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이 끝나간다.

6월까지 춥고 비가 내렸기 때문에 올해 여름은 매우 짧았다. 그렇지만 꽤 더웠고, 또 주말마다 마음껏 밖에 나가 놀 수 있었기에 여름이 서서히 끝나가는 것이 그렇게 아쉽지만은 않은 요즘이다. 여름 초입에 충격적인 일이 있어서 마음이 많이 피폐해졌고 아직까지도 마음에 먹구름이 걷히지는 않았다. 그러다보니 블로그 포스팅도 뜸해졌었고…

이제 마음을 좀 추스리고 다시 열심히 생활할 생각이다.

1. 집정리 프로젝트

지난 겨울 집을 내놓으면서 많이 정리가 되었지만, 아직도 여기저기 숨어있는 잔 짐들이 많다. 오랫동안 안 쓴 물건들을 계속 정리하고 새 물건 사는 것을 최소화하려고 하고 있다. 이런 과정을 계속하다 어느 시점에 이르면 살림이 아주 심플해져서 청소도 간단해진다고 하는데 그렇게 되려면 아직 갈 길이 먼 듯…

2. 식생활

덥다보니 요리가 귀찮아져서 이번 여름엔 외식을 자주 했더니 살도 찌고 식비예산도 초과해버려서 이번달 남은 1주일 동안은 어떻게든 냉장고 안에 있는 것 만으로 살아보는 것이 목표. 더우기 집 가까이 있던 수퍼마켓도 다시 짓는다고 닫아버려서 간단한 채소류를 사는 것도 번거로워졌다. 냉장고와 냉동실을 뒤져보니 이것저것 나오긴 하네.. 어제는 냉동실에 있던 우유 얼린 것을 찾아내 빵을 구웠다. 밀가루도 꽤 있으니 당분간은 빵을 사지말고 구워 먹어야겠다. 오늘은 역시 냉동실에서 찾아낸 에다마메를 넣은 와일드라이스 샐러드를 만들 생각.

3. 문화생활

얼마전에 Netflix에서 본 셜록 시즌1이 꽤 재미있었다. 한국 드라마나 일드를 더 많이 봤는데 앞으로는 미드나 영드를 좀 봐야겠다.(보면 과연 영어가 늘 것인가..;)

4. 취미생활

날이 따뜻해지면서 수납장 안에 넣어둔 뜨개질 실과 바늘을 다시 꺼내야겠다. 작년에 열심히 배우고 연습했던 것들이 하나도 기억이 안 나서 처음부터 다시 배워야할 듯.. (해마다 이런 반복이 될 것인가;)

5. 딸기님 모시기

딸기는 눈은 안 보이지만 여기저기 열심히 따라다니고 잔디밭에선 뜀박질도 하고 씩씩하게 지내고 있다. 여기저기 헤매는 딸기를 보면 너무 가엾고 마음이 아프지만 차라리 어디가 아픈 것보다는 낫다 생각하기로 했다. 한동안 육류만 먹이니 응가도 안 좋고 너무 영양적으로 부족한 것 같아 요즘엔 쌀죽도 끓여주고 야채도 조금씩 골고루 섞어주고 있다. 

6. 사교생활

여름 내내 별다른 사교생활이 없었다;;

주말이면 K씨와 자전거를 타러 나가고 혼자 쉬는 날엔 책을 읽거나 영화를 보거나 밀린 집안일을 하다보니 친구들은 좀체 만나게 되질 않고 만나지 않게 되다 보니 점점 소원해지고.. 어른이 된 후의 사교생활이란 어렵구나.

4 thoughts on “여름이 끝나간다.

  1. 똘망이누나

    그간 왜케 포스팅이 안올라오나 좀 궁금했었어요
    정말 밴쿠버의 짧았던 여름이 지나가고 이제 햇살도 가을빛이 제법 나네요..아쉽..
    이번 가을은 늦었던 여름만큼 햇살좋은 예쁜 가을이었으면 하는데.,따라 줄라는지요..

    Reply
  2. 폴리맘

    서울은 여름이 끝날무렵 오신다는 태풍님이 올해는 초강력으로 오신대서 ㄷㄷㄷㄷ 떨고 있는 중…서울이 헬게이트라는둥;;;
    2012년이 왠말?이라더니 벌써 가을오게 생겼…;;; 세월이 참말로 빨르다능.
    에효…우리 딸기여사….넘넘 속상하지만 언니오빠 목소리 많이 들려주구 불러주구 느끼게 해주믄 좀 안보이는것도 잘 견뎌내줄거에요. 힘내삼.

    Reply
    1. 딸기맘

      저도 뉴스보고 걱정하고 있어요.. 제발 별 피해없이 지나가야할텐데..

      딸기가 요즘 더 응석이 많아졌어요. 걷기싫으면 그 자리 얼음하던 녀석이 요즘은 무릎에 매달리면서 안아달라고;;; 이쁘기도 하고 끝까지 잘 지켜주겠다는 결심도 새롭게 들고 그래요 ㅎㅎ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