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가 가고 또 하루가 오고

요즘 계속 아침 일찍 출근하는 스케줄로 취침도 꽤 일찍하는 편-

이 닦고 물 갖다놓고 알람 맞추고 자려고 보니…

이러고 있다;;

거기 내 자리거덩?

(뒤에 주렁주렁 널려있는 딸구 옷들 ㅋ) 

.

.

.

오늘 퇴근해서 딸구야~ 불러도 

요래 가만 있는다.. 쳇.


그래서 베란다 나가서… 

옷~ 저게 꽃이 아니라 꽃봉오리였구나~

다육식물에 꽃이 활짝.

쪼끄만 게 무지 귀엽네.. 

이러고 놀고 있었더니 

집에서 나온 딸기 

퇴근했으면 밥을 줘야지?

그래서 일치감치 밥먹고 또 자고 있습니다. 

6 thoughts on “하루가 가고 또 하루가 오고

  1. 트니맘

    ㅋㅋㅋ딸기도 가로본능이군요.
    마지막 사진봐요. 마구마구 뽀뽀를 부르는^^
    그나저나 딸구 불편해서 우짜노 얼른 눈좋아져서
    카라 벗어야 할낀데..

    Reply
    1. 딸기맘

      웅… 카라는 눈과 상관없이 딸기로부터 딸기를 보호하기 위한 거예요;;; 뗄레야 뗄 수 없는 관계.. 없으면 발이랑 사타구니랑 아작내요 ㅠㅠ

      Reply
  2. 바람

    ㅎㅎ 마지막사진 딸기표정 정말.. 깜찍~
    당근 밥 대령해드려야쥬~ ㅎㅎ
    다육이에 꽃을 보시다니~!! 대단하심.
    분명 내가받은 애들도 꽃이 피는애들이 있을텐데 ….잎사귀만 주구장창 감상한듯.
    (카라는 딸기친구인거유? 에겅..ㅎㅎ;;)

    Reply
  3. 폴리맘

    ㅋㅋㅋ역시나 딸기도 언니자리를 찜꽁;;; 울집애도 꼭 엄마자리에서 잔다고 지롤지롤;;;(매.일.밤. 잘때마다 발쪽으로 내려보내는데도 일단은 엄마자리에서 떡허니 버티는)
    다육이도 꽃이 피는군요! 잘 자라서 딸맘님 덕분에 다육의 신세계(?)를 맛보고싶음 ㅋㅋ(오로지 대리만족)
    에휴…카라쓴 딸기를 보고 있으면 울집애랑 오버랩되서…에긍….인석들 카라만 벗고 살아도 내가 소원이 없것다 ㅠ.ㅠ

    Reply
    1. 딸기맘

      딸구는 발쪽에서 멀쩡히 혼자 자다가 다들 누우면 당연한 듯 위쪽으로 올라와 드러누워요.. 뭐냐 너..

      저기서 끝 아님? 다육의 신세계가 더 펼쳐지는 거임? ;;

      (저두 폴리 카라보면 ㅠㅠㅠㅠ)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