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 안녕

9월 24일 수요일엔 딸기를 데리고 출근해서 차 안에 담요를 깔고 핫팩을 넣고 딸기를 쉬게하고 한시간 간격으로 전해질 음료를 먹였다. 오후 두시경 잔디밭에 데려가서 산책시키는데 딸기가 다리가 풀려서 서있지를 못한다. 간신히 쉬를 시킴. 세시쯤 K씨가 딸기를 데리러 왔다. 그 이후 딸기는 일어서지도 못하고 모든 것을 (먹는 것도 싸는 것도) 거부한 채 누워만 있었다. 몇번이고 응급실로 데려가야 하나 생각했지만 딸기의 호흡이 매우 규칙적이었고, K씨나 나나 이제 보내줄 때가 되었다는 예감이 들면서 딸기의 마지막을 낯선 사람들에게 맡기고 싶지 않았다. 너무 급작스럽게 딸기 상태가 안 좋아져 급하게 공부해본 결과 노견의 경우 급성 신부전이라면, 특히 이미 입안에 궤양이 생기는 등의 증상이 있다면 거의 예후가 좋지 않으며 수액으로 생명을 며칠 더 연장하는 것 밖에 할 수 없다고 해서 낯선 병원에서 보내느니 최대한 같이 있고 싶기도 했고, 이미 알고있는 대답이지만 딸기를 오랫동안 봐주신 선생님이 돌아오는 목요일까지 듣는 걸 미루고 싶었다.
수요일 밤에는 딸기가 늘 자는 자리인 K씨와 내 베개 사이에 담요와 수건(오후부터 일어서질 못해서 자다가 오줌을 쌀 것 같았다) 을 깔고 딸기를 재웠다. 딸기에게 가볍게 손을 얹고 자는 동안 계속 호흡을 체크했다.

.

9월 25일 목요일 아침, 딸기 선생님과 약속을 잡은 날. 병원에 들어서는 선생님을 보자마자 눈물이 쏟아져나온다. 선생님이 깜짝 놀라 얼른 진료실로 부른다.

딸기의 몸무게는 1.35킬로그램. 2킬로그램을 약간 밑돌았었는데 며칠 사이에 너무 많이 줄었다. 가리기는 했지만 일요일까지 음식을 받아먹고 바로 그제까지 산책도 했는데 너무 빠른 몸의 쇠락이 믿어지지가 않는다. 선생님은 피검사를 해보기는 하겠지만 신부전일 경우 마음의 준비를 해야할 것 같다고. 탈수가 심해 일단 수액 처치를 하고 피검사 결과를 보자고 하신다.

우리가 딸기와 함께 있게 해달라고 하니 감사하게도 치료실 하나를 비워주셨다.

IMG_2232
너무 지친 우리 아기..

한시간여 후에 피검사 결과가 나왔다. 예상했던 대로 수치가 모두 기계로는 잴 수 없을 정도로 높아서 회복이 불가능한 상태라고 하신다. 집으로 데려가야할지 고민했으나 선생님이 딸기의 심장은 아직 튼튼해서 오래 고통을 받을 수도 있으니 보내주자고 하심. 오늘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지만 진짜 오늘일 줄은 몰랐는데.

K씨가 담요에 싸인 딸기를 품에 안고 나는 옆에서 딸기의 몸을 어루만지면서 딸기를 보냈다. 선생님은 있고 싶을 때까지 있으라고 하시고 방에서 나가셨다.

IMG_2238
아침 내내 비가 내렸는데 갑자기 해가 나와서 밖으로 통하는 문을 열고 햇살을 받게 해주었다. 딸기가 좋아하는 햇빛.

IMG_2240 IMG_2241
K씨와도 작별인사를…

IMG_2244
딸기.. 편안해보인다.

IMG_2248
딸기야 그동안 고마웠어. 딸기 덕분에 정말 많이 웃고 지낼 수 있었어.

.

.

그리고 일주일 동안, 딸기 생각에 울다가, 진작 알았다면 뭔가 해볼 수 있지 않았을까 하는 후회와 죄책감에 시달리다가, 6월까지만 해도 검진을 받고 피검사 소변검사 결과가 정상이었으니 그냥 편하게 있다가 잠깐만 아프고 간 거라고, 곁에서 마지막까지 잘 돌봐주다가 보냈다고 위안했다가.. 슬픔과 널뛰는 감정들을 그냥 내버려뒀다가.. 추슬렀다가…

그래도 K씨와 나는 서로를 위해 생각이 없어도 밥은 꼬박꼬박 챙겨먹었다. 마지막까지 자존심 지키면서 열심히 먹고 열심히 살다가 쉬도 딱 한번 실수한 딸기에게 부끄럽지 않기 위해서. 눈이 안 보여도 마지막까지 밥을 주는 시간을 어찌나 기다렸던지. 얼마나 신나게 밥을 먹었던지. 안 보여도 얼마나 용감하게 잔디밭을 내달렸던지.

.

.

10월 3일 금요일 딸기가 집에 돌아왔다. 작은 항아리에 담겨서.

