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업기념 여행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한 K씨를 축하하고 나의 노고(푸하핫)를 치하하기 위해 며칠간의 여행을 계획했다. 이번 여행은 최대한 휴식을 취하는 것에 중점을 두기로 해서 이동도 숙소도 편한 곳으로 잡았다. 섬은 아니지만 밴쿠버와의 사이에 만이 있어서 페리를 타야하는 선샤인코스트에 가기로.

중요한 것들을 잊어서 출발 후 두번이나 집에 다시 돌아와야 했다. 나이듦을 실감하며 페리항 도착. 다행히 일치감치 출발한 덕에 페리는 제 시간에 탈 수 있었음.

IMG_1783
페리를 기다리는 시간은 언제나 설렌다.

IMG_1781
아침에 한국마트에서 산 오늘 나온 떡.

IMG_1784
원래 자야하는 시간인 딸기여사는 이동가방 속에서 숙면을 취하는 중.

IMG_1785 IMG_1788
20여분이 조금 넘는 항해. 계속 비가 오다가 이 날은 날씨가 매우 좋았다.
.

.

숙소는 바닷가에 면한 작은 캐빈. 아직은 비수기라 우리 이전에 묵는 사람들이 없어 일찍 체크인을 할 수 있었다.

SONY DSC
캐빈 안이 탁 트여 매우 밝았다. 딸기도 있고 해서 식사는 숙소에서 해결할 생각이었기 때문에 부엌이 딸린 곳을 선택했다.

SONY DSC
이것이 소파에서 보이는 창 밖 풍경. 아무리 오래 보고 있어도 질리지 않았다.

SONY DSC
베란다에 나오면 앞쪽의 다른 캐빈이 보인다. 그 캐빈이 좀 더 넓고 바다와 가까웠지만 우리가 묵는 숙소만 강아지를 받는다고. 저 캐빈 앞쪽으로는 핫텁이 있어 따뜻한 물에 몸을 담그고 바다의 모습을 즐길 수 있다.

짐을 정리한 후 언덕을 내려가 바닷가에 가보았다.

SONY DSC
이 집 바로 뒤에 면한 바닷가라 다른 사람은 아무도 없어 너무나 조용하고 좋았음.

SONY DSC
그러나 돌밭이라 걷기가 너무 힘들었다;; 딸기와 산책은 무리였음.

IMG_1811
바다부터 집까지는 이런 언덕X3을 올라가야 한다. 거리는 가깝지만 경사가 엄청 가팔라 다 올라가고 나면 제법 헥헥거리게 됨.

오후 동안은 숙소의 소파에 앉아 바다를 보면서 책을 읽었다. 그러다 배가 고파져 숙소 주인이 소개시켜준 피쉬앤 칩을 사러 나감. 

IMG_1795
길가의 작은 간판을 따라 들어가면

IMG_1794
그냥 작은 집 문에 이렇게…

IMG_1793
튀김을 기다리는 동안 작은 실내를 구경했다. 주인이 어부라 직접 잡은 생선으로 튀겨준다고. 실제로 냉장고에 연어와 광어를 팔고 있었다. 이 고양이는 주인네 고양이라고. (어부에 화가에.. 멋지심.)

SONY DSC
숙소로 돌아와 와인에 곁들여 저녁. 바삭하니 맛있었다.

.

이 숙소의 자랑이 아름다운 일몰이었는데, 운 좋게도 날씨가 받쳐주어 해가 지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 같았다. 부지런히 씻고 수영복으로 갈아입고 핫텁으로 갔다. 마침 다른 캐빈에 묵는 사람도 없고 주인도 본인의 집으로 돌아갔기 때문에 우리 밖에 없어서 편한 마음으로 수영복에 수건만 두르고 언덕을 내려감. (그러나 추웠다 ㄷㄷㄷ)

SONY DSC
구색 ㅋㅋㅋ 을 맞추느라 와인까지 준비해서 핫텁으로. 딸기는 담요에 돌돌 싸서 이동가방에 넣어 앞쪽 의자에 올려두었다.

SONY DSC
멍때리며 일몰 감상.

SONY DSC
차가운 날씨에 따뜻한 핫텁에서 파도 소리를 들으며 일몰을 보고 있자니 뭔가 굉장히 비현실적인 느낌이 들었으나 핫텁에서 매우 강한 소독제;; 냄새가 풍겨서 아예 현실을 잊을 수는 없었다.
조금 후 핫텁의 맛사지 버튼을 눌러보았는데 물에 풀려진 소독제 때문인지 엄청나게 거품이 일어서 바로 끄고 말았다 ㅋㅋ 뭐 그래도 재미났던 추억.

이렇게 하루가 저물고.. 방으로 돌아와 와인을 마시면서 나초칩을 먹고 책을 좀 읽다가 잠자리에 들었다.

.

.

잠자리가 편안하긴 했지만 아무래도 낯선 곳이라 새벽에 잠을 깸. 아직 어두웠지만 어쩐지 시간이 지나가는 것이 아쉬워 커피를 내려 마시며 바다를 보았다.

IMG_1796
커피머신을 가져가서 유용하게 잘 썼다.

