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5일 일요일

11월에 좌골신경통으로 고생한 후 느낀 바 있어 일주일에 두세번씩 수영을 하고 있다. 이 정도로는 운동량이 턱없겠지만.. 차차 늘려가야지. 운동을 너무 싫어하는데 수영은 그럭저럭 재미있다. 어린 시절에도 수영을 좋아했어서 혼자서 매일같이 다닌 기억이 난다. 오랜만에 수영을 가서 첫날 500미터를 헤엄쳤더니 온몸이 아프더니만 몇 번 갔다고 지금은 1킬로미터 가까이 해도 견딜 만 하다.

IMG_1594
이 수모는 어릴 때 쓰던 건데 역시 세월의 무게를 견디지 못하고 마침내 오늘 찢어졌다. 운동용품점에 가서 새 것으로 하나 장만.

.

다녀와서 감자와 호박을 넣어 칼국수를 끓였는데 급하게 끓여 먹느라 양념장을 만들지 않고 김치랑 먹었더니 별로 인기가 없어서 많이 남았다. (그리고 양을 잘못 잡아서 많이 끓이기도 함;)
어쩔 수 없이 내일의 아침은 살찐 칼국수. ㅠㅠ

.
IMG_1597
어제 처음으로 만들어본 로얄밀크티가 달달하니 맛있어서 오늘도 또 한 잔. 날 차가운 동안 종종 마시게 홍차랑 우유를 좀 사두어야겠다. 밀크팬도 있어야 하나.. (연장 탓 ㅎㅎㅎㅎㅎ)

.

차 마시며 꼬물꼬물 가계부 정리도 하고 하다가 오후참에 나가서 딸기여사 산책시키고 몇가지 쇼핑하고 돌아와 K씨가 끓인 김치찌개로 시작해 잡탕찌개로 끝난 요리(기억나는 것만 대강 꼽아보면 김치, 삼겹살 외에 만두, 숙주, 떡, 고구마 등이 들어 있었음)로 저녁을 먹고 쉬었다. 그나저나… 내일부터 K씨 다시 학교 시작하고 또 바빠질 것을 생각하니 스트레스가;;;;;

.
IMG_3721
바쁠수록 딸기가 도와주겠지… (과연??) 좀 부탁해 딸기 여사!

6 thoughts on “1월 5일 일요일

  1. 트니맘

    딸기야 잘 부탁해~착하게 잘 있어줘~화나고 짜증나도 조금만 참고
    잘 할거지?^^

    연장탓ㅎㅎ 저두 쫌 그런편.ㅎㅎ;
    저 미니오븐 산지 백만년인데 오븐두고 왜 또 사냐며 터빠가
    잔소리하길래 이걸로 열심히 만들거라했더니 비웃어서
    열심히 해야하는데 싱크대 좁아서 베이킹할 맛이 안나는거에요.
    아일랜드 식탁 없어서 못한다며 아일랜드 식탁이 있어야지만
    할수가 있다며 버티다가 결국 아일랜드식탁 들였음.ㅋㅋㅋ;
    이제는 정말 빼도박도 못하고 뭐라도 베이킹을 해야함.;

    그나저나 수영을 무슨 500미터 1키로요?우와…능력자!
    수영이 효과 많았음 좋겠어요.

    Reply
    1. Ana Post author

      아니 이 분들이.. 아일랜드 식탁같은 건 들이면 바로 사진 찍어다 구경시켜주셔야지.. 어여 좀 봅시다 ㅎㅎㅎ (글구 거서 한 베이킹도 함 봐요~ ㅎㅎㅎ)

      Reply
  2. 바람

    헐..수영 잘하시는구나!!
    난 백미터 나가래도 힘들텐데..(는 커녕 오심미터도 헉헉일듯?)
    어릴때 좋아하던 스케이트는 울나라는 흔치않은 큰 링크가 근처에 있음에도
    막상 탈라니 스케트며 보호장비랑 뭐랑 준비물이 만만치 않을거 같아서 보류고
    나이가 드니 다들 왜케 넘어져 다침 큰일이라며 말리는지;;;
    암튼 수영 하고픈데 아무때나 가서 등록 가능하지 않아서 쉽지 않네요.
    스스로 수영이 불가해서 자유수영은 꿈도 못꾸고
    신규회원으로 원하는 시간 등록이 지정 시간에만 등록가능한데다 하늘에 별따기..ㅜㅜ

    Reply
    1. Ana Post author

      잘은 못하고.. 걍 자유형만 할 줄 알아요. 다른 운동은 다 시로시로시로인지라.. 이거라도 계속 해야쥬.
      나이들면 뼈 늦게 붙는다잖아요 ㅎㅎㅎ 수영은 그런 면에서 괜찮은 것 같아요. 저 수영장가면 할아버지 할머니들이 많이 계세요.

      근데 수영장 등록이 그래 어려워요? 우째 그럴까나요.. 다들 수영 엄청 좋아하나봐요 0.0

      Reply
      1. 바람

        여긴 보통 강습할라면 등록기간이 23일부터 며칠~식으로 정해져있더라구요.
        그 때 해야는데 ‘초보신규가입’이 무척 힘들더라는..
        다니던 사람 우선이라 원하는 시간대는 금방 차버리고
        너무 낮시간은 아줌마들 등쌀이 좀 있어서 피하고프고
        이번달 말에 등록하면 바로 시작이 아니라 다음달부터 시작하는 등등 좀 불편.
        이런건 여유있게 다닐수 있는 외쿡이 좀 부럽다능.
        (물론 수영 잘한다면야 자유수영 암때나 가면 되긴해여..ㅜㅜ)

        Reply
        1. Ana Post author

          흠.. 강습은 들어본 적이 없어서 여기 등록이 어려운지 아닌지 잘 모르겠어요.
          그런 식으로 등록하면 정말 인기있는 시간대는 어렵겠어요.. 수영장 아줌들 얘긴 커뮤니티 게시판 여기저기서 본 듯 한데.. 정말 얘기만 들어도 싫더라구요. 다음달엔 성공하실 수 있길 바래보아요..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