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새 봄

부활절 연휴를 마치고 (대부분 날씨가 좋아 마음껏 산책했던 즐거웠던 주말) 오늘부터 출근모드. 
딸기는 응꼬보호용 기저귀와 담요 바닥공사 덕분인지 그럭저럭 무사히 하루를 보냈다. (매일매일 불안불안 ㅋ) 

4월 첫주만 해도 비가 오고 춥더니 며칠 전부터 이제야 비로소 봄이 온 건가 하는 느낌.. (더이상 패딩을 입지 않아도 된다!) 

 

며칠 전 올해의 첫 야채 버거를 구워먹었음.

(K씨는 마요네즈를 무서워하지 않는구나 ㅠㅠ)

.

.

.

주말엔 딸기와 발코니에서 해바라기…

만년만에 털도 쓱쓱 빗겨주고…



추우면 안걷겠다고 버티는 딸구여사 날이 풀리자 무려 잔디밭에 나뒹굴… (몇초 후 볼륨 낮춰주셈 ㅠㅠ)
.
.
.

집 앞의 벚꽃나무도 만개.

.

.

.

가끔 보는 블로그에 맛나게 (글구 매우 간단해 보이는) 레시피가 있길래…

병아리콩을 하룻밤 불려서 한시간 동안 삶아 아보카도와 함께…

 

팍팍 으깬다.

양파 다진 것, 소금, 후추, 그리고 실란트로 (고수) 다진 것을 섞는다. 

난 개인적으로 고수를 매우 싫어하는데 (베트남 국수에도 빼달라고 함) 눈 딱 감고 먹어보기로…

요렇게 됨.
후추 덕분인지 실란트로 향이 좀 묻히는 느낌이라 먹을 만 했다. 

과자에도 얹어먹고…

샌드위치도 만들어 오늘 도시락으로. 

.

.

.


오늘은 점심시간에 흐렸지만 호숫가로 밥먹으러 나갔다가… 
 


대박!

Thanks to… http://www.flickr.com/photos/colinsite/4497655812/in/photostream/

요런 애 하나가 물에서 놀고 있었음. (윗사진은 빌려온 사진) 

.

.

.


이렇게 봄날의 하루가 지나갔습니다. 


6 thoughts on “어느새 봄

  1. 폴리맘

    ㅋㅋ여긴 오늘 투표날이라 느긋한 휴일같은 느낌?
    이제 그곳도 여기도 완연한 봄인가보네요. ㅎㅎ (나도 겨울돕바의 털안감을 떼어내고 홑겹만 입고 다니기시작했음. 여름빼고 그 돕바 하나로 몇년째 나고 있는 ㅋㅋ)
    딸기여사 왠일로 사뿐사뿐 산책하시나 싶더니 어디 땅에 누울라구 ㅋㅋㅋㅋㅋ
    그나저나 산책길에 비버(?)도 볼 수 있는!! 갱장해요 ㅎㅎㅎ

    (나 요즘 또 폭풍 다욧중이라 당분간 안 보일지도 모름 ㅋㅋㅋㅋㅋㅋㅋ 딸기사진들만 힐끔힐끔 보구 음식사진 스크롤 좍좍 내리고 봐야하나?? ㅋㅋ)

    Reply
    1. 딸기맘

      비가 오면 춥긴 하지만 그래도 패딩은 당분간 안녕 ㅎㅎ
      여기저기 핀 꽃들을 보면서 좋아하고 있어요.

      조 녀석이 몸이 근질근질하니 바닥에 비비고 싶어서 틈만 나면 저 야단 ㅎㅎ

      저 동물 저도 비버인 줄 알고 유심히 봤더니 꼬리가 비버꼬리가 아니네요. 수달인 것 같아요.

      (다욧은 왜 또!!!)

      Reply
  2. 바람

    띠뚱띠뚱~ 딸기씨 모처럼 잔디밭에서 신나셨네요..
    맘이 급해서 삐끗?.. (나두 같이 아이쿠 !)
    오늘 투표하구와서 저도 모처럼 공원에서 해바라기두하구(얼마만인지..)
    꽃도 보이고 이제 봄이왔나~싶었어요.
    동네 깡쥐들도 해바라기하러 많이들 나왔드라구요..
    쓰담쓰담들 해주고..^^

    아보카도 ~ 가격땜에 맨날 마트갔다가 포기하곤했는데
    담주엔 꼭 사와서 샐러드 해먹어야겠삼.

    Reply
    1. 딸기맘

      발바닥이 가려워서 그러나 관절이 부실해서 그러나 특히 잔디밭에선 저렇게 불안스럽게 걷더라구요.. (그러다 스키타거나 뒹구르르르 할까 나도 불안;;)

      공원 해바라기하는 게 점점 좋아져요.. 저도 틈만 나면 양지 바른 곳에 앉아 멍때리고 있는 게 일과.. (근지럽다는 딸기는 꼭 끼고 ㅋ)

      한국엔 아보카도 얼마나 하나요.. 여긴 한개 싸면 1.5불 비싸면 2불 정도… 글구 따뜻해지면 조금 더 싸지는 것 같긴 하던데..

      Reply
  3. 트니맘

    딸기는 추우면 안걷는구나 트니는 더우면 걷기 싫다고.
    긍까 쟤가 수달 맞죠? 우와..
    아보카도 디게 싸네요. 한국은 비싸요.
    역시 캐나다가 좋긴 좋쿠나~

    Reply
    1. 딸기맘

      딸기는 춥고 비오면 대땅 싫어해요. 여름엔 그나마 자발적으로 걷지만 겨울엔 서서 버티는 일이 다반사..;;
      아보카도 여기도 수입인데 왜 그럴까요.. 어떤 제품들은 이상하게 가격이 책정되더라구요.. 아마 중간에서 과도한 이익을 챙기는 듯..?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