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상 밖으로 출제된 문제같은..

최근 본 두 편의 한국영화..

잘 살아보세(2006)

도저히 종잡을 수 없는 영화.. 코미디인 줄 알고 보기 시작했으나 사회물에서 잔혹극으로 치닫다가 결국은 좋은 게 좋은 거다 하면서 휴먼드라마로 끝나는.. 그러나 정말 정리된 건 하나도 없는 듯한 산만한 영화.

천하장사 마돈나(2006)

올해의 영화로 선정.
주인공은 아름다운 여성으로의 변신을 꿈꾸지만, 자신이 빌리 엘리어트처럼 이름을 날리는 댄서가 되기에도 어색한 몸매이며 하리수처럼 미모로 사람들을 유혹하지도 못할 외모를 가졌음을 알고 있다. 그러나 자신을 사랑하기에 소년은 아름답다.
적당한 웃음과 적당한 눈물, 꽤 많은 감동. 편견으로 그냥 넘겨버리기에는 너무 아까운 영화.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