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먹

호르몬 관련 몇 달 전부터 새로 생긴 증상 – 골반 통증과 다리 저림. 지난 달에는 왼쪽 다리가 저렸는데 이번 달에는 오른쪽 다리가 저리다. 귀찮고도 신기한 인체의 신비.

작년부터 생긴 증상 – 수면 장애와 피로감. (이렇게 쓰고 보니 상호 연관이 있겠군.) 며칠간 계속되는 이 피로감은 지금껏 느껴보지 못 해서 좀 당황스러운데, 뭐랄까.. 몸이 땅에 가라앉을 듯한 피로감이다. 점심시간에 운동을 하러가도 온 몸에 추를 달아놓은 것 같은 느낌. 그러다 보니 쉬는 날이나 퇴근 후 저녁을 먹고는 몇 시간이나 잠을 자는 일이 생겼다. 그래도 자고 나면 기운이 좀 나고 기분도 좋아지니 다행.


매년 날씨가 따뜻해지면 발코니에 1년간 쌓인 먼지와 낙엽 등을 쓸고 야외용 의자와 탁자를 닦는다.

이 얘길 하고나니 작년에 한동안 우리 집에 머물던 친구 D부부가 생각나네. 우리 부부는 쉬는 날은 놀러다니느라 최소한의 청소만 하기 때문에 자세히 보면 먼지 쌓인 곳이 많은데, 이 부부가 우리집 발코니 난간도 닦아주고 갔다 ㅎㅎㅎ 발코니 난간도 닦는 사람들이 있구나 감탄했었지.

암튼, 우리집 발코니엔 작은 철제 테이블과 의자 두 개가 있는데, 오래 앉아있기는 불편해서 뭔가 편하게 쉴 수 있는 의자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항상 생각했었다. 그러다가 동생네 해먹 마련한 걸 듣고 (매우 편하다고 한다!) 해먹에서 잠도 잘 수 있다기에 이거다 싶어 해먹 검색에 돌입. 가격도 저렴하고 리뷰도 좋은 제품이 있어 눈여겨 봤었는데 작은 우리 집에 큰 덩어리 하나를 더 들이는 게 맞나 싶어 망설여졌다. 그러나 며칠 후 점찍어둔 제품이 대폭 세일을 하는 걸 보고, 이건 뭐 사라는 얘기인가 보다 하고는 바로 지름. 고개를 갸우뚱하는 K씨에게 풀어보고 너무 크면 가게에 갖다주면 된다고 말했으나, 지금 생각해 보면 이미 리턴할 생각은 없었는지도.. ㅎㅎ

작은 거실 여기저기를 헤매다 당분간 창가에 정착한 해먹

해먹은 바로 배송되었지만 날씨는 아직 춥고 또 매일같이 비가 내려서 일단 거실에 두었는데, 피곤할 때 여기서 꿀잠을 잔다.

남들은 미니멀리스트의 삶을 지향하는 이 때에 자꾸 이렇게 짐을 늘리고 있는 우리다… (며칠 전 La La Land 블루레이를 사들고 온 K씨도 별다르진 않은겨 ㅎㅎㅎ)

(여기서 반전.. 아직 안 내 놔 봐서 발코니에 들어갈지 안 들어갈지 모른다.)

4 thoughts on “해먹

  1. 호수댁

    올리신 사진이 보이지 않아요.
    그나저나 몸 때문에 워쩌셔요. 그 놈의 호르몬. 진짜 지겹네요.

    Reply
    1. Ana Post author

      옹.. 왜 그럴까요.. 다른 기기에서 테스트해봤더니 보이는데… 앞으로 종종 올릴 것 같긴 해요 해먹 사진은 ㅎ

      맞아요 그 넘의 호르몬. 평생을 같이 가야 하니… 참 나. 그래도 놀 거 다 놀고는 있어요 ㅎㅎ 놀면서 몸 상태가 삐리리한 게 좀 슬프지만. 기록 차원에서 이것저것 써두는 거기도 하구요.

      Reply
  2. 딸기가 맛나기 시작하는 계절이 시작

    해먹이 저렇게 발도 달린것도 있네요. 나무에 거는것만 본거 같은데 나무 걸기 마땅치 않을때도 많아서 저렇게 지지대까지 있으면 아무데나 사용해도 될거 같아 좋아보입니다. 저는 코스코에서 산거 (굉장한 크기예요) 캠핑 갈때마다 걸어놓고 누워있는데 나무에 걸어두면 자꾸 줄이 내려가서 나중에는 엉덩이가 땅에 닿는일까지 생기더라구요. 여름에 그늘에서 책 읽으며 신선놀음하기 좋은거 같아요.

    Reply
    1. Ana Post author

      해먹 처음 써보는데 생각보다 편하고.. 무엇보다 말씀하신 것처럼 신선놀음하는 듯한 느낌이 들더라구요 흔들흔들 하는 것이 ㅎㅎ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