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기

만 일년 만이다.
쌓인 먼지를 털고 창문을 활짝 연다.

구글 포토가 일기장으로의 역할을 톡톡히 해주다보니 블로그에 기록을 남겨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옅어진다. 그래도 가끔 뭔가 주절주절 써보고 싶어질 때 다시 돌아올 곳이 있어서 좋다. 

 

올해 여름은 고맙게도 지난 몇년 간의 여름들에 비해 덜 덥고 산불도 그리 심하지 않아 5월부터 시작해 거의 매주 캠핑을 다녔다. 8월 초에 이미 놀만큼 놀았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작년 7월 마지막 포스팅 후 올 해 여름까지의 사진들은 기회가 되는 대로 올려보기로.

 

간만의 포스팅인데 뭐가 요즘 내 관심사일까.. 생각해보니 최근 가장 많이 검색했던 건 overnight oatmeal recipes. 신진대사가 느려져서인가,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배가 고팠었는데 이제는 그렇지가 않다. 그래서 며칠전부터 오트밀을 전 날 준비해두었다가 출근해서 출출해질 때 쯤 먹고 있다. 

인스턴트 오트밀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아서 스틸컷 오트밀을 먹는데, 스틸컷은 이틀 불리라는 얘기가 있어서 하루는 두유만 부어놓고 다음날 토핑을 추가하는데 쫄깃하니 괜찮다. 

지금까지 시도해 본 것들:
– greek yogurt, cocoa powder, chia seeds, ground flax seeds, banana & walnuts (pinch salt)
– greek yogurt, cinnamon powder, chia seeds, ground flax seeds, chopped apple & walnuts (pinch salt & nutmeg) 

찬 음식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 일어나면 냉장고에서 바로 꺼내두었다가 냉기가 좀 빠졌을 때 먹는다. 아침에 일하면서 여유롭게 먹기 좋고 든든해서 당분간 일하는 날 아침 메뉴로 자리잡을 듯. 

 

또 하나의 관심사는 와인인데, 올해 봄쯤부터 와인 맛에 대해 더 알고싶어져서 이것저것 시도해보고 있다. 와인은 꽤나 까다로운 술이다. 마시는 온도와 함께 먹는 음식에 따라 맛이 엄청나게 달라진다.

하지만 이 취미는 첫째, 돈이 많이 들고 둘째, 약한 편인 내 위 상태에 따라 쉬엄쉬엄 하게 될 듯.

3 thoughts on “환기

  1. south park

    세상에..
    저요. 어제랑 오늘 아침에 overnight oats먹고 출근했어요. 스틸컷으로 만들어서 아침에 우유 좀 더 붓고 먹었는데 과일 말린걸 너무 많이 넣었더니 단거 빼곤 맛있더라고요. 혹시 미즈빌에 올리신분이 딸기님이세요? 저는 쿠킹방에 거의 안가는데 사진보고 눌렀는데 이 메뉴라 일요일 오후에 만들어서 월화 먹었어요. 이틀 안둬도 괜찮더라고요. 오늘 집에가서 또 만들려고요. 한컵으로 이틀 먹으니 없어요. ㅠㅠ (보통은 한컵으로 4번 먹는다면서요??)

    블로그 어여 자주 올려주세요.

    Reply
    1. Ana Post author

      아 그거 저 아니예요. 저도 비슷한 시기에 그 포스팅이 올라와서 재밌었는데 ㅎㅎ 전 미즈빌 불량회원이라 가끔 가서 글만 읽는답니다…;;

      스틸컷 하루만 둬도 괜찮아요? 함 시도해봐야겠네요. 전 시나몬 가루 잔뜩 넣은 버전이 달달해서 맛있더라구요.
      다른 재료 많이 안 넣으시면 1/4컵은 배고프죠.. ㅎㅎ 저는 1/4컵에 그릭 요거트도 좀 섞고 바나나나 사과 그리고 넛츠 잔뜩 넣어서 먹습니당 ㅎㅎ

      Reply
      1. Anonymous

        이게 유행인건가요?
        저는 심지어 점심때도 우유 섞은거 가져와서 먹었어요. 우유랑 먹으니 고소한맛이 좋고 맛있네요. 저는 달달한걸 안 좋아해서 어제는 그냥 오트만 넣고 만들었는데 더 나은거 같아요. 시나몬도 한번 뿌리고 견과류도 한번 올려봐야겠습니다. 집에 스틸컷밖에 없어서 그걸로 했는데 씹히는맛이 좋네요.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