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5일 일요일 & 6일 월요일

토요일은 K씨가 늦게까지 일하는 날.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다 늦은 밤에 팝콘을 튀겨먹고 티비도 보고 책도 보고 하다 2시나 되어 자고 일어나니 아니나 다를까 일요일이 짧아진다. 전날 짐에 내려가 좀 움직여서인지 근육통도 있고 해 아침 운동은 스킵하기로. (이런 결정은 참 쉽다 ㅋㅋ)

늦은 아침은.. 알리오 올리오 당첨.

20150405_105546 20150405_105632
K씨가 이렇게 저렇게 시도하고 있는 알리오 올리오. 면은 아주 맛있게 삶겼는데 부숴놓은 레드페퍼를 마늘과 함께 볶았더니 입자가 작아서 그런지 좀 타고 완전.. 매웠다. 다음번엔 레드페퍼는 나중에 넣을 거라고. 오늘도 K씨의 알리오 올리오는 진화하고 있다.

.

K씨가 잠시 회사에 들러야 한다길래 일단 함께 나옴. 미리 예보를 검색해보니 일요일은 날씨도 좋고 해서 영화를 보러 갈까 하이킹을 하러 갈까 이것저것 계획을 세웠는데, 정작 나가니 몸이 좀 으슬으슬하면서 머리도 아프고 해서 일찍 들어가고 싶어졌다. 오는 길에 있는 작은 타운에서 햇살 받으며 잠깐 걷고 장을 봐서 돌아옴. 한국장에서는 상당히 비싸게 파는 찜용 갈비를 캐네디언 가게에서 스튜용으로 포장해 저렴하게 팔고 있길래 사와서 K씨가 갈비찜을 만들었다. 약식으로 양파와 당근을 넣고 시판용 양념을 부어서. 나는 옆에서 에다마메를 데쳐서 까고 브로콜리 밑둥을 썰어 넣는 등 재료와 샐러드 담당.
샐러드는 케일을 잘게 썰어 살짝 데치고 키노아, 오이, 피망 (원래는 빨강 파프리카를 써야하는데 없었다), 적양파, 아보카도에 페타 치즈를 조금 얹고 겨자, 올리브유, 레몬즙을 섞은 드레싱을 섞은 것. 조합이 꽤 잘 어울렸다.
레시피: http://allrecipes.com/Recipe/Kale-Quinoa-and-Avocado-Salad-with-Lemon-Dijon-Vinaigrette/Detail.aspx?evt19=1&referringHubId=17250

20150405_171322
그렇게 준비된 어제의 저녁.
요즘 밥은 쌀과 귀리를 2:1 정도의 비율로 섞어서 하는데 괜찮은 것 같다. 식이 섬유소도 많아서 좋을 거고. 사실 요즘은 한식을 잘 안 먹어서 밥을 일주일에 한두번 정도나 먹을까 싶다. 동생은 걱정하지만 사실 우리가 주로 먹는 일반적인 한식은 염분과 탄수화물 함량이 높아서 그다지 건강에 좋을 것 같진 않다.김치 평생 안 먹고 빵만 먹은 여기 할머니 할아버지들도 건강하게 장수하시니 뭐. (반전은.. 동생은 한식만 먹는데 완전 건강식으로 먹음 – 나물 반찬 중심) 일부러 한식을 안 먹는 건 아니고, 내가 요리하기가 싫어서.

.

오늘은 국정공휴일은 아니지만 학교가 닫아서 쉬는 날. K씨는 아침 먹고 출근하고, 나는 집에서 조용히 보낼 생각이다. 토요일에 청소는 해두었지만 돌아서면 여기저기 치울 곳이 보이는데, (냉장고도 꾸준히 더러워지고, 창틀도 꾸준히 더러워지고.. 리스트는 이어진다) 오늘은 그냥 다 무시하고 책도 읽고 이렇게 글도 쓰고 그러기로 했다. 텃밭도 토요일에 가서 거름도 섞어두고 삽질도 하고 왔으니 오늘은 쉬고.
뭐든지 적당히 적당히 하는 것이 내 정신 건강에 좋은 것 같다. 집은 꾸준히 더러워지니까 구석구석 깨끗하게 치워두면 마음은 가벼워지지만, 또 너무 집안 일만 하면 허무해진다. 적당히 적당히.

