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4일 토요일

어제 일찍 출근하는 바람에 새벽에 일어나느라 밤에 피자와 함께 마신 맥주 한 잔에 바로 기절. 아침에도 늦잠을 잤다.

IMG_1585
아침은 카레. 친구가 준 맛난 김치와 함께 먹었다. 이 카레는 일본식 고형카레와 한국식 가루카레를 반반씩 섞고 강황을 많이 추가해서 만들었다. 무슨 상승작용인지 평상시보다 좀더 매웠다. 요즘에 카레를 만들 때는 브로컬리 밑둥이나 컬리플라워를 넣어서 만드는데 카레 맛이 강해서 맛은 잘은 모르겠지만 몸에 좋을 것 같다.

.

 

IMG_1591
자주 가는 인터넷 클럽에 밀크티 사진이 있길래 집에 홍차 티백과 우유가 있는 게 생각나서 인터넷을 보고 만드는 법을 찾아서 로얄밀크티. 티백 두개를 물 150ml와 설탕을 넣고 2-3분 끓이다 우유 150ml를 추가하고 저어가며 끓이면 끝. 우유에 막이 생기므로 체에 거른다. 매우 귀찮은 과정이긴 했지만 상당히 맛이 좋았으므로 앞으로 홍차티백을 사두어야 하나 생각했다.

.

IMG_1592
어젯밤 불금을 즐기고 남은 피자로 늦은 점심. 된장국, 카레, 피자 또는 냉동식품이 반복되고 있는 우리 식생활이 조금 걱정이 되다가도 빵과 냉동식품을 주로 먹는 여기 할머니들을 보면 또 괜찮겠지 싶기도.

어젠 이틀만에 돌아온 휴일이 어리둥절했는데 또 내일이 지나면 바쁜 일상이 시작된다고 생각하니… 내일은 최대한 재미있게 보내고 또 푹 쉬어야지.

6 thoughts on “1월 4일 토요일

  1. 바람

    저도 양배추 속이나 브로컬리 밑둥같은 거 카레나 볶음밥등에 넣어먹곤 하는..
    비빙이 있을땐 그런거 바로 비빙이 간식였는데 말에용.
    아삭아삭 먹는 모습이 그립네요.ㅋ
    카레를 보니 또 카레가 마구 땡기는데 재료가 될 만한게 전혀~~없다능.
    담주 장볼때 먹는 걸로.
    요번에 밀크팬 샀는데 저두 간만에 밀크티 해먹어야겠삼.
    (딸기맘네 와서 식단짜고 있다며..ㅎㅎ)

    Reply
    1. Ana Post author

      이구 우리 비빙이 입 앙 벌리고 받아서 앙앙 먹는 거 저도 그리운데 바람님이야 뭐..
      양배추 속도 그래 먹을 수 있군요.. 담번엔 챙겨놔야겠어요.
      밀크팬 사셨삼? 함 구경시켜줘요~ ㅎㅎㅎ
      (나도 또 식단짜야 되는데.. 또 카레 또 김치찌개일 확률 99프로;;;)

      Reply
      1. 바람

        그냥 삼중스뎅 밀크팬..모양이랄것도 없는 심플 그자체에요.
        긍데 14센티 샀더니 은근 크네요..딱 한두잔 끓일 생각에 고른건데
        12센티로 다시 사는걸로..ㅋㅋㅋ
        14센티는 라묜끓일때 와따라능..ㅎㅎ;

        Reply
        1. Ana Post author

          뽐뿌에 부응 중고가게 가서 법랑소재 주전자 하나 사왔어요. 6잔이라 써있는데 반만 넣고 끓이죠 뭐 ㅎㅎ
          근데 라면은 왜 저런 덧글 하나만 봐도 땡겨주시는 건가요.

          Reply
  2. 트니맘

    우왕~카레 색깔 완전 지대루~
    카레 땡기네요.피자도..
    조만간 카레 함 해먹어야겠어요.
    근데 이상하게 카레먹고나면 꼭 두통이 약하게 오더라구요.
    누군가는 카레에 조미료같은거때문에 아니겠냐던데
    미스테리..

    Reply
    1. Ana Post author

      그럴 수 있어요. 카레에 조미료 많을 것 같아요. 전 카레 먹음 목이 항상 답답하고 뭐가 껴요 ㅠㅠ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