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 중 & 새해 달력

연말 프로젝트의 하나인 홈페이지 이사를 하고 있다. 내 블로그와 K씨 블로그, 또 K씨 포트폴리오와 (10년째 계획중인;;) 내 영어 블로그까지 합쳐진 우리집 포털사이트를 만든다고나 할까.
티스토리에 글이 700개가 넘으니 옮겨오는 건 힘들 것 같고.. 티스토리는 업데이트는 하지 않겠지만 계속 살려놓을 생각이다.

요 며칠간 멘붕 상태가 이어져 (벗어나겠다고 결심은 했지만.. (특히 포털 사이트의) 한국 뉴스는 안 보고 그래도 트윗으로 계속 업데이트는 하고..) 멍한 가운데 지난주에 주문한 달력이 도착했다.

IMG_3218 IMG_3220
시리아 어린이들이 뛰어노는 모습을 담은 건데, 이 사진을 찍은 얼마 후에 시리아 내전이 발발하고 지금은 이 어린이들의 생사를 알 수 없는 상황이 되어버렸다. 저렇게 해맑게 웃고 있는데…

이 달력의 판매금액 전액을 (수익금액이 아님) 믿을만한 국제 어린이 돕는 곳에 보낸다고 하니 혹시 달력이 필요하신 분들은 주문해보세요. => http://gyuhang.net/2599
우리집에도 왔으니 해외주문도 가능.
이 달력은 여러개 사서 주변에 선물하고 또 우리집 스케줄 관리용으로 하나 쓸 예정.

그리고 노년이 되어 각종 허브를 챙겨먹어야 하는 딸기여사님을 위한 딸기 달력.

IMG_3221
딸기 밥사러 가는 가게에서 집어온 달력인데 예쁜 동물친구들 사진이 있다. 매일 먹이는 밥이랑 허브랑 등등 기록할 예정. (허브 무슨 날 주는지 잊어버린다;;;)

마지막으로 내 플래너.
작년부터 무지 플래너를 사서 달력을 그려 사용한다. 뭔가 많이 적고플 때도 있고 아무것도 적지 않고플 때의 편차가 심하므로 미리 칸을 그려둔 플래너는 낭비가 심하다. 작년엔 미니사이즈를 썼고 올해와 내년까지는 포켓 사이즈를 쓰는데 내년부터는 조금 큰 사이즈를 써야될지도 모르겠다. (슬슬 노안이;;;)

IMG_3222 IMG_3223
플래너 첫 페이지에 직접 그린 월간 플래너와 주마다 한번씩 그리는 주간 플래너. 주간 플래너는 매주초에 그린 후 뒷 몇 페이지에 노트를 하고 또 한주가 지나면 그 페이지에 주간 플래너를 그린다.

IMG_3224
요즘도 식생활은 간소하게-
오늘 아침은 엊그제 만든 버섯전 남은 것을 길거리토스트로 변신시킨 것.

IMG_3226
딸기는 눈이 조금 편해진 것 같다. 자다가 엉덩이를 민다;;; (그동안은 정말 얌전했음.)
요즘 눈에 좋은 허브를 꾸준히 먹이고 있고 캐모마일 세척도 하루에 여러번 해주는데 도움이 되는 듯. 회복이란 건 없는 것 같고 평생 관리를 해주어야 하는 것 같다. 그래도 이렇게 아파하지 않고 현상유지만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4 thoughts on “이사 중 & 새해 달력

  1. 바람

    우왕~ 연말에 대단한 일을 하셨네요.
    블록 옮기구 홈피 새단장하구 새로운 기분으로 새해를 시작하실듯.
    게다가 영어 블록이라니!
    딸기네서 영어공부 해야겠어요.ㅋㅋㅋㅋ

    달력..플래너..
    어릴적부터 참 뭔가 깨알같이 쓰고 계획하고 그랬는데 ..
    연말되면 다여리 정리도 꼭꼭하구 그랬는데..
    어느 순간부터 참 안적게되는..(손글씨가 아주 자유분방해짐.ㅜㅜ)
    올해 앨리스 다여리 쓰긴했는데 잘 안들고다녔던거 같아요.
    내년엔 저도 쉽게 들고다닐만한 포켓사이즈 작은 아이로 장만해야겠삼.
    아님..걍 스맛폰을 이용하게될지도;;

    딸기 눈이 좀 나아진듯 해서 넘 기뻐요.
    사진상으로도 안압이 떨어진 느낌?

