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온다…

언제쯤 평화로운 세상이 올까… 어떤 대단한 이유인들 사람의 생명보다 중요한 것이 아닐텐데 그게 그렇게 어려운 얘기인지.. 그래도 지구 반대편의 나는 매일 밥을 먹고 또 숙제를 한다. 그냥 마음으로 바라는 것 밖에 별달리 할 수 있는 일이 없기도 하고…

학기가 시작되니까 몸이 피곤해서인지 요 며칠 저녁때 밥을 사 먹었다. 가급적이면 아침 점심은 직접 만들어 먹으려 한다.

카레를 만들어 밀폐용기에 담아 밥과 함께 가져가 점심으로 먹는다.


학기가 시작되니 놀 땐 안 하던;; 정리도 조금씩.. 오늘은 숙제하다말고 벌떡 일어나 냉동실을 정리했다.

아래칸은 밥 전용. 밥을 해서 공기에 담아 한 김 식혀 랩을 씌워 얼려두었다가 전자렌지에 돌리면 (돌릴 땐 랩을 벗기고 사기그릇 등을 덮어 돌린다) 금방 맛있는 밥이 된다.


우리집은 냉장고가 두 개다. 이사다닐 땐 고생이었지만 냉동실이 두개라 잘 쓰고 있다. 투명한 샐러드통을 재활용해 음식들을 나누어 넣어두었었는데 오늘은 같은 종류끼리 모으고 이름표 (견과류, 해물 등등)를 붙여주었다.

19 thoughts on “비온다…

  1. 애플

    딸기네집 냉동실과 저희집 냉동실이 너무 비교되는군요..^^ 공기그릇을 바로 냉동실에 넣는 아이디어 괜찮네요. 저도 따라 해봐야 겠어요^^

    Reply
  2. 훌팬

    생명의 소중함…동감동감.
    지금 옆에서 부쉬가 지 입으로 중동평화를 위해 엄청 노력했다고 떠들어 대는 걸 그이가 듣고 있으면서 고개를 끄덕끄덕 하는데 아 놔 이 사람 수구꼴통이냐 모냐. 그이는 부쉬가 영웅이 되고 싶어했고 영웅이 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가 중동평화를 꾀하는 거라서 그 사람이 중동평화를 위해 나름 노력했다는데 동감을 한대. 뿌쉬가 하는 말을 믿냐고 쏘아대고 있는 중…사실 난 뭐가 fact인지 잘 모르는데 부쉬가 거렁말을 너무 잘해서 믿을 수가 없는 게지.
    잘 놀다가 학기 시작하니까 벌떡 일어나서 냉동실 정리도 하고 ㅋ 우리의 리듬은 왜 이모양일까 ㅋ.
    내가 지금 수업을 안듣기 땜시 냉장고 청소를 전혀 안하는 것인 것이여 ㅋ.

    Reply
    1. 애플

      Yes, I don’t think that killing and displacing millions of people in a war based on falsehoods was an effort at world peace. As someone once said: “You can’t talk about peace and prepare for war at the same time.”

      Reply
    2. 딸기맘

      응.. 연말 내내 빈둥거리다가 학기 시작해서 숙제가 쌓이니까 냉장고 정리가 어찌나 하고 싶은지 말이야.
      뭐 매일매일 사람들이 죽어나오는데 평화라니 나 참.

      Reply
    3. 훌팬

      넘들이 보면 내가 수업 듣다가 잠시 쉬는 줄 알겠네. 흠..난 수업듣고 하는 그따위 부담스런 짓은 안 함. 헴헴.

      Reply
  3. 양지꽃

    카레를 점심으로 싸가도 될까?
    소심해서 못 싸가고 있었는데…
    오늘 내 점심은 먹다남은 잡채.
    어젠 뭐였더라???? 샐러드. 삶은 달걀이랑 토마토에 치즈, 로메인.

    Reply
  4. 바람

    요즘 카레와 오무라이스에 꽂혀서 넘넘 먹고파요.
    조만간 재료 사와서 왕창 해먹을라구요..우선은 일회용으로 달랬다는..ㅜㅜ
    그나저나 정말.. 저동네는 어케해얄지 답이 안나오네요.
    신이 그들에게 그렇게하라고 가르치진 않았을건데…

    Reply
    1. 딸기맘

      오~ 오무라이스.. 오무라이스 해먹어야겠어요. (근데 지금 숙제가 쌓여서 못해먹을지도.. 너무 슬픔.. ㅠㅠ)

      Reply
  5. 귀걸이

    카레 담아간 저 통 좋다. 저거 글래스 락이야? 나도 반찬 그릇으로는 글래스 반찬통 쓸라고 좀 사뒀는제
    이게 이게 뚜껑 열기가 무지 힘들고.. 왜 이리 무거운지. 어제 여기 미국 티제이에 가 보니까, 락앤락회사
    에서 글래스 락으로 파는 거 있더라구. 그건 뚜껑 열기가 편하긴 한데 음..좀 비싸고 역시 무거워서 안 사왔는데
    저 카레 보니까 사올걸 싶네..

    근데 저 글래스 락은 전자렌지에 돌려도 돼남? 내 유리반찬통은 분명히 전자렌지에 돌려도 된다고 했는데, 돌려보니까
    두 동강 나서, 그 다음부터 다른 거 못돌리고 있다.

    쓰고 나니 내 속풀이네,..

    참 냉장고 정리도 잘 되어있다. 냉장고 두개 넣을수 있는 부엌이 있다니 부러워~~~

    Reply
    1. 딸기맘

      파이랙스것 사서 도시락통으로 썼었는데 뚜껑은 확실히 글라스락이 편하더라구. (무겁긴 해.. -.-) 옛날에 한국가서 저 동그란 것 하나만 사왔는데 (깨질까봐 겁나서;;) 보니까 코스코에 세트가 들어와서 넘 기뻤지. 뚜껑열고 전자렌지에 돌리니까 괜찮던데? 카레 데우고 밥 데우고.
      냉장고 하나는 부엌이 아니라 우리집 스토리지 꽉 채우고 있지~ 부엌이 얼마나 쪼꼬만데.. ㅋㅋㅋ 그래서 수납이 조금 아쉬울 때도 있어.

      Reply
  6. 금봉네

    그렇죠, 숙제하다가 하는 냉동실 정리가 청소의 정수이지요… 이보다 더한 건 시험공부하다 옷장정리하기 정도가 되겠죠… ㅋㅋ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