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밥

벌써 2월.. 한국에 놀러갈 날도 얼마 안 남았다. 살살 가방도 꺼내놓고 준비 시작중. 근처에 사는 친구 부부에게 가끔 집에 와서 우편물 챙기고 화초에 물도 주라고 부탁할 예정이라 집 정리도 좀 해야 한다. (손님 올 때만 정리하는 거..?;;)

밴쿠버에 사는 장점 중 하나가 제법 먹거리에 구애를 안 받는다는 거라 딱히 한국에 간다고 먹고싶은 게 떠오르는 건 없지만, 가서 봄나물은 많이 먹고 올 생각이다. 여기도 마른 나물이랑 무려 한국에서 비행기 타고 온 냉이와 달래가 있긴 하지만 그 맛이 같지는 않을 터.

지난 일요일에는 사두었던 우엉을 볶아 반찬 만드는 김에 김밥을 만들어 먹기로 했다. K씨도 나도 김밥을 좋아해서 몇 줄이나 말아서 먹고 남은 재료로 월요일 저녁에 또 만들어 먹었다. 
일요일엔 시금치를 데친 후 무쳐서 만들었는데, 월요일엔 생것 그대로 만들었더니 오히려 더 맛있었다. 

대부분은 밥을 조금만 넣었는데 밥을 많이 넣었더니 그제서야 김밥처럼 보인다 ㅎㅎ

때에 따라 넣는 재료가 바뀐다.
이번 재료는 밥, 시금치, 햄, 계란 부친 것, 우엉/당근 채썰어 볶은 것 그리고 단무지.
단무지는 조미료와 사카린이 안 들었다는 것으로 샀더니 넘 맛이 없어서 (왜 맛있는 건 몸에 나쁠까?)
다음날은 설탕 식초물에 조금 담갔다가 만들었더니 한결 나았다.

이틀 저녁 먹고 남은 것으로 오늘까지 잘 먹었습니다. 🙂
 

 

18 thoughts on “김밥

  1. 폴리맘

    쥴쥴쥴쥴쥴쥴………………..
    전주에 딸맘님 덕에 마녀스프 다욧을 하고 나니 감미료와 설탕맛이 어찌나 강하게 느껴지는지…
    때깔 대박 김밥을 보며…… 한없이 치솟는 침만 삼키는…..(2키로 감량 후 다시2회차 돌입중)

    Reply
    1. 딸기맘

      아니 그걸 다 하셨단 말쌈? (사진 보니 다리가 젓가락이더만 차말러..)
      그거 한번 하고 좀 쉬었다 해야한다던데 돌입을 좀 늦추삼 ㅠㅠ

      Reply
    2. 트니맘

      헐… 왜이래왜이래.
      난 과연 내가 살을 뺄 수 있을지 모르겠음.
      심지어 요즘 생리전 증상으로 입맛 무쟈게 댕김.ㅜ.ㅜ

      Reply
    3. 폴리맘

      아마도 감기의 영향도 좀 있지 싶은데 ㅋㅋㅋ
      감기걸려서 밥차리기 힘들어서 (어거지로) 스프로 연명한…
      근데 2키로 빠지긴 빠짐! 스프 먹을때만!
      고기먹는날은 어쩔수없이(?) 현미밥이랑 먹었는데 몸무게가 다시 늘지는 않더라능??
      암튼 그래서 짐 스프 끓이구 있음. 제대로 해볼라구요!
      나 이번에 성공하면 40키로대로 갈지 모름~~ 흠하하하하하하하하하!!!

      Reply
  2. 쉬티

    오홍 시금치 안삶고 넣어도 맛있구나. 난 깻잎 하고 매운참치 넣은거 좋아하는데. ^^
    김밥은 근데 손이 너무 많이 가지 않아?
    해놓으면 맛있는데 재료 준비할려면 잘 엄두가 안나.
    남편이랑 같이 먹으면 그래도 한번씩 하겠구만, 하면 나만 먹게 되니.. 걍 먹고 싶을땐 아보카도랑 맛살이랑 오이 썰어만 놓고 생김 잘라서 손으로 싸서 와사비 간장에 찍어먹는 수준. ㅋㅋㅋ 사진보니 진짜 맛있겠다.

    Reply
    1. 딸기맘

      매운 참치가 뭐야? 매운 참치 캔으로 나오는 거? (맛있겠다!)
      손이 많이 가는 건 배제하고 하잖아 우리는 ㅎㅎㅎ (저기서 미리 준비하는 건 당근이랑 우엉 정도? 나머지는 그대로 쓰니까 ㅎㅎ)
      우리도 아보카도랑 그렇게 해서 잘 먹었었는데 잊어버리면 또 한참 안 먹어 ㅋ 조만간 그렇게 함 말아야겠삼.

      Reply
  3. 훌팬

    시금치를 생으로 말아먹서도 먹는구나. 그래! 안될 게 뭐람. 역시 요리를 잘 하려면 머리가 좋아야 해. 난 요즘 우리 어니 보는 낙에 살긴 하지만 내가 원하는 포지션에 안돼서 완전 분노한 채 매일 매일 일하고 있어. 회사에서 성깔 장난 아임 ㅋ. 아는 사람마다 너무 일 열심히 하지 말라고 충고하고 다녀. 말짱 소용없다고 ㅡ.ㅡ

    Reply
    1. 딸기맘

      유기농 베이비 시금치 쓰면 간단해. 안 씻어도 되고.
      잘 안 됐구나.. 아유.. 왜 훌팬님처럼 열심히 일하는 사람을 승진 안 시켜준기야.. 차말러. 너무 실망하지 말고 다음 기회를 기둘려보자..

      Reply
  4. 트니맘

    아 언제먹어도 맛나는 김밥! 먹어도 먹어도 질리지 않는 김밥이쥬.ㅋㅋ
    시금치 생으로 넣은건 첨들어봤어요.역시 기발하심!ㅎㅎ
    한국에선 김밥한 줄에 천원인 가게가 유행(?)한지 꽤 되었기에 집에서 만들어먹으면
    물론 안전하게 먹을 순 있겠지만 재료비가 은근 많이드는? 그래서 사먹기만 한지 오래되었다죠.ㅋㅋ
    사실 경제적인건 핑계고 귀차니즘.. 재료썰고 볶고 손질하기 귀찮아서.ㅋㅋ
    근데 비행기타고 냉이랑 달래가 가는군요. 오~ 나보다 낫군.ㅋㅋ

    Reply
    1. 딸기맘

      뭐 입맛에 따라 넣고 싶은 걸 넣으니 만들만은 한데 한국에 있었음 절대 안 싸먹었을 듯.. (결혼하고 초반엔 싸먹었긴 했었.. ㅎㅎ)

      Reply
  5. 금봉네

    김밥 아이템 하나로 3일을 때우다니 갱장하심돠~ ㅋㅋ
    김밥에 밥이 적어야 맛이 있지 않남요? 밥보다 속 맛에 먹는 김밥이라… ^^;;
    근데, 정말 색감이 살아있는 김밥이네요~ ^^

    Reply
    1. 딸기맘

      예 저 사진 전에 먹었던 아이들은 쭈글하니 밥이 정말 적은 녀석들 ㅎㅎㅎ
      막판에 밥 남은 거 다 해서 말았더니 모양새가 그럴듯하게 잘 나오더라구요 ㅋ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