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리기

어제 동생과 채팅을 하는데 올해는 버리기의 해란다. 나도 항상 생각만 하던 차에 마침 자극이 되어 오늘 캐비넷 정리를 좀 했다.

걸레 대용으로 쓸까 하고 놔둔 헤진 양말이니 뭐니 다 버리고 (정작 청소할 때가 되면 잊어버리고 페이퍼타월이나 다른 걸레를 씀) 거의 다 쓴 세제나 화장품 용기 등을 다 모아 버리니 큰 쓰레기 봉지가 가득 찬다.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안 버리고 이리 쌓아뒀는지.

항상 마음 한 켠에 자리잡고 있는 거지만 옷장도 정리해야 하고.. 입은지 1년 이상 된 옷들을 다 기증하던지 버리던지 해야 한다. 옷장은 여러번 정리했지만 해가 지나면 또 옷장이 어지러워지고 자리가 없다. 옷장은 약간 애매한 것이 가끔씩이지만 입게 되는 옷들이 있는데 주로 세탁도 어려운 것들. 입을 일이 있으니 버릴 수도 없고, 일년에 한번 정도 입고 세탁해 넣어두기도 그렇고.. 격식이란 건 가끔은 참으로 거추장스럽게 느껴지는구나.  

일단 오늘은 화장실 캐비넷과 벽장만 정리하고 일단 접었다. 내친 김에 옷장도 할까 생각중이지만.. 빨래도 개고 설거지도 있고 평상시의 집안일들도 약간 해줘야지. 잡동사니를 넣어두던 상자를 정리하다가 발견한 예전에 친구에게 받은 선물. 이런 소품류도 쓸건 쓰고 안 쓸건 정리할 예정이라 핸드폰에 걸어 써보기로 했다.

친구가 일본에 갔다오면서 사온 건데 “열심히 공부중” 뭐 이런 게 쓰여있다고 했던 듯.


끈을 당기면 불이 들어온다. ㅋㅋ
친구는 일본으로 떠났지만 선물은 남아있구나.

다른 곳들도 어여어여 정리해야지. 꼭 쓰는 것만 제외하고는 모조리 정리하는 것이 올해의 목표.

8 thoughts on “버리기

  1. 트니맘

    오~ 불들어오는게 참 신기해요.
    버리기 저도 잘 안되더라구요.ㅋㅋ 옷장에 제 패딩점퍼 안입은지 좀 되서
    트니 옷으로 리폼해볼려고 꺼내봤는데 옷이 너무 멀쩡하니 또 아까워서
    그냥 다시 넣어뒀네요. 저도 싱크대안에도 좀 뒤집어서 정리하고 옷장도 정리하고
    창고도 정리하고 해야하는데 넘 추워서 몸이 안따라줘요. 이번 겨울 정말 추워요.ㄷㄷㄷ

    Reply
    1. 딸기맘

      맞아요 ㅎㅎ
      정작 입지는 않으면서 언젠가 입지 않을까 하는 고것의 고민의 뽀인뜨.. ㅎㅎㅎ
      한국 눈에 추위에 어쩐대요. 길이 어여 녹아야 할텐데..

      Reply
  2. 마리솔

    버리고 빨아야 될 것들이 한가득인 옷장은 차마 못열고 있습니당~
    낮에 이불이랑 베걔랑 맘껏 빨아보는게 소원이예요.
    빨래 한번 할라지면 잔소리 너무 많이 하셔서 매번 밤에 몰래 빨거든요.
    저희 엄만 잔소리 별로 많이 안하셔서 정말 죽어도 적응이 안돼요.
    그냥 다 버려버릴까요…

    Reply
  3. 바람

    전 이사가 잦다보니 이젠 더이상 정리할게 없을만큼 단벌신사 저리가라..가 되어가는거 같아요.
    그나저나..저 핸폰고리 윗사진은 이게머지?했는데 아래사진보고 풉~~ ㅋㅋㅋ
    잼나네요.
    (긍데 마리솔님네는 빨래하는데 왜 잔소리를?? )

    Reply
    1. 딸기맘

      우왕 정리할 게 없으시다니.. 저도 얼른 힘내야겠어요.
      그나저나 핸폰고리 자꾸 여기저기 걸려싸서 퇴출해야할 듯..
      (마리솔님 저도 궁금?)

      Reply
  4. 쉬티

    나도 오늘 냉장고 문쪽을 정리했는데 ㅎㅎㅎㅎ
    양념들 유효기간이 2007년인것들이 한 스무개 나왔다는. ㅋㅋㅋㅋㅋㅋ
    그거 다 버리고 나니까 냉장고가 훵해.

    Reply
    1. 딸기맘

      양념들이 참 그렇다니까.. 필요해서 사는데 매일 그것만 먹는게 아니라서 말야. 나도 오늘 냉동실 좀 정리했는데 2008년것들이 있는 거 있지. ㅠㅠ 다 버리는데 마음이 정말 쓰라리더라.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