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이 갔다

추석 연휴라 모두들 가족과 보낼 시간인데 우리는 여느때와 다름없는 주말을 보내고 있다. 찬 바람이 불기 시작하면서 더더욱 가족들이 그리워지는 듯. 

완연한 가을이 되었는데도 아직 우기가 시작되지 않았다. 이쯤 되면 이상기후인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 덕분에 지지난주 일요일에도 자전거를 타고 직거래 장터에 다녀왔다. 여름엔 블루베리/체리를 주로 샀지만 요즘은 햇사과와 브리 치즈를 사곤 한다. 장터까지는 그리 멀지 않기 때문에 오후에 다른 곳에 자전거를 더 타러갈까 하다가 K씨가 요리를 하겠다기에 그냥 집에서 쉬기로. 

오늘의 요리 돈까스.

K씨의 돈까스는 고기를 양파 간 것에 재놓아 향이 좋다. 

그리고 거대한 오무라이스.

돈까스까스

날이 좋아 햇볕 아래 자는 딸기여사 

.

.

.

올 여름엔 풋고추, 상추쌈, 오이 등을 자주 먹었다. 

옆의 찌개는 실패한 총각김치를 그냥 다 끓여버린 것. 잘못 절였는지 무가 물러져서 버리게 될까봐 끓이니 또 좋은 반찬으로 변신해서 다행이다. 

새송이가 많이 나왔길래 간단히 구워 들기름에 찍어먹기도 하고. 

.

.

.

거의 8월에 심어 별 기대를 않던 근대가 쑥쑥 자라고 있다. 

고추는 그냥 놓아두었더니 빨갛게 변하고…

빨갛게 된 것들은 수확.

두고두고 먹으려나 했는데 엊그제  K 씨가 추석기념 갈비찜(!)을 하면서 다 쓰심. 내가 아껴먹지 그랬냐고 했더니 갈비찜에 들어가는 것만큼 영광스런 쓰임새가 있겠냐면서 ㅋㅋㅋㅋ

.

.

.

올해의 첫 뜨개질은 친구 D군을 위한 장갑. 엊그제가 생일이라 선물로 준비… 했으나 시간이 부족해 일단 한짝만 줬음;;

\

이런 모양임. (손 모델: K씨)

요즘 바쁘고 피곤해 뜨개질이 속도가 안 났었다.

올해는 작년만큼 열심히 짜게 될런지 잘 모르겠다…

.

.

.

딸기는 헤매다 보면 항상 베란다 입구에서 발견되곤 한다. 

이렇게 탈출하기도 하고…

안쪽에서 한참 부시럭거리다 깡깡 짖기도 한다. 

딸기가 화장실을 잘 못 찾아서 좀 불쌍. (거실에 사고치는 경우가 부쩍;;;)

그래도 와구와구 밥 잘 먹고 잠 잘 자고 잔디밭에선 깡총깡총 뛰댕기면서 잘 지내고 있어요. 🙂

6 thoughts on “9월이 갔다

  1. 폴리맘

    정말…어라? 하다가 9월이 휙~;;; 이러다 이번주 지나고 나믄 또 벌써 10월 중순되는;;;;옴마야…
    그래도 맛난 음식 부지런히 해드시고 농사도 잘 짓는 멋진 딸기네!! 부럽삼.
    뜨개질 선물도 하고 (비록 한쪽 먼저였지만 ㅋ)받은 친구가 넘넘 기뻐했겠다능. ㅎㅎㅎ
    딸기씨…안보이니 실수도 하나보군요. ㅠ.ㅠ 에궁..
    안보여도 워낙 햇빛매니아라 베란다쪽으로 스르르 가게 되나봐요. 훤하고 따뜻하고 바깥냄새도 나고..
    이녀석 안쓰럽구 짠해서 우짜나요…그래도 깡총깡총 잘도 뛰고…우리 딸기 넘 이쁨.

    Reply
    1. 딸기맘

      오늘이 벌써 9일이니 내일부터 중순이예요;;;
      장갑 한쪽 주고는 지쳐서(?) 나머지 한짝은 아마도 크리스마스 선물이 되지 않을까;;;
      딸구는 여기저기 헤매다 결국은 항상 저기로 가네요. 창틀에 먼지도 많구마는.. ㅠㅠ 그래도 씩씩하게 잘 지내는 거 보면서 (식탐은 그대로 – 오히려 더 심해졌어요. 보이지는 않고 냄새/소리는 느끼니 그냥 꽝꽝 짖어대요;;) 우리도 뭔가 열심히 살아야겠구나 하는 느낌이랄까 ㅎㅎ

      Reply
  2. 트니맘

    짠한 마음 애써 누르고 있었는데 화장실을 잘 못찾는다는 말에 가슴이 아려요. 딸기 그래도 산책하는건 원래처럼 잘 걷고 뛰기까지 해서 안심도 되고.

    돈까스 오므라이스 총각김치찌개 다 다 맛있겠어요.ㅜㅜ
    장갑 시간 부족으로 일단 한짝만 주셨단 말에 빵터짐.ㅋㅋㅋ

    Reply
    1. 딸기맘

      몇번 실수를 겪고 나니 요즘은 딸구씨 자다가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면 일단 화장실로 모시고 가요 ㅋㅋㅋ
      요즘 K씨가 요리 모드라 저는 기쁠뿐 ㅎㅎㅎ (둘 중 하나나 둘다 요리 모드일 땐 잘 먹다가 둘다 아니다 싶음 급 하락하는 식사의 퀄리티;;)

      Reply
  3. 바람

    허덕허덕 해먹는 우리집과는 넘 다른 요리 풍경~ ㅋㅋ
    두분 다 참 부지런하신게 요리도 늘 다양하게 해드시지만
    직접 키워먹는 게 은근 많아보임.
    딸기네 밥상을 보다보니 우리가 넘 삭막하게 먹나싶어
    살짝 반성도 될라구 하네요.ㅋㅋ

    딸구씨..
    해바라기 할라구 드갔다가 탈출을 못하구 깡깡~짖는건가요? ㅋ
    화장실도 부분도 글코..
    세월이 흘러 예전엔 생각지도 못했고 막연하기만 했던 일들을
    직접 보고 마주서야한다는게 종종 서글퍼지기도하지만..
    그래도 그런 순간도 삶의 한 부분이니까~라고 생각해요..

    케이님이 요리모드라니 왕왕 부럽삼.
    우리는 뭐 좀 해보라구 시키면 늘 라묜이 등장합니당.흑흑흑…

    Reply
    1. 딸기맘

      대부분은 정말 대강 먹어요. 카레 줄창 먹고 사먹기도 많이 하고 ㅎㅎ (특별하니까 사진 찍어 올리는 거 아니겠숌? ㅋㅋ)
      딸기는 본능적으로 베란다쪽으로 가는데 (요즘엔 본능적으로 벽난로쪽으로;) 뭐 왜 그러는지 물어볼 수가 없으니 ㅎㅎ 그래도 밥 잘먹어주니 그냥 이뻐요. 안보이니 요구사항이 있으면 넘 시끄럽게 짖는데 시끄럽다고 구박하다가도 그렇게 힘이 남아돌아주는게 고맙네요 ㅋ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