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셋째주 (또 먹은 얘기 뿐;;)

 

벌써 2월 셋째주라니 헐헐 ㅠㅠ 시간 참 잘 간다…
이번주는 월요일이 휴일이어서 짧은 주였는데도 참 피곤했다는 느낌이.. 피곤하니까 매일 하는 집안 일도 좀 짜증스럽게 느껴진다. 이번주엔 여러모로 좀 무리를 했다. 며칠간 책을 좀 늦게까지 읽었는데 그 여파가 있었던 듯.. 다음주부터는 나의 체력을 과대평가하지 말고 일찍 일찍 잠자리에 들어야겠다.

읽은 책은 Gone Girl (Gillian Flynn).
전자책 도서관에 인기있는 책으로 등록되어있길래 별 사전지식 없이 대기리스트에 올려놨다가 몇달만에 순서가 돌아와 읽었는데 미스테리물이었다. 실종된 아내와 아내의 살인 용의자가 된 남편의 이야기가 각자 1인칭 시점으로 한 챕터씩 교차해서 나오는데 챕터 끝마다 반전이 나와서 쉽게 책장을 덮을 수가 없었다. 곧 영화화될 모양인데.. 데이빗 핀처가 감독을 맡을 것 같다고.. 기대가 된다. (이미 줄거리는 다 알아버렸지만 ㅠㅠ)

월요일 저녁엔 K씨가 느즈막히 퇴근하는 날. 멸치, 다시마, 무 등으로 정식으로 국물을 내서 멸치국수를 만들어봤다.
IMG_3631IMG_3632
고명이 좌르르 흩어졌네 ㅠㅠ 그래도 맛있었어유.

IMG_3633
화요일엔 K씨가 늦게 퇴근하는 날이라 혼자 장봐와서 간단히 저녁을 먹었다. 갑자기 채소가 막 땡겨서 토마토와 샐러드그린 한 팩.
그동안 생야채를 거의 안 먹고 지냈더니 비타민이 부족한지 잇몸이 자꾸 헐었는데 그래서 먹고싶었던 걸까.. 발사믹 식초만 뿌려서 한그릇 가득 먹고 모짜렐라 치즈와 토마토만 넣고 그릴드 샌드위치도 해서 먹고. (이후 며칠간 아침 점심으로 같은 메뉴;; K씨는 물렸단다.)

IMG_3635
브라우니 믹스도 사와서 밤에 구워서 또 먹고 다음날 사무실에 가져가서 사람들과 나눠먹었다. 

triple-choc-prod-img
믹스는 이 제품인데 믹스 한 봉지에 계란 1개 오일 1/3컵 물 1/3컵 넣고 섞어서 구워주면 끝. 넘 간단한데 아주 진한 맛난 브라우니가 된다. 어디 초대받았을 때나 포틀럭에 딱히 만들어갈 것이 없을 때 유용함. 다음엔 호두도 좀 섞어넣고 만들어봐야지.

이렇게 먹다보니 또 한식이 땡기는구나. (참 땡기는 것도 많다 ㅠㅠ 아유 구찮아.)

IMG_3637

냉장고에 있던 완전 오래된 말린 부지깽이 나물을 삶아 물에 불려 양념해 볶고

IMG_3638
오랜만에 된장찌개도 끓였다. 예전에 만들어 놓은 쌈장이 작은 그릇에 조금 남았길래 넣었더니 국물이 좀 탁해졌다.. 조만간 깔끔하게 한번 더 끓여야겠음.

IMG_3640
지난 주말에 만들었던 생크림 파운드를 재료를 달리해서 다시 만들어 봤는데 (설탕 확 줄이고 생크림 대신 크림 반 우유 반) 계란빵이 됐다. ㅠㅠ 역시 베이킹 재료 바꾸는 건 모험임. 그래도 계란 빵이라고 생각하면서 오늘 점심으로 먹었다. 
IMG_3642
오늘 아침은 냉동해놓았던 프렌치 어니언 수프와 야채 샌드위치. 아침에 치즈랑 빵 사와서 만들어먹음.

한 1년 동안 그때그때 조금씩 사서 요리해 먹고 냉장고를 비워놓다시피 하는 생활을 하기로 하고 코스트코 멤버십을 갱신 안했는데 몇주전 재가입을 했다. 일주일에 하루 정도 빼고는 K씨와 식사시간이 맞지 않아 대부분 각자 간단하게 챙겨먹게 되니 냉장고가 비었을 때 난감하고, 또 각자 바쁘게 출퇴근하다 보니 세일 전단 확인해서 장 볼 에너지도 없고 해서. 한가지 단점은 여기서 장을 보면 양이 좀 많아서 잘 챙겨먹지 않으면 낭비하게 된다는 것. 사놓은 것을 일단 잘 조리해먹어야 한다. 그리고 싸다고 사서 쟁여놓는 일이 없도록 조심해야 함. 그나저나 조만간 냉동실 정리나 해야할 것 같다…

