던 <아귀레, 신의 분노>의 감독 Werner Herzog가 연출했다.
내맘대로 별점: ★★★★☆


<식스 센스>이후로 조금은 식상(?)해진 “I see dead people”영화인데, 의외로 무척 재미있게 보았다. 감독으로서 많은 연출작은 없지만 많은 영화의 각본을 써온 배경 덕분인지 이야기도 탄탄하고 배우들의 연기도 좋다. Ricky Gervais라는 배우는 많이 본 적이 없는데 영국에서 주로 활동해왔던 것 같다.
사람들과 이야기하는 것을 극도로 싫어하는 치과의사 핀커스 (떠들어대는 사람의 입안에 솜을 쑤셔넣을 수 있어서 치과의사란 직업을 선택)는 어느날 의료사고로 잠깐 사망상태가 되었다가 깨어난 이후 유령들을 보게 된다. 워낙 사람들과 이야기하는 것도 싫어하던 차에 유령들까지 끊임없이 말을 걸어오자 괴로워하던 핀커스는 결국 이를 해결하기 위해 사람들과 이야기를 시작하게 된다. 여러가지 재미가 버무려진 사람+유령 삼각관계 로맨틱 코미디.
내맘대로 별점: ★★★★☆ 

14 thoughts on “Slumdog millionaire (2008), Be Kind Rewind (2008), The Darjeeling Limited (2007), Grizzly Man (2005), Ghost Town (2008)

  1. 바람

    (잭블랙..ㅋㅋ 팬이라는..)
    근데 안그래도 포스터 보고 왠지 로얄테넘바움이 생각나더라니 같은 감독이군요.
    나름 잼나게 봤던지라 저것도 보고프네요..
    곰나오는 다큐도 보고프고..
    “I See dead people”영화…ㅎㅎㅎ 딸기맘 표현센스 굿~!

    Reply
  2. 애플

    첫번째 영화를 저는 아직 못봤네요..상복이 많았던 영화라 본사람도 많더라구요. 마지막영화 보고 싶네요!!

    Reply
  3. 트니맘

    우와 영화진짜 많이보시네요. 제가 일년동안 본것보다 많다는.ㅎㅎ
    터빠가 저보고 메마르다는 이유를 딸기맘님보니 알겠다는.ㅋㅋㅋ

    Reply
  4. 폴리애미

    두번째 영화는 조만간 볼영화 리스트에 있던 ㅋㅋㅋ어느 영화프로에서 소개했었는데 여주인가? 암튼 셋이서 영화촬영하는 거보고 꼭 봐야지했던~~ ㅎㅎㅎ
    딸기맘님 추천작 마지막영화를 봐야겠어요 ㅎㅎㅎ

    Reply
    1. 딸기맘

      한국에도 마지막 영화가 나와있을지 모르겠네요. 여기도 영화제 출품하고 입소문만 났지 많이들 모르더라구요.

      Reply
    1. 딸기맘

      오 그것도 “I see dead people” show로구만요.. (현재 방송중인 들마는 거의 모름;;) 재밌다고 하시니 나중에 디비디로 나오면 봐줘야겠네요. ^^

      Reply
  5. 양지꽃

    우리는 디비디 메일로 받아서 보는 영화는 진짜 많은데,
    내가 집중을 못하는 관계로 난 제대로 보는 영화가 거의 없으…. -_-:
    슬럼도그도 미나리는 열심히 보고 난 두 세 장면만 봤다는…. ^^:

    Reply
    1. 딸기맘

      스탈님이 학교 땜에 스트레스 받아서 그럴거야. 나 학교 다니는 동안 아예 암것도 안봤잖아. 한국 오락프로나 좀 보고..
      이제 두학기나 멋지게 마쳤으니 살살 마음이 편해지지 않을까? ^^

      Reply
  6. 금봉네

    요즘 한가하시군요. ㅎ~
    저도 웨스 앤더슨 영화 좋아해요. 뭔가 심심한 거 같으면서도 혼자 낄낄대게 만드는 유머가 맘에 들어서… ㅋ~
    고스트타운은 첨 들어요. 함 찾아봐야쥐~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