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1일 일요일 22일 월요일

일요일에는 모처럼 날씨도 좋고 해서 직거래장터에 갔다. 햇사과도 살 겸.

IMG_0416
몇년 전 견체공학적 디자인이라고 해서 큰 맘 먹고 샀으나 가방 안에서 딸기가 손발을 물어뜯어대는 바람에 무용지물이 되었었던 펀들을 딸기가 기운이 빠진 이제서야 쓰게 되었다.

IMG_0409
요즘 눈을 못 감아서 잘 때나 깨있을 때나 항상 반쯤 뜨고 있다. 자는 거니 노는 거니?

IMG_0412
북적이는 장터의 모습. 보기 좋다.
.

.
IMG_0411
장터 바깥쪽 잔디밭에 돗자리를 깔고 잠깐 쉬기로.  IMG_0415
계속 잠만 자는 딸기. 그래도 이 날 기분이 좋았는지 집에 와서 계란 노른자랑 당근, 고구마를 잘 받아 먹었다.

.

.

IMG_2210
월요일 아침. 요즘 요리할 기운이 없어서 그냥 마트에서 사온 반찬으로 아침밥을 먹었다.

IMG_2211
딸기는 어제 저녁 잘 받아먹길래 달라는 대로 줬더니 (그래도 평소보단 매우 적었다) 과식이었나.. 캐모마일 차를 물삼아 먹였더니 곧바로 엊저녁 먹은 걸 다 토해냈다. 엊저녁 상태가 괜찮아지길래 나아가는 줄 알았는데.. 멘붕.

IMG_2212 IMG_2213
기운이 없다.

.

데리고 나갔더니 그래도 응가를 하긴 했는데 그 이후 아무것도 – 물도 – 받아먹으려 하지 않는다. 입 안의 염증이 너무 심해진 것 같다. 프로폴리스로 막을 수가 없는 건가..

저녁 때 주사기로 밥 끓인 물 조금, 전해질 음료 조금을 먹였다. 모든 걸 거부하는 가운데 희한하게 고구마는 약간의 관심을 보여서 약간 입에 넣어주었으나 넘기질 못하는 듯.

딸기가 아프니 마음이 불편해서 K씨와 딸기 치료에 대해 소모적인 논쟁. 아직 의사도 안 만나봤는데 미리 예상하고 걱정하고 급기야 치료 계획 의견 충돌. 이게 뭐야 바보같이.

딸기 선생님이 목요일에 돌아온다기에 그 날 병원가기로 했으니 그 때까지는 일단 딸기가 탈수가 되지 않도록, 너무 기운이 빠지지 않도록 열심히 돌봐주기로.

2 thoughts on “9월 21일 일요일 22일 월요일

  1. 트니맘

    빨리 병원서 수의사쌤이 하시는 얘기 들어봤음 좋겠어요.
    펀들안에서 잠자는듯한 모습보며 그래도 햇살을 바람을
    느끼고 있겠지 식욕도 생겼다니 다행이다 하면서 보다가
    저도 멘붕..
    안먹다가 갑자기 잘 먹어서 부대꼈나보네요.

    싸우지말고 일단 좀 있어보삼. 하지만 맞아요. 애 아프면 저절로
    그리되죠.서로 신경이 날카롭다보니.
    제발 수의사쌤 입에서 희망적인,방법을 찾을 수 있는 말들이
    나왔음 좋겠어요.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