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계절의 변화는 어김이 없어서 11월이 되니 얼굴에 닿는 공기가 차다. 11월 첫주말 집청소를 하면서 옥매트를 거실에 꺼내두었다.

IMG_2293
옥매트 위에 요 하나 깔고 담요 하나 깔고.

IMG_2294
요렇게 앉아서 책도 보고 컴퓨터도 쓸 요량.
딸기가 있었으면 여기 참 좋아했겠다.. 했더니 K씨 왈: 좋아해서 신나게 스키탔겠지..;;;

 

.

요즘의 식생활:

IMG_2292
마트에서 돌그릇을 사서 살짝 달궈서 밥을 담고 이것저것 올려 돌솥 비빔밥으로 먹는 것이 요즘의 즐거움. 지금은 속이 좀 아파서 못먹지만 집에서 알밥을 해먹었을 때의 감동이란..

.

지난 주말엔 무려 김치와 깍두기도 만들었다.

IMG_2296
배추는 절인 것으로 사서 씻어 물만 빼고…
IMG_2297
무 채썰고 있는 남편.
사실 김치를 나보다 많이 담가본 건 K씨임. 나는 날라리 딸이어서 엄마 김치 담그는 걸 도와준 적이 없다… 엄니 미안해유..

IMG_2301
아아 뿌듯하다.

IMG_2302
저녁은 물론 수육이 되겠습니다.

IMG_2303
나는 속이 아파서 고기랑 김치는 조금만 먹고 조기를 구워서 밥을 먹었다. 생선 좋아하는데 손질이 귀찮아서 한 일년만에 먹은 듯. 정작 해보니 아주 힘들지도 않은데 종종 해먹어야지.

.

김치 재료 사러 가서 충동적으로 무를 한박스나 샀기 때문에 열심히 먹고 있다.
IMG_2299
무밥, 콩나물 무국
IMG_2300
그 옆에 무나물. 무를 엄청 좋아해서 다행.

.

지난 한달여를 매일 울면서 지내서인가 속병이 단단히 났다. 그 사이 위에 안 좋은 생활을 한 것도 있고.. (점심을 간단하게 견과류나 과일로 때우고 저녁을 많이 먹음. 물론 커피도 거르지 않고 많이 마심…)
예전에 속병 났을 때는 커피 끊고 식생활 조심하면 며칠 있다 괜찮아졌던 것 같은데 이번엔 나아질 기미가 안 보여 병원에 가볼 예정.
IMG_2295
속이 뒤틀릴 때 먹으면 좀 도움이 되는 참마밀. 사무실에 두고 종종 먹고 있다. 동생이 왔을 때 이것저것 살림살이를 마련해주고 갔는데 이 고풍스런 보온병도 유용히 쓰고 있다. 아침에 물을 넉넉히 끓여 담아두면 출근하면서 급히 차를 만들어 나가거나 할 때 좋음.

8 thoughts on “11월…

  1. 블로그 팔로워

    저만 저렇게 거실에 앉아서 컴터 하는 줄 알았어요, 옥매트 정말 아이디어 좋으네요.
    김치와 수육! 대충 먹고 사는 저로썬 저런 거 해드시는 분들 리스펙트입니다. ㅎㅎ

    그나저나 저도 속이 안 좋은데 커피는 자제가 안 되니 큰일이에요. 특히 비오는 이곳 겨울에는 커피 마시는 게 낙이랄까. 혹시 애플 사이더 비네거 물 드셔 보신 적 있으세요? 전 속이 뒤틀릴 땐 애플 사이더 비네거 1~2tsp + 물 한 컵 담아서 홀짝거리며 마시거든요. 그거 상당히 효과적인데..

    Reply
    1. Ana Post author

      거실에서도 책상에서도 식탁에서도 다양하게 놀지요 ㅎㅎㅎ 옥매트를 꺼내놓았더니 좀 어수선한 느낌은 있지만.. 뭐 어차피 남편이랑 저랑 둘이 쓰는 공간이니까요 ^^

      저도 아침에 커피 한 잔이 꼭 필요한 사람인데 이번 속병은 좀 심해서 커피가 아예 안 땡기네요. 커피 안 마시면 머리가 좀 아파서 그건 힘들지만.. 잘 관리해서 향기로운 커피를 마실 수 있는 날이 얼른 왔으면 좋겠어요.
      애플 사이더 비네거는 감기기운이 있을 때 꿀이랑 타마시긴 했는데.. 저는 위산 과다라 신 건 먹기가 좀 무서운데요..? 약간 진정되면 그 방법도 써보겠습니다. 정보 감사해요~ ^^

