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마지막 주

주말에 함께 쉬는 날은 운동삼아 많이 걸어다니려고 노력중. 지난 주에는 4킬로미터 정도 거리인 직거래 장터까지 걸어갔다왔다. 

일본 무슨 커피전문점식 커피라고 설명이 잔뜩 붙어있어 호기심에 사본 커피. 

맛은 괜찮았지만 양도 적고 비쌈. ($2.5) 다음엔 물을 꼭 준비해서 가야지. 

아침으로 나는 사과생강 스콘, K씨는 프레즐. 

수술후 가장 먼 거리를 걸은 날, 많이 걸어서 피곤한지 졸고 있는 딸구. 

(근데 요즘 힘이 뻗치는지 힘들까봐 안아준대도 싫다고;;)

로즈힙 (들장미 열매라네?)잼과 브리치즈, 그리고 상추를 하나 사서 배낭에 담고 집으로.   

.

.

.

오후에도 살 것이 있어 또 산책삼아 나갔는데…

너는 뭐니?

ㅎㅎㅎ 오토바이를 지키는 불독군.

오토바이는 시끄러워서 별로라 하는데 (완전 민폐라 생각함) 요건 초큼 귀엽네.

.

.

.

오늘의 프로젝트는 스윗피 지지대 만들어주기.

며칠 전에 레일에 노끈을 감아주었는데 곧 건물 발코니 물청소 (업체에서 와서 사다리로 올라와 건물 외부 고압세척을 함)를 한다는 정보를 듣고 달러스토어 (천원마트 뭐 이런 거?)에서 정원용 철제 막대기를 사왔다. (청소하러 오면 다 치워주어야 구석구석 깨끗하게 해줌.)

갈 곳 몰라 하던 덩굴손들 ㅋㅋ 

벌써 이만큼씩 컸다. 

뜬금없이 꽃 한 송이 피운 초롱꽃은 또 봉오리를 만들었고…

다육식물 중 하나 끝이 오종종 달라보이는데.. 꽃인가?

.

.

.

참, 드디어 진딧물 습격 시작. 민트에 아주 작은 진딧물들이 잔뜩 붙어있었다. 어쩐지 개미들이 보이더라니… 이제껏 가장 효과있었던 방법은 보는 족족 손으로 쓸어버리는… ㅠㅠㅠㅠ 그러니까 오지마. 

.

.

.

 

오늘은 딸구여사 수술자리 실밥 뽑는 날. 아침에 또 부지런히 병원에 다녀옴. 며칠 동안 실 뽑은 자리 아무는 젤만 발라주면 된다고 한다. 어제는 혼자 있으면서 뒷발로 앞발을 긁어 피나고 엉망으로 해놨더니만 오늘은 병원 갈 때도 올 때도 말 잘 듣고 착했음. 

아침부터 여기저기 다녀서 피곤한 딸구여사.

꽃방석 안 작은 패드는 어디 홈쇼핑에서 판매하던 제품인가본데 (수퍼의 As seen on TV 코너에 있었음) 평소에는 안 켜져 있다가 무게가 얹혀야 따뜻해지는 방석. 이번에 딸기 수술 후 유용하게 잘 썼다. 

어댑터가 뜨끈해져서 딸기 혼자 있을 땐 안 썼었는데 K씨가 며칠 깔고 자 보더니 온도가 그냥 미지근한 정도라고 해서 사용하기로. 딸구가 좋아하는 것 같다 ㅎㅎ 

 

10 thoughts on “5월 마지막 주

  1. 똘망누나

    실밥 잘풀었군요 다행이에요 참 진딧물엔 우유를 분무해서 햇빛에 두면 얘들 몸에 묻은 우유 단백질이 해에 쪼그라들면서 죽게되요 두어번만 해보세요

    Reply
    1. 딸기맘

      컥 우유 단백질이 쪼그라..
      다음번에 해 나는 날 해볼께요 ㅋㅋ (근데 요즘 왜 이리 해가 안 나온대요.. ㅠㅠ)

      Reply
  2. 폴리맘

    딸기 잘 아물고 실밥도 뽑았다니 다행이네요. 부디 남은 며칠 사고없이 잘 아물기를~~
    먼거리 걸어서 구경다니면 즐겁기는 한데 나는 집에 돌아올때 힘들어서 짜증나던디ㅋㅋㅋ
    운동삼아 간다면………그래도 힘들어서 짜증날듯;;; (이러니 몇년째 운동부족의 삶 ㅋ)
    진딧물의 습격이 시작되는 건가요… ㅠ.ㅠ 흑흑 손으로 쓸다니….그대는 진정 용자.