첫날은 침실에 두고 같이 자고 다음날 K씨와 함께 항아리를 넣어둘 작은 케이스와 초를 사와서 거실에 자그마한 딸기의 공간을 만들어주었다. 딸기가 좋아하던 벽난로 위에.

IMG_2273 IMG_2276

SONY DSC
딸기야 편히 쉬어라. 다시 한 번, 고마워.

14 thoughts on “딸기 안녕

  1. 구자규

    뭐라 할말이 없네요…
    비비큐치킨을 좋아하던 딸기.
    초인종이 울리면 가족 빼고 짖지 않던 사람이 두명이였는데,
    저랑 비비큐치킨 배달부였죠.
    아이스크림을 좋아하던 딸기.
    양재 시민의 숲에서 빨빨거리며 씩씩하게 뛰어다니던 딸기.

    저 역시 쫄랑이가 떠난 후 다시 강아지를 키울 자신이 없어요.
    강아지는 사람보다 수명이 짧은 것은 어쩔 수 없으니까요.
    헤어지는게 두려운거죠.

    강아지를 계속 키우는 사람들은 새 강아지를 키우면서 그 슬픔을 잊는다고 하는데
    형님/형수님 부부에게 딸기는 반려견 이상의 의미가 있는 강아지이기에,
    그 슬픔이 더욱 클듯 합니다…

    무지개 다리를 건너가는 딸기의 모습에 가슴이 아려오네요.
    딸기를 생각하며 비비큐치킨과 맥주라도 한잔 해야겠어요…

    Reply
  2. 트니맘

    그러니까요.. 마지막까지 얼마나 씩씩했는지..자존심을 지키며 아름답게 살다가 갔는지..
    딸기는 작지만 정말 큰 아이에요.
    맞아요.. 오랫동안 아파해서 자기도 힘들고 엄마아빠도 힘들고 한게 아니라
    갑작스러워서 더 아쉽긴 하지만 그래도 고마워요.

    잠자듯이 눈감고 예쁜 표정으로 누워있는 딸기 한참을 쳐다보게 되네요.
    모니터로나마 쓰다듬어 보기도하고..
    예쁘게 편안하게 잘 갔구나 딸기야..

    벽난로위에 예쁘게 자리잡은 딸기 불빛보니 따뜻하네요.
    저 불빛처럼 평온하고 따사로운 그곳에서 재밌게 신나게
    보내고 있겠지요.
    딸기야 언니오빠 꿈에 와서 잘 지낸다고 근황 전해주렴..

    Reply
  3. 트니맘

    그러니까요.. 마지막까지 얼마나 씩씩했는지..자존심을 지키며 얼마나 아름답게 살다가 갔는지..
    딸기는 작지만 정말 큰 아이에요.
    맞아요.. 오랫동안 아파해서 자기도 힘들고 엄마아빠도 힘들고 한게 아니라
    잘 먹고 잘 놀고 아프지 않은 상태에서 잘 살다가 간거라
    갑작스러워서 더 아쉽긴 하지만 그래도 고마워요.
    착하고 효자에요.. 병간호가 얼마나 지치는건가요.
    그런거 안하게 해주고 자기도 안겪고 갔으니 그렇게 생각하면 위안이 되는..
    울아버님 생각나네요. 울아버님도 전혀 아무일 없이 잘 사시다가
    갑작스럽게 아프셔서 가셨잖아요. 그러니 아쉬움이 큰만큼 그리움도 커요.

    잠자듯이 눈감고 예쁜 표정으로 누워있는 딸기 한참을 쳐다보게 되네요.
    모니터를 쓰다듬어 보기도하고..
    예쁘게 편안하게 잘 갔구나 딸기야..

    벽난로위에 예쁘게 자리잡은 딸기 불빛보니 따뜻하네요.
    저 불빛처럼 평온하고 따사로운 그곳에서 재밌게 신나게
    보내고 있겠지요.
    딸기야 언니오빠 꿈에 와서 잘 지낸다고 근황 전해주렴..

    Reply
    1. Ana Post author

      눈물 조로록 흘리다가 마지막 댓글보고 빵 터짐 ㅎㅎㅎ 터맘 이러기요 ㅎㅎ

      맞아요. 딸기 가고나서 블로그 글을 처음부터 다시 읽어보고 있는데 정말 막판까지 먹을 거 다 먹고 할 거 다 하고 (말썽피울 거 다 피우고) 죽기 겨우 2주 전인가부터 좀 이상하다 싶다가 확 가버렸어요. 딸기가 노견이 되면서부터 항상 바라던 대로… 오래 아프지 않고요.

      꿈에는 여적 안 나오고 있어요. 얘가 이렇죠 뭐.. 허허.

      Reply
      1. 트니맘

        이눔시키 쫌 너무하네ㅎ
        비빙이랑 신났나봐요. 둘다 노는데 선수들이라 뛰는거 좋아하고
        코드맞는 애들도 또 있을거고 노느라 시간 가는줄 모르나봐요.