6 thoughts on “2월 셋째주 (또 먹은 얘기 뿐;;)

  1. 바람

    아는 스토리라도 어케 캐스팅되고 풀어가는지 그게 또 재미아니것어요? ㅋㅋ

    뭔가 필요한게 땡기는건 맞나봐요..
    매직때 단거 땡기는것도 글코..
    과일이나 야채가 유난히 땡길때도 있구..
    치즈같은게 확~ 땡기기두 하구..
    근데 오늘 전 홀리한 주일임에도,
    또 한달마다 오는 그때가 아님에도 불구하구 넘 까칠모드라
    평상시와 별다를바 없는 장(물론 그 평상시가 늘 눈치없고 생각없고 등등)이 자꾸 거슬려서
    죙일 틱틱땍땍꽥꽥 .. 날이 구려서 좀 예민한건지
    쵸컬릿이라두 묵어야겠어요..휴~~ ^^;;;;

    Reply
    1. Ana Post author

      푸하하하하하하핫 홀리한 주말에 장언니 구박하심? ㅋㅋ

      그게 호르몬과 상관없이 그럴 때가 있는 것 같아요. 좀 피곤하거나 안 피곤해도 앞에 뭔가 할 일이 쌓여서 알게 모르게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거나.. 단 것도 도움이 되는 것 같고. 살 까짓것 조금 찌면 어때유..(응..?)
      전 아침에 요가하고 잠깐 앉아서 다이어리 끄적거리는 게 좀 도움이 되는 것 같더라구요. 짜증을 내는 이유가 뭔가, 내가 원하는 게 뭔가 좀 써보다보면 굳이 에너지 낭비할 필요가 없다 싶네요. 그래서 요즘 짜증이 좀 준 것 같아요. (뭐 울 남편도 그리 생각할지는 모르겠지만 ㅋ)

      Reply
  2. 트니맘

    저두 냉동실 정리해야하는데 딱히 먹을것도 없는데 뭐이리 복잡한지
    해야지 생각만하고 계속 미루게 되는..

    아 브라우니 맛있겠다 급 땡기네요.
    부지깽이 나물도 맛있겠어요.츕츕~
    봄될려고 해서 그러나 저두 요즘 생야채가 계속 땡겨서
    샐러드 해먹고 야채 잔뜩해서 비빔만두 해먹고.
    샐러드 대야에다 했더니 터빠가 놀라더라는.
    그자리서 다 먹었더니 더 놀라더라는.ㅋ

    Reply
    1. Ana Post author

      냉동실이 큰 것도 아닌데 무슨 블랙홀 같아요. 한번 들어가면 기억에서 사라져버림 ㅋㅋㅋ 우리 얼른 정리합시데이.. (하면 며칠 반찬 해결될 것 같아요 ㅋ)
      비빔만두 어떻게 하는겨요.. 뭐 맛있게 들리는데 안 먹어봤슝. 샐러드 함 땡기면 뭐 한 대야 우습죠 ㅋ (나물로 무치면 한 종지나 되겠어요 그거 ㅋㅋ)

      Reply
  3. 폴리맘

    ㅋㅋ몸이 꼭 필요한게 땡기는건 맞는듯.
    전 11월부터 (고지혈증)폴빠땜시 육류제한 식단으로 살았더니 살이 쭉쭉 빠지더만 갑자기 연말에 괴기가 급땡겨서리;;;
    폴빠랑 큰맘먹구 한우먹으러 갔다가 지갑빵꾸나는줄 알았;;; 그러더니 바로또 시들해진 고기욕심ㅋㅋ몸이 단백질이 엄청 필요했었던듯.
    땡길땐 한번씩 쭉쭉 먹어주고 때되면 제철음식 챙겨먹고 이것저것 골고루 먹는게 건강에 제일인듯.
    대용량으로 안사면 바로바로 먹고 비워서 좋은데(뿌듯한마음도 생기고) 급할때 먹을게 없는 곤란한 상황도 오구;;; 쟁여놓으면 또 처리,정리가 걱정이고…쩝

    Reply
    1. Ana Post author

      으잉 고지혈증.. ㅠㅠ 한국에서 직장생활하면 그런 식단을 피하기가 넘 어려운 것 같아요. 육류제한을 해도 다른 방식으로 단백질 공급을 해주셔야될텐데..
      한우는 맛나던가요.. ㅎㅎ 가끔은 먹어줘야 함.
      참 냉장고 지혜롭게 이용하기 힘들어요. 수퍼가 코 앞이라 걸어다닐 수 있는 것도 아니고.. 냉동실 들여다보니 쟁여놓은 떡국떡이 왤케 많은지 당분간 떡국 떡볶이 떡라면 먹어줘야겠어요. (근데 1년(1년 반?) 묵은 냉동파래 먹어도 될까요.. ㅠㅠ)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