IMG_1790
둘째날 아침도 날씨가 좋아서 바다에 반짝거리는 햇살을 보느라 시간가는 줄 모르고..

IMG_1789
딸기도 햇살을 받으며 숙면중.

IMG_1792

 

아침으로는 가져간 라면을 끓여 밥까지 말아먹고 (라면에 든 나트륨 얘기 따위를 하면서;;) 아침 산책을 나섰다.

IMG_1810
다시 언덕 밑 바닷가. 바닷가를 따라 걸어보려 했는데 돌 때문에 발도 아프고 미끄러워서 한 10분만에 포기하고 다시 숙소로 돌아옴. 사둔 먹거리도 있고 해서 이 날은 딱히 나가지 않고 집에서 푹 쉬기로.

IMG_1806
침대 속에서 보는 광경이 가장 멋있어서 나는 침대에 다시 기어들어가 바다 구경하다 책읽다 하고..
IMG_1808
이런 모습.

IMG_1819
K씨는 소파에 길게 누워 만화를 읽었다.
IMG_1823
평화로워보이지만 실상은 밥달라고 계속 징징대고 있음 ㅋㅋ

IMG_1801
옛다 묵어라~

IMG_1802
언제 어디서나 밥은 끝내주게 잘 먹는 딸기여사.

SONY DSC
여행을 가서도 이는 열심히 닦지요.
IMG_1800
오후 내내 과자를 먹으며 책을 읽다보니 날이 흐려져 수평선도 보이지 않게 되었다. 핫텁을 또 할까 하다가 춥기도 하고 소독제 냄새의 트라우마도 있고 해서 이틀째는 스킵하기로. 

저녁은 밥을 해서 집에서 가져간 김치볶음과 함께 먹었다. 계란프라이가 좀 아쉬웠지만 귀찮아서 그냥 없는대로 먹기로. 이번 여행에서는 식생활도 최대한 간소하게.

밤이 되면서 비가 내렸다. 그 덕에 다음 날 아침 공기는 정말 상쾌했다. 라면과 밥, 김치볶음으로 아침을 먹고 떠날 준비. 여행은 좋지만 편안한 우리 집으로 향하는 마음도 나쁘지 않다.

SONY DSC
페리 타러가기 전 잠시 들른 바닷가에서 독수리를 (사진 중앙에 보이는 새가 독수리임) 보았다.

우리 동네에 와서 사천식당에서 배부르게 저녁을 먹고 하루를 마무리. 지난 몇 달 간의 바쁜 생활을 보상해주는 듯한, 정말 푹 잘 쉰 휴가였다. 이제 또 다음 휴가를 갈 때까지 열심히 생활해야지 ㅎㅎ

8 thoughts on “졸업기념 여행

  1. 바람

    풍경보다보니 저도 힐링~
    진짜 뷰가 넘 이뿌네요.
    소독약향..ㅋㅋㅋㅋ
    (요즘 월수금 열심히 맡고있는 익숙한 향기? ㅋㅋ)
    요즘 너무 바빠져서 진짜 사진보니 더더욱 여유가 간절해진다능.
    케이님은 ..(무슨 공부셨드라요? 흐..긁적.)
    암튼 수고하신 보람있게 좋은 성적으로 잘 마무리하셨나봐용.
    축하축하!
    딸구여사 잘먹구 치카하는 모습 늠 귀엽.ㅋㅋㅋ

    Reply
  2. 트니맘

    우수한!성적으로 졸업하신 케이님 추카추카^^
    두번이나 가다말고 돌아온ㅋㅋㅋ넘 웃겨요ㅋㅋㅋㅋㅋ
    아..저기 너무 좋아요. 사람도 없고 고즈녁하니 넘 편안하셨겠다는.
    근데 참 며칠전에 딸맘님 블로그오니 트래픽초과가 어쩌구하면서
    막혔더만유. 첨엔 화면이 이상해서 뭔말인지 못알아듣고 내컴 해킹된건줄 알고
    쫄았음.ㅋㅋ;

    Reply
    1. Ana Post author

      다음엔 몇번이나 돌아올라는지 벌써 참 큰 일이여유.. ㅠㅠ

      그 때 친구 좀 도와주려고 홈피계정에 뭘 올렸었거든요. 별 일 아니었어요 ㅎㅎ

      Reply
  3. 폴리맘

    우수한 성적의 K님 졸업 축하축하요!!
    뒷바라지(?)하느라 애쓰신 딸맘님께 영광을~~! 무려 5시기상…ㄷㄷㄷㄷㄷ
    두분에게 선물같은 휴가셨겠다능~ㅎ 노을을 보며 와인과 함께 노천스파를 즐기궁 멋져부러~으흐흐흐흐흐 (낭만부부~!)
    경치가 너무 좋아서 바라만보고 있어서 숨통이 트일것같으네요. 여행지서 빈둥거리는 시간 넘 부럽삼.ㅋㅋ
    커피머신까지 챙겨가시는 꼼꼼한 딸맘님!(두번 컴백홈한거는 패스~ㅎㅎ) 맛난 커피타임이 중요하긴함.
    저런 자연속 캐빈에서 느긋하게 게으름을 즐기고싶음!! 노을 쩔어~~~!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