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

지난 일요일은 꽤 바쁘게 보냈다.
오후에 D군을 만나 영화를 보고 우리집에서 밥을 먹기로 했기 때문에 아침에 일찍 일어나 베지테리언 칠리준비를 해서 슬로우쿠커에 넣어두고 파운드케익을 구웠다. 파운드 케익을 다 준비해 오븐에 넣고 나서 깜빡 잊은 베이킹파우더를 보고 패닉에 빠져 우왕좌왕 하고 있는데 그 와중에 그 때 틀어놓은 음악이 이 상황의 배경음악으로 딱 맞는다며 감탄하고 있는 남편이었다. ㅠㅠ

그 때 흐르던 음악 ㅠㅠㅠㅠ

.

.

슬슬 K씨도 아침준비를 한다. 발렌타인 데이라고 동네 정육점에서 스위트하트(ㅋㅋ) 스페셜이라면서 립아이 스테이크 두 덩어리, 새우 12마리, 감자 두개를 엄청 저렴하게 팔고 있어서 간만에 스테이크를 먹어보기로. K씨랑 시간맞추기가 어려워서 토요일에 미리 사두었다가 일요일 아침에 먹기로 했다.

IMG_3647
나는 새우를 마늘과 함께 올리브유를 넉넉히 부어 튀기듯이 볶아내고 감자를 오븐에 넣고 K씨는 스테이크를 굽고 각종야채를 볶았다. 아침부터 완전 거한 콜레스테롤 스페셜 ㅋㅋ
둘다 스테이크를 좋아하는 편은 아니지만 1년에 한번 정도는 이렇게 먹는 것 같다.

.

뿌듯하게 먹고는 영화관으로 고고..


생각보다 참 좋았던 Life of Pi. 기회가 되면 3D로 보시길 권함. 메시지도 좋고 영상이 너무 아름답다.

영화를 보고는 다같이 집에 와서 칠리와 칩으로 이른 저녁을 먹고, 딸기와 산책하고 나서 D군은 집으로 돌아가고 K씨와 한가롭게 1박2일을 보다 일찍 잤다. 몸과 마음이 다 호강한 훌륭한 일요일이었음.

.

.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 오늘 저녁은 나 혼자 먹는 날.

IMG_2666
오늘 저녁 메뉴는 명란젓 크림 스파게티. 파운드케익하고 남은 크림이 있어 냉동실에서 가끔 꺼내먹는 명란젓을 뚝 자르고 양파와 함께 크림에 넣어 끓이고 익힌 스파게티면을 넣어 같이 볶아 먹는다. 무진장 간단한데 비해 맛은 꽤 괜찮았다. K씨는 명란젓도 질색하고 크림도 질색하니 혼자 먹는 날에 딱 맞는 메뉴임 ㅋ

.
IMG_3649
딸구여사도 식사마치고 쉬는 중. 소파 위에 올려줬더니 스르르 눕길래 잠시 뒀는데 떨어질까봐 곧 바닥의 딸기 방석으로 옮겨줬다. 오늘도 집 잘 봐서 아주 이쁨 ㅎㅎ

6 thoughts on “지난 주말

  1. 폴리맘

    ㅋㅋㅋㅋㅋㅋㅋㅋ음악땜시 빵터짐ㅋㅋㅋㅋㅋㅋㅋㅋ 아놔 비장미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콜레스테롤 대박 ㅋㅋㅋ그래도 가끔은 고단백을 한번씩 때려줘야한다능ㅋㅋ 절케 먹고 나면 종일 든든한 느낌이 들듯.ㅋㅋ
    폴빠랑 보자보자보자며 말만 하고 있는 ㅠ.ㅠ 허리 좀 좋아지면 나가서보려나..완전 칩거중이라;;
    이러다 DVD 출시할듯… ㅋ
    딸기씨 요즘 착한딸뇽모드신가봐유? ㅋㅋㅋ 기특해라 이뻐라~! 혼자 집도 잘 보구 훈늉하도다!
    딸기야~ 자해(?)만 안하면 너는 세계 최고의 딸램이란다. 안아프면 백점만점이고!!

    Reply
    1. Ana Post author

      난 패닉인데 배경음악 딱 맞는담서 감탄하는 걸 보니 남편 한 대 쥐어박고 싶…(시행은 안 했슈 ㅋ)

      DVD 출시가 코 앞이유 ㅎㅎㅎ 뭐 DVD로 봐도 괜찮을 거 같긴 하네요. 동물들이 나와서 우리같은 사람들은 더 몰입이 되더라구요 ㅎ

      딸구 여사… 자해만 안하면 최고의 딸래미 맞쥬.. (그러나 어제 집에 와보니 깔때기 벗고 배를 한정없이 쭉쭉 빨다 지쳐 쓰러져 있더라는 ㅠㅠㅠㅠ 배가 새빨개져서 ㅠㅠㅠㅠ) 이젠 예전처럼 충격과 공포에 빠지지는 않지만 휴…

      Reply
  2. 트니맘

    꺄~~명란젓크림파스타 넘 맛있어보여요.
    얼마나 다채로운 요리들을 선보이시는지 요리블로거임.ㅎㅎ

    음악 들어보고픈데 스피커가 맛이가서 흑 ㅠㅠ

    딸기야 오늘도 착하게 집 잘봐주느라 고생했쪄^^
    딸기 아기같아요. 다소곳하니 새초롬하니^^
    깔대기(?)저번에 그거 아닌거 같은데 새로 만드신거?@.@

    Reply
    1. Ana Post author

      명란젓이 고급이 아니라서인지 뒷맛이 약간 비릿한 감이 있더라구요. 푸하핫 요리블로거;;;
      깔때기 싸개를 두개 만들어서 번갈아 빨아줘요. 하루 이틀만 써도 하도 핥아대서 풀먹인 듯 빳빳해지거든요. 쭉 착하다가 (=깔때기 탈출 못하다가) 어제 결국 깔때기 벗고 물고 빨고 파티를 하셨더라구요. 에휴..

      Reply
  3. 바람

    ㅋㅋ 브금 우째요.
    은근 개그모드로 살아가시는~
    뭐 저두 맨날 그려요.ㅎㅎ
    조심한다구해두 왜케 칠칠맞구 실수만발인지..
    지난주만해두 자잘하게 사건사고가..흠..

    파이..저두 극장가서 봐야겠네요..라고 하면서 벌써 내린건 아닌가 걱정이;
    그나저나.. 딸구씨 또 벗기신공 발휘를..에구..

    참~ 새해도 됐구헌데 언제 안졸리실때 톡 함 해요. ㅋㅋㅋ

    Reply
    1. Ana Post author

      지난주는 무슨 일이 있으셨을까요? ㅎㅎㅎ
      네네네넹 톡해요~~ 곧 함 날려볼께요~ ㅋ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