        Reply
        1. Ana Post author

          지난 번 말씀드린 대로 딸기 꿈에 나오고 나서는 마음이 많이 편안해졌어요. 그 다음엔 또 소식없음 ㅋㅋ

          Reply
  4. 블로그 팔로워

    안녕하세요, 자주 들르면서 눈팅하는 밴쿠버 이웃인데, 이번 포스팅은 보다가 저도 모르게 폭풍 눈물이네요. 저도 키우던 고양이를 이렇게 보낸 적이 있어서요. 힘 내세요.

    Reply
    1. Ana Post author

      따뜻한 말씀 감사합니다. 같은 경험이 있으시군요.. 슬픔이 크지만… 같이 보낸 시간 동안 경험했던 기쁨도 크기에 딸기와 함께 한 15년에 후회를 하지 않으려고 하고 있어요. 아마 함께하시던 고양이도 행복한 삶을 살다 가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Reply
  5. 바람

    하이고 녀석 마지막 사진보니 또 눙물이.. ㅠㅠ
    저렇게 보내셨군요..
    들썩이는 맘 저도 잘 알아요..에효.
    작고 여린몸이지만 강단있고 잘드셔서 얼마나 예뻤던지..
    여행도 많이다녔던 딸기덕에 눈호강도 참 많이했더랬는데 넘넘 고마웠어~!
    이제 여행속에 딸기도장이 안찍히는건 넘 서운하지만..
    하늘에서 빛나는 피부와 눈동자를 반짝일거 생각하면서 평안하길 기도할께~~

    딸기랑 비빙이 서로 인사 잘했겠지요?
    인석들 만났음 좀 알려주징.
    서로 뛰다니고 놀기바쁜가봐요.
    비빙이는 초반꿈에는 좀 여린듯 어린듯 나타나다 언젠가부터 튼튼한 모습으로 보여지더라구요.
    딸기도 언젠가 또 예상치 못한 순간에 짠~하고 놀래켜줄거라능.

    Reply
    1. Ana Post author

      저도 이 포스팅은 볼 때마다 눈물이 나요. 요즘 울면 속이 아파서 잘 안 울려고 하는데 (인간의 감정과 몸이 정말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다는 거 이번에 깨닫네요. 스트레스로 암 걸린다는 거 진짜였어요;;) 뭐 어쩌겠어요. 그냥 천천히 달래줘야죠. 바람님도 많이 힘드셨죠.. ㅠㅠ
      비빙이가 튼튼한 모습으로 나타난다니.. 너무 좋으네요 ㅎㅎ 저도 나중에 꿈에서 딸기가 눈도 보이고 신나게 뛰어노는 모습으로 나와주면 참 기쁠 것 같아요. 지금은 뭐.. 바쁜가보죠 뭐 ㅎㅎ

      Reply
  6. 폴리맘

    딸기맘님 죄송해요…한동안 블로그를 보러올 용기가 나질 않았어요 ㅠ.ㅠ
    폴리 아프다고 소식올려놓고는 딸기가 휑하니 가버려서 기막히기도 하고… 맘이 많이 힘들엇네요.
    우리 딸기 참 이쁘게 자고 있어서 슬프면서도 따뜻해요.
    이쁜 녀석.. 우리 딸기 너무 고마워..사랑해.. 또 만나자.. 우리 폴리랑도 친하게 지내줘..
    녀석 얼마나 지 하고픈대로 열심히 살았는지 쬐깐한 녀석이 을매나 존재감이 컷는지 기억하고 추억하고 웃으며 지내요. 나중엔 눈에서 눈물이 줄줄 흐르면서 웃는다잖아요.

    폴리가 지금 좀 힘든 시간이라 앞으로는 어찌 될런지 모르지만…모두들 언젠가 다시 만날꺼라 생각이 들어요. 우리 녀석들 다 만나서 지들끼리 몰려다니면 거기서도 “별난이들”로 통하지 않을까 싶다능ㅋ (좀별나야 말이죠)
    슬프지만 잘 지내시길 바래요. 제가 아직 가보지않은 길이라 뭐라 말씀드릴 수 는 없지만 응원해요.
    딸맘님도 딸빠님도 힘내셈~

    Reply
    1. Ana Post author

      혼자서 키우던 녀석이라 비비랑 있을 거란 생각하면 좀 든든해요. 그래도 폴리는.. 아주 한참 있다가 만났으면 하는 바람이구요. (나중나중에 딸기랑 폴리랑 같이 있으면 정말 그 동네서도 대단하긴 할 거라는.. ㅋㅋㅋ 거기에 비빙이까지 우어어 하면 ㅎㅎ)

      폴맘님.. 폴리 병원에 있어서 마음 많이 힘들죠.. 저도 너무 힘들었어서 힘내라 뭐 그런 말을 못하겠어요.
      일단.. 너무 많은 생각하지 마시고.. 때 되면 식사하시고 밤 되면 주무세요. 캐모마일이나 동종약이나 뭐 그런 거 힘을 빌려서라도요. 그리고 또 힘내서 폴리 돌봐야죠. 생각 많이 할께요..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