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핑 갔다왔어요

내일이면 벌써 6월.. 4월 하순에 휴가 갔다와서 포스팅을 짬짬이 하긴 했지만 그 이후로는 매일이 비슷한 일상인데다 갑자기 사람들을 만나느라고 좀 바쁘기도 했어서 (4월 말에 돌아와서 평균 한 주에 두세번 정도 약속이 있었으니 게으른 나로서는 꽤 소화하기 힘든 일정이었음;;) 그동안 포스팅이 뜸했다.

지난 주말에는 실로 오랜만에 캠핑을 갔다. 한 4-5년 만인데, 그동안 캠핑하고 나면 너무 춥고 힘들어서 다시 갈 엄두가 안 났었다. 근데 올해 초에 열심히 놀자고 결심하면서 캠핑도 다시 시작해보기로. 대신 이번에는 준비를 잘해서 안 춥게 자려고 땅에 까는 매트도 사고 침낭도 아예 겨울용으로 마련했다. 침낭이 따뜻하니 잠을 푹 잘 수 있었는데, 중간에 몇번 깨긴 했지만 아침에 늦잠을 다 잤다. 예전에 캠핑갈 땐 추워서 아침이 오기를 기다렸는데 이 정도면 성공 – 다음날 피곤함도 별로 없었다. 딸기도 침낭속에 쏙 들어와 밤새 쌔근쌔근 잘 잤다. 
간만에 인터넷 없는 곳에 가서 와인 한잔 하면서 K씨랑 얘기도 많이 하고, 불도 피우고. 원래 이번주 일기예보가 계속 비가 내릴 거라기에 걱정을 좀 했는데 (반면 K씨는 그런 환경에서 필요한 게 뭔지를 알아보는 기회라면서 웬지 좋아하는 변태같은 모습을;;) 예보가 빗나가서 날씨가 너무 좋았다. 지금 밴쿠버 기온이 50년만의 추운 봄이라는데 (요즘도 따뜻한 자켓 입고 다녀야 함 ㅠㅠ) 정말 운이 좋았음. 그리고 다시 어제부터 비가 내리고 있음. 아유 추워.

(캠핑후기는 요기 에 가시면 있습니다. 요즘 K씨가 열심히 포스팅을 하고 있으므로 이번에는 슬쩍 묻어가기로.. ㅎㅎ) 

이번 캠핑에서 주로 들었던 음악은 옥상달빛, 웅산. 밤에 불피우고는 십센치. 
특히 요즘 가장 좋아하는 앨범은 옥상달빛 1집인데, 정말 좋다. 캠핑사진 배경음악으로 들어보세요 ㅎㅎ 

10 thoughts on “캠핑 갔다왔어요

  1. 바람

    캠핑~~아마도 요기 살 동안 할매될때까지 안해볼 듯한 종목인데
    종종 딸기맘님 스또리를 읽다보면 참 대리만족스러운 데가 있어요.ㅋㅋ
    암튼..’요기’에 가보겠뜸~~

    Reply
    1. 딸기맘

      요즘에 한국에도 캠핑 많이들 하시는 모양이던데.. 한번 하려면 준비할 게 많아서 좀 번거롭긴 해요.. ㅎㅎ

      Reply
    1. 딸기맘

      비가 올 줄 알고 떨면서 갔는데 날이 좋아서 재미있었어요. 불편한 점도 많지만 가끔 가면 갈 만 해요 ㅎㅎ

      Reply
  2. 금봉네

    맘만 굴뚝 같고 나머지 여건이 모두 어려운 캠핑!
    잠자리를 그닥 가리지 않는 편이었는데, 나이들고 나니 이것도 자신할만한 게 아니더구만요…
    인제 정말 편한 잠자리 기준의 여행을 할 나이가 된건지도… ㅜㅜ

    Reply
    1. 딸기맘

      아 저희도 정말 한 5년 쉬었잖아요 잠자리가 넘 힘들어서 ㅎㅎ 근데 지금 와서 왜 이러는지 잘 모르겠네요. (발악인가;;)

      Reply
  3. 폴리맘

    아웅, 그새 캠핑까지? ㅋㅋㅋㅋ (‘요기’에 다녀온 ㅋ)
    숲속 캠핑에 인도어팻숑 수면바지입구 앉아계신 딸맘님 덕분에 뻥터졌슝 ㅋㅋㅋㅋ

    옥상달빛 좋아하시는군요 ㅎㅎ 요분들 밤에 하는 정엽 라디오에 게스트로 나오는데 대땅 웃김 ㅋㅋ라이브도 자주 하구..(얼추 시간을 맞추면 캐나다에서도 들을 수 있을듯? 한국시간 밤 12~02시)

    Reply
    1. 딸기맘

      아 원래 잘 때 입으려고 가져갔는데 잠깐 입어봤다가.. ㅎㅎ 아시잖아요 수면바지 입으면 걍 몸에 찰싹 붙는 거.
      폴맘님은 푸른밤 들으시는구만요. 폴맘님 말씀듣고 팟캐스트 들어봤어요. 재밌네요 ㅎㅎ 저 시간이면 여기 아침 8시라 들을 순 있는데요, 본방사수할라치면 역시 희열옹 방송이.. (옥달 라천 수요일에 십센치랑 나와요. 좋아하심 것도 들어보셈..)

      Reply
  4. 눈먼 냐옹

    옥달이 저렇게 생겼었구나. 맨날 라천에서 목소리만 듣다가 얼굴 보는 건 처음.

    딸맘이 수면바지..ㅋㅋ 난 똑같은 색으로 돼지그림이라우. ㅋㅋ

    Reply
    1. 딸기맘

      나 저 수면바지 없었음 어찌 험한 겨울 났을까 몰라.. ㅎㅎ
      돼지 수면바지 입고 한컷 찍어 블로그에 올려보셈~~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