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왔다!

3주간의 한국 여행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왔다. 마침 돌아오는 날 날씨가 화창해 휴가 막바지였음에도 불구하고 기분은 좋았다. 


이번 여행 동안엔 이때까지의 한국여행 중 가장 많이 돌아다닌 듯. 몇십년 동안 한국에 살면서 가보지 못한 작은 도시들을 방문했다. 아쉽게도 친구들은 거의 못 만났지만 대신 가족들과 뜻깊은 시간을 많이 가졌고, 또 조카와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어 좋았다. 


가기 전에 딸기 상태가 매우 좋지 않았기 때문에 걱정을 좀 했지만 여행 체질인 딸기는 이번에도 잘 따라다녔다. 막판에 잇몸질환이 발견되었지만 (증상으로 보아 갑작스레 생긴 건 아닌 듯.. ㅠㅠ ) 대부분의 시간 동안 잘 먹고 잘 놀았고 비행기에서도 얌전히 잠을 잤다. 


돌아와서 주말 동안 시차적응도 하고 장도 보고. 날씨가 매우 좋아서 장을 보고 밖에 앉아 점심을 먹을 수 있는 곳이 있을까 궁리했지만 갈 만한 곳이 마땅치가 않아 그냥 집에 돌아와 냉동피자를 구워 발코니에서 먹었다. 겨울 동안 방치했던 야외용 가구도 다시 닦아주고…  

흙을 사와 파도 심었다. (원래 저렇게 많이 심을 계획은 아니었는데 파가 세일을 하고 있어 많아졌다.)


저녁때는 반찬을 무려 네가지나 만들어 저녁상을 차렸다.
(이럴 땐 굉장히 숙련된 주부가 된 기분.)

간 양파에 재놓았다 양념해서 구운 불고기와 무청을 푹 삶아넣은 된장국을 만들고…  


이번에 전주 여행가 묵었던 한옥집 아주머니가 가르쳐주신 반찬. 
콩자반과 호박씨, 해바라기씨를 조선간장을 좀 탄 물에 쪄서 조청에 조림. 나는 조청이 없어 메이플시럽에 조렸다.


우엉도 조리고.
김치까지 할 여력은 없어 조금 사서 이렇게 맛난 저녁.
.
.
.

이번에 한국가서 사온 보온 도시락에 만들어둔 반찬을 담아가서 오늘 점심도 맛나게 먹었음.
보온 도시락에 먹는 밥, 오랜만이라서인가 맛있구나.


10 thoughts on “집에 왔다!

  1. 트니맘

    태그 ㅋㅋㅋㅋㅋ
    참 부지런하세요. 저같음 며칠을 떡실신해서 유령처럼 돌아다닐거 같은데.ㅋㅋ
    저 파! 오랜만에 또 보네요.언젠가부터 저렇게 파심어 놓은거 보면 딸기맘님이 떠오른다는.ㅋ
    발코니 참 아늑하니 좋아요.저도 저기서 피자먹고 싶어요.
    딸기 잇몸은 좀 어떤지..

    Reply
    1. 딸기맘

      낮잠을 자버리면 밤잠을 또 못자고 생활리듬이 계속 깨져버리기 때문에 피곤해도 낮에 이것저것 하는게 시차적응에 도움이 되는 것 같아요. 파심고 나니 비오고 추워서 베란다엔 나가보지도 않았네요;;
      딸기 잇몸은 피가 나고 고름 잡힌 것처럼 하얗게 된 부분도 있고 하더니 프로폴리스 탄 물로 아침저녁으로 양치 열심히 해줬더니 피도 안 나고 많이 가라앉았어요. 꾸준히 양치 해줘야겠더라구요. 한국에 있을 때 입냄새가 갑자기 엄청 심해졌는데 잇몸이 안 좋아서 그런 건지도 모르고 ㅠㅠㅠㅠ
      글구 턱을 앙앙앙 떠는 것도 잇몸질환 증상이래요. 왜 몰랐지 ㅠㅠㅠㅠ

      Reply
  2. 바람

    무사히 컴백홈~하셨군요!!
    우잉..정말 이번에 늠늠 아쉬웠어여..ㅠㅠ
    울 딸구씨도 못보궁…(역시 딸구가 주인공..ㅋㅋ)

    진짜 터맘 말마따나 가자마자 먼 야외가구 청소에 반찬을 무려 네가지나? 대단!!

    Reply
    1. 딸기맘

      네 잘 왔어요 ㅎㅎㅎ (참 일찍도 대답한다 ㅋ)
      저도 계속 아쉬운 마음이 떠나지를 않더라구요. 지난번에 갔을 땐 서울에 많이 다니면서 친구들도 만나고 했는데 이번엔 가족들과 시간을 많이 보내게 되었어요. 뭐 다음번에 기회가 또 있겠죠? 근데 이번에 오면서 검역해주는 분이 내년부터 검역이 더 강화된다고 해서 딸기 데려갈 수 있을까 벌써부터 걱정 ㅠㅠㅠㅠ (딸기가 주인공인데 우쨔 ㅠㅠㅠㅠ)

      Reply
  3. 폴리맘

    오오 잘 도착하셨군요~ㅎ
    딸기 못만나서 살짜기 아쉽지만;;;
    이번엔 알차게 요기조기 여행도 다니시구 가족들과 좋은 시간 보내셨으니 즐거우셨겠삼. ㅋ
    착한 딸기녀석 얌전히 뱅기타고 여행이 가능하니 기특하고 고맙다능!! (울집은 꿈같은 이야기)
    반찬 왕창만들어 놓고 나면 뿌듯하고 반찬걱정없어서 기뻐지는 ㅋㅋㅋ

    Reply
    1. 딸기맘

      저두 다들 못뵙고 와서 마이 아쉬워요..
      딸기가 잘 지내다 오긴 했는데 아무래도 신경을 많이 못써주게 되나봐요. 집에 와서 새삼 여기저기 들다보니 잇몸도 글코 눈에 좀 상처도 난 것 같고.. (언제 그런 건지 ㅠㅠ)
      저 반찬은 딴건 다 먹었는데 콩조림만 호응이 별로라 제가 두주째 도시락 반찬으로 먹고 있는 중.. 지금은 밑반찬 빵개예요.

      Reply
  4. Apple

    앙 부러버! 얼마나 재밌었을까 ㅎㅎ 한국 간지 3년이 넘어가는군 ㅠㅠ
    보온도시락도 많이 부럽네 그려 ㅎㅎ

    Reply
    1. 딸기맘

      어 진짜 재미있었어. 앞으로도 다른데보다 한국에 더 자주 가고싶어. 좀 멀다는 게 그렇지만 ㅠㅠ (그러나 우리 내리고 비행기 또 토론토로 향하는 거 보고 서부에 살아 얼마나 다행인가 생각함 ㅋ)
      보온도시락 꽤 쓸만해. 여기 파는 food jar도 괜찮을 것 같아.. 볶음밥이나 한그릇 음식이면.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