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여행 day 1, 2, 3

한국여행을 마치고 돌아온지 일주일하고도 또 며칠이 더 지났다. 지난 주는 다시 출근해 정신 차리느라, 또 출산휴가를 간 친구의 업무를 1년간 맡게 되어 근무시간이 변한 것에 적응하느라 어떻게 시간이 지나갔는지 모르겠다. 

예전 포스팅을 찾아볼 때마다 드는 생각이 역시 남는 건 기록과 사진 밖에 없다는 생각이 들어 또 부지런히 기억이 다 사라지기 전에 찍었던 사진을 옮겨본다.    

일요일

공항에 일찌감치 도착해 비행기가 없는 한가한 구석에서 딸기와 놀았다. 
면세점 쇼핑을 하지는 않는 편인데 이번엔 비행기에서 쓰려고 바람을 불어넣는 목베게를 하나씩 샀다 ㅋㅋ

아침 든든히 챙겨먹고 언니랑 오빠랑 같이 길을 나서서 예쁘다 예쁘다 하니 신이 나서 카펫 위에서 한참을 놀다가 가방안에 들어가 쉰다.  

.

.

마침 비행기에 보고싶던 영화들이 많이 준비되었기에 – The Descendants, Midnight in Paris, 완득이 – 긴 비행시간이 그리 지루하진 않았다. 식사는 최대한 가볍게 하고 카페인과 주류는 피하고. 도착이 저녁때이므로 가서 바로 잘 수 있게 잠은 많이 자지 않았다.  


월요일…은 비행기 안에서 대부분 까먹고 저녁때 도착해서 끓여주신 맛난 꽃게탕으로 저녁을 먹고 일찍 잠자리에…


화요일엔 시부모님과 맛난 걸 먹으러 갔다. 

복어 요리였는데 활복임을 보여주려고 회를 떠서 보여주심.. (아직 다 안 죽은 상태였음?) 잘 먹긴 했지만 쬐끔 엽기적이었음;;

저녁엔 정말 오랜만에 앨범을 낸 정태춘 박은옥 님들의 콘서트를 보러갔다. 지난번 콘서트에서도 그랬지만 콘서트 중간에 제일 먼 곳에서 온 사람 선물 준다고 할 때가 있다. 손을 들고 싶지만 번번이 쑥쓰러워서.. ㅋ
공연은 매우 좋았다. 그리고 슬펐다.


수요일

시부모님과 묵호 여행. 정말 오랜만에 가본 청량리 역은 확 달라져있었다. 

기차 도시락이 없을 수도 있다기에 타기 전에 편의점에서 삼각김밥과 과자류를 잔뜩 샀다. 

우리가 탄 강릉행 열차.

한 량은 매점과 오락실/마사지 의자/노래방(!)이 있었다.
마사지 의자를 사용해봤는데 옆으로 지나가는 논두렁 밭두렁을 보면서 마사지를 받는 기이한 체험 ㅋ  

한참 가다 딸기도 가방에서 나와 경치 구경. 


묵호에 다다를 즈음이 되자 창 밖으로 멋진 바다가 보였다.

드디어 묵호에 도착. 

6 thoughts on “한국여행 day 1, 2, 3

  1. 트니맘

    기차타고 바다로 늠 낭만적이에요.
    갑자기 대학생때 친구들이랑 기차타고 정동진 여행갔던 기억에 아련해지는..
    가방속의 딸기사진 캬 예술!!!

    Reply
    1. 딸기맘

      낭만적이긴 했는데 시간이 넘 오래 걸리긴 하더라구요. 버스로 2시간 반인데 기차는 거의 여섯시간 ㅎㅎ

      터맘님도 정동진에 다녀오셨군요.. ㅎㅎ 저도 (도대체 뭔 생각에?) 혼자 밤기차 타고 정동진에 간 적이 있는데.. 차분히 생각도 좀 하고… 그러긴 개뿔.. 옆자리가 저 말고 여자분 셋이 일행이었는데 묻지도 않고 의자 홱 돌려서 밤새 먹고 꺄르르르 웃고 떠듦 ㅠㅠ 정동진도 글코 넘 추워서 강릉 도착해서 옷가게에서 두툼한 옷 사서 버스타고 (이렇게 편한 것을! 하고 외치며) 집에 온 기억이 있답니다. 이제와 돌아보니 눈물이 ㅠㅠㅠㅠ 다신 혼자 그런 짓 않겠다는 훌륭한 교훈을 얻은 여행이었어요.

      Reply
  2. 바람

    담엔 그노무 부끄부끄 손 좀 들어보세요.ㅋㅋㅋㅋ
    정말 가방속 딸기 너무 깜찍하네요.
    논두렁 밭두렁풍경 마사지의자라..ㅎㅎ
    케티엑스타면 한칸에 다 저래되어있는거였나?
    막상 타본적이 그닥이라 몰랐네요..

    Reply
    1. 딸기맘

      ㅋㅋ 정말 들고싶긴 했는데 (정태춘 님이 직접 쓴 글도 준다고 해서) 멕시코에서 온 분이 계셔서 어차피 안 되긴 했겠더라구요.
      저거 무궁화 아님 새마을일 거예요. 강원도엔 케티엑스가 없더라구요… 촌스러우면서도 재미났어요 ㅎㅎ

      Reply
  3. 폴리맘

    에궁 아마 젤 멀리 온 분으로 당첨 100%일텐데!! ..부끄러우시다니 아직 소녀십니다요 ㅋㅋㅋㅋ
    오 기차여행 멋져보임! 딸기도 함께 할 수 있구 좀 부럽구만요 ㅋㅋㅋ
    기차타고 여행은 결혼전에 해보고는…10년도 넘은….(것도 한국기차도 아닌 미국기차여행이었음;;;;;)
    새삼 나의 결혼생활이 내 삶의 무덤같다는 느낌이 팍팍팍;;;;요즘 기차는 절케 생겼군하…..
    딸기여사 콧구몽에 바람 실컷 넣었겠구만요 ㅎㅎㅎ

    Reply
    1. 딸기맘

      소녀? 호호호;;

      한국은 기차 여행 허용범위가 상당히 애매(?)하더라구요 ㅎㅎ 상황에 따라 승무원이 거부할 수 있다던가..
      후기 중 하나는 무궁화는 꺼내놓아도 되는데 KTX는 이동장에 집어넣을 때까지 옆에 서있었다고.. 읽고 빵터짐 ㅋㅋ

      Reply

Leave a Reply to 바람 Cancel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