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은 이렇게

모처럼 K씨와 얘기는 많이 들었으나 실제로 가보기엔 가격이 좀 ㅎㄷㄷ한 벨기에 식당에 가보기로 했다. 마침 그쪽에 일이 있기도 했고.
일단 먼저 주문한, 벨기에의 한 수도원에서 수사님들이 만들었다는 맥주. 고소하고 진한 맛에 무척 감동했으나 나중에 보니 집앞 술가게에서 1/3 정도 가격에 팔고 있었다;;


애피타이저로 바싹 튀긴 브로콜리와 칙피 등에 문어를 구워 얹은 것. 문어도 맛있었지만 바삭바삭한 야채는 그야말로 브로콜리의 새로운 발견이라고나. (브로콜리가 몸에 좋다고 해 자주 먹으려 하지만 넘 질린다.. ㅠㅠ 그러나 집에서 저렇게 튀길 확률은 역시 0%.)

이집에서 가장 유명한 홍합요리. 몇가지 다른 버전이 있지만 우리가 주문한 것은 백포도주에 파와 샐러리를 곁들여 쪄낸 것.
홍합에는 감자튀김이 곁들여져 나오는데 정작 홍합보다 더 감동적이었다. 버터에 튀긴 듯 고소한 감자를 치즈향이 가득한 소스와 함께 서빙.


빵을 따로 주지 않아서 홍합국물에 찍어먹기 위해 주문했다. 웨이터님이 자랑하신 훈제 파프리카 버터. (근데 왜 들어있지도 않은 훈제연어 맛이;;) 빵은 그닥 인상적이진 않았지만 홍합국물과 매우 잘 어울렸다.

오늘의 메인으로, 누군가가 베스트라 외쳤던 오리 요리.
 

메인이라기엔 너무 앙증맞은(?) 양에 조금 놀랐지만 그래도 이것저것 여러가지 들어있다.


곁들이 1: 뭔가 곡식과 허브 다진 것을 크림치즈로 뭉친 것. 웨이터님이 뭐라뭐라 설명했으나 빈 속에 들이킨 맥주 땜에 기억이;;

곁들이 2: 허브로 만든 크림 위에 놓여있는 볶은 버섯들. 전체적으로 내공이 느껴지는, 느끼함이 없는 깔끔한 맛이었다.


디저트도 주문하고. 일단 라떼랑..


로컬 딸기에 크림을 잔뜩 얹은 이름모를 디저트. 우리 웨이터님이 이래저래 설명해주고 선택하라는 스타일이 아니고 딱 자기가 한가지 정해서 권해주는 스탈이어서 “상큼한 걸로다..” 했더니 냉큼 가져다 주었다. 크림이 저렇게 가득한데도 달지도 않고 느끼하지도 않고 딱 맛있었다. K씨 한입 주고는 싹싹 다 먹어버림;

요렇게 해서 코스로다가 럭셔리 디너 한 판. 거의 몇년간 먹었던 중 가장 비싼 저녁이었으나 신기하게도 디저트까지 먹고도 기분좋게 배불렀던 맛있는 식사였다. (양이 적어서..만은 아닌 듯 -_-?)
외식 예산을 한참 초과해서 다음달 결혼기념일을 땡겨쓰기로. (응?) 그런데 코스가 아니라 맥주에 홍합 정도로 간단하게 식사하면 가끔씩 가주긴 괜찮을 듯도.

18 thoughts on “가끔은 이렇게

  1. 양지꽃

    오- 다 맘에 들다. 이쁘다.
    벨기에산 맥주들은 이제까지 마셔본 것 중 맛없는 것이 없었음 ㅋㅋㅋ

    Reply
  2. 마리솔

    저도 예전에 벨기에에서 홍합요리 미친듯이 먹었던 기억이 ㅎㅎㅎ
    정말 정말 환상적인 맛이었어요. 사진 보기만 해도 넘 먹고 싶어요.
    안그래도 얼마전에 레시피랑 다 알아뒀고 홍합철만 돌아와라~~~ 외치고 있었는데
    그때까지 어케 참지요???
    너무 많은 양은 먹기도 전에 질리는데 조금씩 코스가 길게 나오면 적당히 배부르고
    잘대접받은 느낌이라 좋더라구요.
    K님과 모처럼 즐거운 시간 보내시고 오셨어요^^

