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초순

3월이 되니 이젠 봄인가 생각한게 어제 같은데 시간이 얼마나 빠른지.. 벌써 3월도 반절이나 지나가 버렸네..?

그동안은 별다른 일 없이 일하고 밥해먹고 그렇게 지냄. K씨도 일도 바쁘고 친구네 이사를 도와주는 등 바쁘게 지냈음.

환절기가 되니 감기기운도 살짝 있다가 말다가 하루는 배탈도 나고..

IMG_3821
몸상태가 별로인 것 같아 밤에 찬밥이랑 감자 당근을 다져서 슬로우쿠커에 넣어두고 다음날 아침 따뜻한 죽. 맛은 별로였음;

.

.

IMG_3822
지난 주말엔 날씨가 너무 좋았다. 아침 일찍 친구들을 만나 가든센터에 갔다.

IMG_3823
가게에서 키우는 새들..

IMG_3824
화사한 봄꽃들 – 프리뮬라

IMG_3826 IMG_3827 IMG_3828
가게에서 키우는 고양이들. 붙임성도 좋아서 와서 쓱 건드리고 간다 ㅎㅎ 꽃이랑 같이 있으니 더 이뻐!

.

.

IMG_3830 IMG_3831
친구들과 함께 딤섬 브런치..

.

.

일요일엔 K씨가 도와주었던 친구네 가서 맛있는 저녁.

IMG_3833
내가 좋아하는 음식들이 다 모여있다.. 주륵주륵.

IMG_3837
직접 쑤신 도토리묵도 나눠주셔서 다음날 저녁으로 냠냠.

IMG_3839
가든센터갔을 때 산 아프리칸 바이올렛. 봄엔 꽃이지.

.

.

어제는 퇴근하고 갑자기 요리 모드가 됨.

IMG_3840
마늘 소스를 만들었다. 다진 마늘 1, 설탕 3, 식초 3의 비율로 블렌더로 붕붕. (소금 1/4티스푼 정도 추가)
닭가슴살 냉채를 하면 맛있다는데 닭이 없으므로 브로콜리 데친 것에 넣어 먹었다.

IMG_3841
이만큼이나 만들었다. 식초 때문에 안 상한단다.

IMG_3842
얼마전에 만들었다 반응이 좋았던 발사믹 포크로인도 만들고.. 스테이크 시즈닝, 발사믹 식초, 올리브유를 밀폐봉지에 넣고 돼지등심을 넣고 공기 빼서 냉장고에 넣어두었다가 (최소 2시간) 구우면 된다. 설거지 그릇 하나 나오지 않고 준비가 끝남. (이런 거 좋아함 ㅋㅋ)

IMG_3843
저녁은 마늘소스를 얹은 브로콜리, 친구가 준 알타리김치,

IMG_3844
그리고 역시 친구가 준 공장에서 사온 오뎅. 야채가 풍부하게 들어있어 매우 신선한 맛.
매일 신세를 져서 넘 고맙 ㅠㅠㅠㅠ

.

.

이번엔 좀 큰 걸 떠보려고 친구와 함께 온라인으로 털실을 주문했다. 배송되어온 상자를 여니 코를 들이대고 궁금해하는 딸기여사.

IMG_3849
털실과 함께 한 장 찍어줌 ㅎㅎ

 

6 thoughts on “3월 초순

  1. 트니맘

    크~~^^딸기가 정말 작긴 작군요. 털실이 아무리 크다한들 털실일지언데
    딸기보다 더 크다니! 어제 트니 1/3만한 요키만났는데 트니가 요런 조막만한
    애들을 좋아하거든요.자기보다 크면 무섭다고 안논다는.ㅎㅎ
    트니가 좋다고 들이대는데 체구와 다르게 카리스마 넘치더라는.
    호통치는데 무시하고 또한번 들이댔는데 더 호통치니까 트니 삐쳐서
    휙 돌아서 뒤도안보고 집에 가더라구요.ㅋㅋ 그애 보니까 딸기생각났어요.
    딸기도 요만하겠지 싶은 생각^^

    아프리칸 바이올렛 넘 예뻐요.울나라에도 팔려나?나두 키우고 싶다.ㅎ
    봄되니 저도 꽃 보면 몸이 근질근질 화원지나올때마다 살까 고민되는데
    진드기가 무서워 선뜻 용기가 안나는. 예쁜 애들이 은근 진드기 꼬이게 하더만유.