    Reply
    1. 딸기맘

      그니까.. 일단 가긴 갔는데 또 와야된다는 게 ㅋㅋㅋ
      지난주엔 시간 계산을 애매하게 해서 약속시간에 맞추려고 장터까지 갔다가 바로 찍고 턴했어요. 아숩..
      손으로 싹 보냈는데;;;;놀랬는지 그 이후엔 조용함… 계속 주의깊게 살펴봐야할 것 같아요. 폴맘님은 뭐 안 심으심?

      Reply
  3. 트니맘

    딸기 실밥풀고 이제 다 마무리가 되었다니 추카추카^^

    스윗피 지지대가 필요할 정도로 많이 자랐다니 제가 막 뿌듯~
    아 근데 시들거린다구요?아아아 안돼애~너의 이쁜 꽃을 꼭 보여줘~~

    진딧물의 습격 컥… 민트에도 진딧물이 생기는군요. 꼴랑 허브라곤
    로즈마리 하나 키워보고 향이 강해서 그런가 허브류는 벌레가
    안생기나봐 혼자 결론내렸었는데 그게 아니었군하.-_-
    라벤더에도 진딧물 생길까요? 요즘은 라벤더가 왜이케 이뻐보이는지.ㅎㅎ
    캐나다는 날씨가 많이 덥지는 않은가봐요.
    여긴 요즘 낮에 나가면 떠죽어요.
    오늘낮에 평상시 카레할때 고기안넣고 하는데 오늘은 뭔 바람이 불어서
    고기 사러 트니랑 나섰는데 한집건너 한집 있던 정육점이 줄줄이 망했는지
    세군데가 문닫아서 결국 저~~멀리까지 가서 사고는 돌아오는 길 둘다 헉헉
    대며 왔다는.

    Reply
    1. 딸기맘

      지지대 다시 손봐줬어요. 나무 젓가락도 세워주고 ㅋ
      2주째 비가 와서 해를 못봐서 시들한 것 같아요. ㅠㅠ (나도 시들 ㅠㅠㅠㅠ)

      라벤다 키워봤는데 그리 어렵지 않았던 거 같아요. 예쁘고 향도 좋고.. 키워보삼!

      날이 덥군요.. 잘 챙겨드세요.. 근데 정육점들은 왜 문을 닫았을꼬.. ㅠㅠ

      Reply
  4. 바람

    아~ 딸기 잘 아물고있다니 기뻐용.
    덧나지말구 새살 싹~ 잘 붙자꾸나.
    (방황하는 덩굴손~? ㅋㅋㅋ)
    앞사진에 딸구 꽃방석에 전선같은게 보여서 뭔가했드니 저런 기능이!
    다육이한테 꽃이 핀다는 말은 전설로(?) 들어왔으나
    난 왜 맨날 낱장으로 리셋되는건인가!!!!!!

    Reply
    1. 딸기맘

      이제 멀쩡해보여요.. 엊그제는 몇주만에 목욕도 했삼.

      낱장으로 리셋 ㅋㅋㅋㅋ 그래도 다육 처음엔 키우신지가 언제인데 여적 키우고 계신 거 보면 대단하심.
      다육 은근히 까다로운 거 같아요. 뭉쳐 심어놔서 어떤 앤 죽고 어떤 앤 잘 자라고.. 한 종류는 꽃 핀 거 다 떨어지고 길쭉한 기둥만 남았는데 이걸 어째야할지 모르겠삼.. 이궁.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