    Reply
    1. Ana Post author

      전 뭐 별로 한 거 없고 K씨가 며칠동안 고생했네요 ㅎㅎ
      영어공부.. 컥.. 도움이 될 지는 모르겠습니다 ㅎㅎㅎ 저도 공부하려고 만든거라;;

      앨리스다여리 바로 검색 들가봤더니 대박 이쁘네요.. ㅎㅎ 많이 큰가요? 보기엔 그리 안 커 보이는데..
      연말이면 저도 항상 몇 시간씩 이것저것 옮겨적고 그랬었는데 작년부턴가 그냥 대강 필요한 것만 노트하고 말아버리게 되네요. 나이가 들어서 그런가..

      딸기 눈이 나아진 것 같긴 한데 오늘은 또 갑자기 희었던 눈이 확 까매져서 좀 무섭네요. 처음에 발병한 날도 눈이 확 까매졌다가 다음날 확 하얘졌거든요.. 도대체 왜 그러는지 모르겠어요. 아파하는 것 같진 않아서 다행이긴 한데… 이긍… 노견이라 매일이 참..

      참.. K씨는 레미제라블 앤헤서웨이 노래 계속 틀어놓고 있는 중. 좋으네요… ㅠㅠ

      Reply
  2. 폴리맘

    긍데 이 댓글은 수정은 어찌하는건가?? (한번 쓰믄 끝? 낙장불입이여?) ㅋㅋㅋ
    딸기씨 땜시 연말은 정신없이 지나가버리겠다능 그래도 힘들어하는건 아니어서 맘이 놓임. 그저 경과가 좋아서 초롱초롱 까만 눈동자로 돌아주면 좋으련만…

    다이어리;;; 전 한동안 어썸노트(아이폰앱) 열심히 썼는데 폰바꾸는 바람에(안드로이드엔 어썸노트가 없음) 예전 기록이랑 앞으로 어찌해야할지 길을 살짝 잃었음;;; 이러다 걍 다이어리노트로 다시 갈듯ㅋㅋㅋ(새로운 시스템에 적응하기가 너무 구찮)
    새해 계획 잘 세우시구 남은 연말 정리도 잘 하셈.
    내년엔 우리 모두의 건강만을 기원!!

    Reply
    1. Ana Post author

      저도 아직 시스템을 잘 몰라서 버벅대고 있어요. 아마 낙장불입이 아닐까.. ㅋㅋㅋ (워드프레스 쓰는 친구 블로그에 영어답글 달았다가 문법인가 맞춤법인가 틀려서 고치려고 헤매다가 결국 아래에 위에 저거 틀린 얘기임 뭐 이렇게 하나 더 달았던 기억이 ㅋㅋ)

      딸기가 아주 아픈 것 같진 않아서 그럭저럭 평화로운 연말입니다.
      어썸노트란 게 있군요.. 전 구글캘린더 외에 다른 건 다 손으로 쓰는 걸 선호해서 써본 적이 없네요.
      역시 다이어리는 손 맛이쥬.. 열받았을 때 주절주절 쓰는 것도 손맛이 더 찰짐 ㅋㅋ

      폴리맘님 댁도 모두모두 건강 기원… (다 필요없고 건강이 최고임!) 딸기랑 폴리가 안 긁고 깔때기 없이 보내는 한 해..같은 기적은 일어나지 않겠지요? ㅠㅠ 뭐.. 걍 건강하기만 하길…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