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일 화요일

 

 

 

 

IMG_0384

달력을 넘기자마자 날씨는 마치 기다렸다는 듯 달라졌다. 온종일 비가 내렸던 하루.

아침은 부대찌개 남은 것에 두부와 떡을 더 넣어 끓여 먹음. K씨 출근 시간이 이르면 따로 식사를 하곤 했는데 함께 아침을 일찍 먹고 치우니 시간 여유가 있어서 음악을 들으면서 커피도 한 잔 마시고 딸기랑 산책도 하고 좋았다.

예상했던 대로 무척 바빴던 하루였지만.. 공기 중에 뭔가 설레임이 느껴지는 새학기 첫날의 학교는 좋다.

비오는 사진 올린 김에.. 전에 찍어둔 캐나다 거위 길 건너는 모습도 같이..

IMG_0374IMG_0375

 

운동하는 날이지만 우리가 운동하는 공동구역에 모임이 있어서 핑계김에 운동을 거르고 K씨와 저녁때 잠깐 장을 보고 왔다. 날이 갑자기 차가워져서 차 종류를 잔뜩 사왔다. 따뜻한 물에 씻고 달콤한 향의 차를 마시니 하루의 피로가 다 씻겨나가는 느낌.. 행복하게 잠자리로..

 

2 thoughts on “9월 2일 화요일

  1. 트니맘

    사진도 달력사진같아요.ㅎ뭔가 보고있으니 마음이 편안해지는..
    도로위에 거위라니 정말 다른 세계에요.ㅎ

    Reply
    1. Ana Post author

      전화기가 오래되어서 사진이 잘 안 찍히는데 급할(?) 땐 그래도 편하네요 ㅎㅎ
      거위들이 졸졸졸 길 건너고 차들이 기다리는 모습 보면 마음이 웬지 좋더라구요 ^^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