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의 문화생활 & 식생활

한국에 하루키의 직업으로서의 소설가라는 산문집이 출간된 모양. ebook으로는 출판되지 않은 것 같다. 하루키는 소설도 좋아하지만 산문을 훨씬 좋아하는데 이 책도 읽어보고 싶네. 누군가가 발췌해놓은 부분:
p. 198 살아간다는 것은 (많은 경우) 지겨울 만큼 질질 끄는 장기전입니다. 게으름 피우지 않고 육체를 잘 유지해나가는 노력 없이, 의지만을 혹은 영혼만을 전향적으로 강고하게 유지한다는 것은 내가 보기에는 현실적으로 거의 불가능합니다. 인생이란 그렇게 만만하지 않습니다. 경향이 어느 한쪽으로 기울면 인간은 늦건 빠르건 반드시 다른 한쪽에서 날아오는 보복(혹은 반동)을 받게 됩니다. 한쪽 편으로 기울어진 저울은 필연적으로 원래 자리로 돌아가려고 합니다. 육체적인 힘과 정신적인 힘은 말하자면 자동차의 양쪽 두 개의 바퀴입니다. 그것이 번갈아 균형을 잡으며 제 기능을 다할 때, 가장 올바른 방향성과 가장 효과적인 힘이 생겨납니다. 이건 대단히 심플한 예지만, 만일 충치가 욱신욱신 아프다면 책상과 마주하고 찬찬히 소설을 쓸 수는 없습니다.

매일같이 달리기를 하는 하루키옹께서 다시금 경각심을 불러 일으키시는구나.. 캠핑가서 가볍게 하이킹을 하는 외에는 별달리 운동을 하지 않고 있는지라 좀 찔린다. 지난 학기에는 주 5일 학생/직원들을 위한 운동 수업을 들었는데 이번 학기에는 휴가를 자주 써서 많이 챙겨듣지 못 함. 부트캠프랑 줌바는 재미가 없어서 (못해서 그렇겠지.. ㅠㅠ) 요가랑 필라테스만 갔다. 7월과 8월엔 수업이 없으니 밖에 나가 걷기라도 열심히 해야겠다.

.

최근 Sarah Waters의 핑거스미스를 재미읽게 읽었는데 마침 빨간 책방에서도 다루었길래 듣기 시작. 이 책이 무려 800페이지가 넘는 두꺼운 책이었더군. 그러고 보니 내가 한글책을 상당히 빨리 읽는 편인데 이 책 끝내기까지 며칠이나 걸렸었구나. 전자책으로 읽으면 책의 부피감이 느껴지지 않는 아쉬움이 있다. 종이책으로 들고 읽었으면 두꺼워서 행복했었을 것 같다. (그만큼 재미있게 읽었다 ㅎ) 영화 아가씨가 이 책을 원작으로 했다고 들어서 작중 인물들은 영국인들인데 머릿속엔 김민희와 하정우 음성 지원 영상 지원 ㅋㅋ 둘 다 좋아하는 배우들이라 좋았음.

.

빨간 책방 얘기 나온 김에-. 예전에 다룬 총, 균, 쇠의 다큐멘터리 버전이 도서관에 있길래 빌려서 좀 보다가 말았네. 연구 차 간 거라는 걸 알지만 오지에서 백인이 원주민들이 저어주는 배 타고 새 구경하는 모습에 바로 거부감이 들어버리고 마는 (비뚤어진?) 나. 걍 나중에 책 읽지 뭐..

.

.

일식일찬을 하는 우리 집은 날씨가 더워지면 주로 뭔가 비벼 먹곤 함.

IMG_20160627_174210

프리미엄 비빔면들을 세일하길래.

우리 입맛엔 갓비빔보다 쫄비빔면이 더 맛있음.. 하지만 그냥 세일하는 걸로 사먹게 되겠지 ㅋ
양배추나 콩나물, 오이, 파프리카 등을 면보다 더 많이 넣고 함께 비벼 먹는다.

.

IMG_20160629_081912

어제는 비빔만두. 똑같아 보이지만 다른 메뉴임;;

나는 재료 썰기 담당, K씨는 만두 굽기 및 비빔장 담당. 끝물에 사서인지 맛이 별로라 냉장고에서 몇 달째 자고 있던 오렌지로 K씨가 만든 비빔장(이런 거 뚝딱뚝딱 잘 만드는 거 정말 싱기방기) 맛있었다. 그리고 양배추, 양파, 당근만 좀 덜어두었다가..

IMG_20160629_082019

오늘 아침 계란과 함께 부쳐서 길거리 토스트!

계란 부침이 남아서 점심 랩도 계란을 넣어서 쌌다. 이렇게 식재료를 준비해서 몇 끼에 걸쳐 활용하면 무진장 뿌듯하다.

.

IMG_20160629_081403

어제 점심시간 산책 – 캐나다 데이 행사 관련 공원 보수 공사가 한창인데 파란색 울타리가 예뻐서.

IMG_20160629_081458

오리들 저렇게 자맥질하는 거 너무 웃기다. 꽁지만 물 위에 동동 ㅋㅋ (근데 멀어서 잘 안 보이네;)

 

4 thoughts on “최근의 문화생활 & 식생활

  1. 블로그 팔로워

    오늘은 쫌 괜찮아서 책상에 앉았네요. 어제 연락 주셔서 반가웠어요!

    하루끼 산문집 저도 읽고 싶네요. 그런데 빨간 책방은 뭔가요? 저만 모르는 건가요?

    비빔만두는 울 남편도 좋아하는데 비오늘 오늘 남편 좀 해줘야겠어요. 하튼 k씨는 아영씨 우렁신랑이네요. 어쩜 저리 음식을 뚝딱 해내는지..

    Reply
    1. Ana Post author

      아 좀 나아지셨다니 다행다행입니다 ㅎㅎ

      요즘은 퇴근하고 좁은 부엌에서 남편이랑 이리 저리 부딪혀 가며 저녁 준비해서 함께 먹는 게 좋네요. 아일랜드 조리대가 있으면 정말 좋을텐데 요즘 저희 집 주변 변화가 너무 심해서 뭘 할 생각이 안 들어요 ㅋ

      하루키 책 동생에게 사다 달라고 부탁했는데 다음번 만날 때 빌려드릴께요 ^^

      빨간 책방은 책 이야기 팟캐스트입니다. 진희씨도 재밌어 하실 것 같아요! 한국책들도 많지만 원작으로 여기서 구할 수 있는 책들도 많이 다뤘었어요.

      http://www.podbbang.com/ch/3709

      Reply
  2. 블로그 팔로워

    오 지금 빨간 책방 듣고 있어요. 정말 재미있네요. 감사 감사 ^^

    브렉퍼스트 눅만 없애도 이용 공간이 훨 넓어지긴 해요, 카운터 앞뒤로 서서 일을 할 수 있으니 부딪히는 일도 적어지고.. 그런데 집 주변에 변화가 많다니.. 흠 어디 더 멀리 가지 않으셨음 좋겠는데..

    Reply
    1. Ana Post author

      재미있으시다니 다행이예요 ^^

      현재 아무 계획은 없습니다 ㅎㅎ 근데 저녁때 산책하다 보면 집 주변의 아파트들이 눈 깜짝 할 새에 헐리고 새 아파트들이 들어서고 있더라구요.. 왠지 덩달아 어수선한 느낌이 들어서리;;

      Reply

Leave a Reply to 블로그 팔로워 Cancel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