      Reply
  2. 트니맘

    딸기가 없으니 허전하고 휑~해보여서 또 슬퍼요.
    딸기맘님댁 인테리어의 완성은 딸기였는데..
    요녀석 요즘도 노느라 정신없겠죠?^^

    k님 진짜 대단하세요.저두 배추김치는 안해봤는데
    깍두기,부추김치, 겉절이는 그래도 해먹는데 이상하게
    김치의 정석인 배추김치는 해볼 엄두도 안나고
    망하면 재료비 아까우니 걍 쭉~사먹기로.ㅋ
    진짜 어지간한 여자들보다 백배천배 살림 잘하신다는~

    알밥 진짜 맛있어보여요. 저두 돌그릇 사야겠어요.ㅋㅋ

    요즘 속이 안좋으시구나 에궁.. 밥 잘 드신다면서요!
    끼니 안거르고 꼬박꼬박 드신다더니 어이된 일이오!
    터빠도 위가 약해서 최근 또 아프다길래 양배추 요구르트에 넣어서 매일
    갈아줬더니 확실히 효과 있대요.
    양배추 생으로 갈아서 매일 드셔보세요.
    그리고 카베진s라고 일본 국민 위약이라며 이것도 효과 좋대요.
    캐나다서도 구할수 있을지..

    Reply
    1. Ana Post author

      글게 말이예요. 매일이 기승전딸기였는데.

      한국에선 맛난 김치 많으니 그냥 사드시오~~~ ㅎㅎㅎ 돌그릇은 정말 잘 샀다고 생각해요. 그 뜨겁게 약간 눌은 밥 완전 좋아하거든요 ㅎㅎ
      양배추를 주서기에 갈아요 아님 믹서에..? 요구르트는 유제품이라 지금은 좀 부담스러운데.. 어떤 요구르트랑 드세요?
      카베진s 또 검색 고고 했더니 양배추 환이네요 ㅎㅎ 여긴 없겠고. 양배추 열심히 먹어볼께요 ^^

      Reply
      1. 트니맘

        주서기에 갈아도 되고 믹서에 갈아도 되고
        믹서에 우린 갈아먹어서 아 그러고보니
        베란다에 주서기가 쳐박혀 있는데 잊고 있었네요.ㅋㅋ
        여튼 믹서에 갈려면 뭔가 액체가 있어야 잘 갈리니께
        걍 요거트 이런거 말구요. 야쿠르트라하면 기억하실란가
        쪼매난 병에 들어있는 요구르트 갸 넣어 갈아주니 맛있다고
        잘 먹더라구요. 꼭 요구르트 아니라도 괜찮아유.
        물 살짝 넣어서 해도 되고.

        Reply
        1. Ana Post author

          말씀듣고 해먹어야지 했다가 찐 양배추가 남아서 물 넣고 갈아봤어요. 꿀 넣어 먹으니 먹을 만 하데요? ㅎㅎ 터맘 고마워요~

          Reply
  3. 바람

    정말 카페트나 소파위에 빈자리가 아직 넘 어색하네요..
    속 탈나실만 하죠..아무래도..
    병키우지마시고 병원도 다녀오시고 속에 좋은 음식으로 잘 드시길..
    울더라도 잘 드시면서 우셔야함..^^;
    그 와중에 김치까지 담궈드시고 대단하시다능.
    전 바쁘다는 핑계로 요즘 요리랑은 담을 쌓았기에 김치는 생각지도 못하는딩..ㅎㅎ;
    슬슬 식생활 개선이 필요하긴해요.
    몇달간 넘 일회용이들이나 불량이들을 많이 사랑해온 듯..ㅋ
    여기도 많이 추워졌는데 캐나다는 곧 더 추워지겠죠?
    감기 조심하시궁..종종 요렇게 소식 올려주시길 부탁부탁! ^^

    Reply
    1. Ana Post author

      아무래도 집이 좀 휑하죠?
      병원에 갔더니 위산역류인 것 같다고 약 처방받아와서 먹고 있어요. 당장 몸이 안 좋으니 바깥음식을 못 먹어서 집에서 간단하게 먹다보니 김치까지 하게 되더라는 ㅎㅎㅎ 저희도 한 2년만인가 한 것 같아요 김치.

      여기도 날이 쌀쌀하네요. 바람님도 잘 챙겨드시고.. 우리 아프지 말아요. ^^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