    Reply
    1. 딸기맘

      저는 본토에서 먹어본 적은 없고 프랑스에서 벨기에식 홍합을 먹었었네요 ㅎㅎㅎ 조금만 있으면 홍합철이 올테니 겨울에 잔뜩 먹읍시다 우리. (이런 식으로라도 우울한 겨울을 이겨내야..;)

      Reply
  3. 금봉네

    먹고싶다 먹고싶다 먹고싶다 ㅍㅎㅎ~
    홍합요리도 그렇고 디저트도 그렇고 츄릎~ 침만 닦고 있어유~ ㅡㅡ;;
    글게 등잔 밑이 어둡다고 집앞 술값부터 확인하셨어야지유~ ㅋㅋ

    Reply
  4. 폴리애미

    홍합에 맥쥬~~
    (백만년전 대학때) 파리여행때 일행들이랑 홍합요리에 맥주먹고 엎혀왔던 추억이…쿨럭(나는 기억이없음)
    (내가 카페안에서 테이블엎고 大자로 눕는 바람에 모두들 나올때 ‘스미마셍~’ ‘아리가또’ 일본말 작렬하고 도망나왔다며…;;;)홍합은 맛있고 싸고 양많아서 가끔 왕창 국끓여먹으면 또 쵝오~~!!
    코스요리라서 그런지 음식자태도 짱!! 넘흐 맛깔나게 생겼다능~~ 마지막 딸기무스스러운 디져트는… 침이 마구 고이고 있는…이러다 침아트??

    Reply
    1. 딸기맘

      ㅋㅋㅋㅋㅋㅋㅋㅋㅋ 폴맘님 국위선양 한판 걸쭉하게 하셨습니다 그려..
      저도 배고플 때 보면 침아트하지 않을까 하는 ㅎ

      Reply
  5. 바람

    우왕… 정말 알차게 식사하셨네요.
    스크롤 내릴수록 입안에 침이 줄줄줄..ㅋㅋㅋ
    첫사진에 맥주~ 병도 귀엽고 맛도 좋다니 급 먹어보고파졌어요.

    Reply
  6. 트니맘

    맥주 먹어보고싶다는.
    전 감자튀김보는 순간 침이 쥘쥘 요즘 감자튀김 너무 먹고픈데 꾹 참는중. 살찔까봐 그러면서
    방금 신라면에 밥말아먹었.. 아..ㅜ.ㅜ
    안되겠어요.조만간 먹으러가야지.ㅋㅋㅋ
    빵도 맛있어보인다는.츄릅츄릅~
    홍합은 갠적으로 별로 안좋아한다는. 생긴모양도 맘에 안들고 맛은 더더욱 싫고.
    같이 음식먹다가 홍합이 나오면 터빠가 무지좋아한다져. 홍합은 혼자 다 먹을 수 있기에.ㅡ..ㅡ

    Reply
  7. 접니다.

    결혼기념일이었구나. 츄카츄카~
    우리 회사 카페테리아 음식이 플라스틱 그릇에 담아줘서 그렇지 레스토랑 음식 뺨을 철썩 친다규.
    내가 안타까운 마음에 동료한데 물었어.
    ‘최고로 이쁘고 큰 접시 가져와서 요리사한테 그 그릇에다 음식 담아달라고 하고 사진 찍으면 웃기겠지?’
    동료가 그러지 말라더군.

    Reply
    1. 딸기맘

      아니랑께.. 난독증이여 ㅋㅋ 기념일은 아직인데 예산초과라 급 땡겨쓰기로 한긔.
      카페테리아 음식이 그리 맛있다니 회사 점심먹을 기분 나겠다. 그래도 동료말 들어 ㅋㅋ

      Reply
  8. 귀걸이

    벨기에 초콜렛, 디져트는 워낙 유명해서 몇번 먹어봤지만
    정작 메인 요리는 처음 봐. 근데 넘 맛있겠네.

    사진으로만 봐도 몸에 좋고, 생기를 넣어줄 음식들 같어..

    홍합 먹고 싶어~~~

    Reply
  9. 애플

    이식당 정말 멋지게 나오네요! 홍합요리라면 저도 껌뻑 죽는데 ㅋㅋ
    아~ 분위기 좋고 맛난 저녁먹으셨다니 저까지 기분 좋아지네요!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