    Reply
    1. Ana Post author

      딸기 한줌이죠.. ㅎㅎ 가끔 뒷다리뼈가 너무 연약해 똑 부러질까 걱정된다우.. ㅋ
      트니는 작은 애들을 좋아하는군요.. 딸기는 큰 애들을 너무 좋아해요. 엄청 큰 애들한테 좋다고 막 들이대는데 저는 밟혀서 우찌 될까 노심초사;;; 다른 멍이들 좋아해서 트니랑도 잘 놀 것 같은데 ^^ (근데 인제는 보이지도 않고 늙어서 사실 제대로 놀진 못해요 ㅠㅠ)

      바이올렛 한국에 당근 있지요.. 저희 엄니가 많이 키우고 계세요. ^^ 근데 화무십일홍이라고.. 꽃잎들이 벌써 시들어가네요. 진드기가 무섭긴 하쥬.. 걍 쟈들도 살아보겠다고 하구.. 쿨하게(?) 생각하삼.. ㅋ

      Reply
  2. 폴리맘

    헉;;; 방금 꽃화분검색하다가 왔는데;;; (겨우내 베란다 애들이 싸그리 가심 ㅠㅠ) 터맘 덧글에 포기;;;
    올해는 큰맘먹고 알록달록 꽃나무를 한번 심어볼까 했는데~~~~흑흑 너무 무서운 진득씨 공격 ㅠ.ㅠ 다시 겪고싶지않음
    지옥이 따로음슴 ㅠ.ㅠ
    그래도 눈으로 보는 꽃 참 이쁩니다. ㅎㅎ 추운 겨울이 끝난 봄이 좋아요, 꽃이 좋아요~~ㅎ

    오뎅탕!! 뜨근뜨근 궁물에! 간장찍어 냠냠! 츱……
    예전엔 시장에서 직접 만들어서 파는 수제오뎅집이 심심찮게 있었구 백화점 식품매장에도 바로 튀겨주는 오뎅 팔고 그랬는데(덴부라광) 왜 요즘은 없는지 아쉽아쉽. 맛난 오뎅 먹을곳이 없어졌다능.
    왜 자기방석에 맘대로 털실을 집어넣고 사진질이냐며 째리시는 딸기님. ㅋㅋ 이럴꺼면 조끼라도 하나 떠주등가 그치?ㅋㅋ
    저 민트색 늠 이쁨. 그레이랑 색 매칭도 이쁘겟심~ㅎ

    Reply
    1. Ana Post author

      저두 베란다는 초토화됐어요 ㅋㅋㅋ (겨울 동안 나가볼 생각도 안 함 ㅋ) 그래도 봄이 되니 함 시작해봐야되지 않겠어요? (전 그나저나 사고를 쳐놔서 올해는 빼도박도 못하고 농사짓게 생겼..;;)

      수제 오뎅 맛있죠? 전 오뎅을 퍽 싫어하는 편인데 그게 맛없는 오뎅만 먹어봐서 그렇다는 걸 수제 오뎅을 먹고 알게됐어요. 게다가 야채들을 듬뿍 넣어서 느끼한 맛도 별로 없고.. ㅎㅎ

      딸기 조끼는 언제나;;; 애가 손톱발톱으로 긁어싸서 니트는 생각도 안 해봤는데 그래도 떠줘야겠죠? 기둘려라 딸구 금방 (정말???) 떠주마 ㅋ

      Reply
  3. 바람

    짐 배고파서 사진들보니 뱃속에서 꼬륵꼬륵..
    어제 밥 다먹고 밥 앉혀야는데 구찮네요.ㅜㅜ

    털실 색 정말 예뻐요!!
    (정말 딸구 싸이즈가 새삼 작구나~~~!)
    저 실로 어떤게 탄생할지 기대되는데요?

    Reply
    1. Ana Post author

      쉬운 여름 카디건 뜨려고 하는데 이런 큰 프로젝트는 처음인데다 실이 좀 너무 후들거려서 뜨는데 힘드네요 ㅠㅠ 그래도 얼른 떠서 보여드릴께요 ㅋㅋ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