14 thoughts on “4월 5일 일요일 & 6일 월요일

  1. venusian9

    무한반복 집안일은 정말 정신을 지치게하자나요.
    적당히 눈감을때도 있어야 함.(자주 눈감긴 하지만요~ ㅋㅋ)
    넘 방치해서 나중에 몰아하느라 고생할 정도만 아니믄 오케~^^
    알리오올리오는 장언니에겐 그저 ‘면’이라 안통하는 요리 중 하나에요.ㅋㅋㅋㅋ
    전 좋아하는데.. 간만에 파스타면 좀 사와야겠어요~

    Reply
    1. Ana Post author

      정말 말 그대로 무한반복.. ㅎㅎ 가사노동 정말 제도적으로 인정해줄 수 있는 방법이 있어야 하는데 말이예요.
      장언니님 면류를 싫어하시는 거예요? K씨는 면류면 뭐든 좋아하는 듯..
      뭐.. 일단 요리하는 사람 맘이니.. ^^ 장언니님께서도 투덜 드시려나요 ㅎㅎ 맛나게 해드세요 ㅋ

      Reply
      1. venusian9

        그게아니고 면에 뭔가 쏘스를 듬뿍넣어야하는데 암것도 없이 면만먹는다 이거죠.ㅋㅋㅋ

        Reply
  2. polynme

    ㅋㅋ알리오올리오…몇해전 한때 필받아서 새우한봉지와 베이컨으로 주구장창 해먹었던;;;
    폴빠는 잘 먹기는 하는데 면만으로는 택도 없구;; 빵도궈주고 소세지도 데치고 샐러드 김치 피클 다 셋팅되야 “간단하게 먹었네~” 해준다능;;;; 차라리 볶음밥을 해주는게 나은 밥오타쿠임;;;
    딸맘님네 식단이 불량하다면 우리집 메뉴는 정말 자취생활자의 식단인딩 ㅋㅋㅋ

    가사노동은…. 그냥 뫼비우스의 띠임;;; 어느순간부터는 안치우고 살려니 안사고 마는ㅋ
    울집은 아예 방하나가 일년째 광으로….쩝
    텃밭까지 하시는 딸맘님은 바지런쟁이시니까 창틀정도는 스킵해도됨유 ㅎㅎ

    Reply
    1. Ana Post author

      밥 오타쿠 ㅎㅎㅎㅎ K씨는 국수 오타쿠예요. 면 종류는 다 넘 좋아함. 전 요즘 탄수화물 섭취를 좀 줄여볼까 하고 국수 종류는 잘 안 하려고 하는데 이게 또 국수 후루룩 먹는 느낌이 막 그리워질 때가 있더라구요. (특히 라면 후루룩은 거부하기 어렵..)
      요즘은 우리 식단 그리 불량하지는 않은 것 같아요 ㅋㅋ 우리들의 고질병인 밥안해 병 나은 기간. 언제 도질지는 모르나 물 들어왔을 때 노 저어보자며 열심히 해먹고 있어요.

      에이 뭐 나 폴리네 갔었구마는.. 집 전체가 깔끔깔끔한 하얀색 느낌.. 참 예뻤다고 기억하고 있음요 ㅎㅎ

      울집 창틀은.. 그냥 안 보고 있어요. 언젠가는… 보겠지요 -_-;;;

      Reply
    1. Ana Post author

      오.. 레시피 완전 간단하네요! 이런 거 참 좋아해요 ㅎㅎ 마침 아보카도 사두었는데 얼른 해먹어야겠어요.
      얼마전까지 요리에 손을 떼서 안 가고 있었지만 예전에 이 블로그 자주 봤었어요. 책 나오자마자 도서관에서 빌려보고요 ㅎㅎ
      참, 제 블로그에서 보셨다고 말씀하신 귤 케익이 여기 레시피랍니다 ^^
      http://smittenkitchen.com/blog/2009/01/clementine-cake/

      Reply
    2. Ana Post author

      어제 이 레시피 보고는 오이의 상큼함과 아보카도의 고소함이 계속 머리에 떠올라 오늘 아침에 만들어봤지요. 근데 저희도 마요가 없어서 요거트 넣고 라임 없어서 레몬즙 넣고 실란트로나 파슬리도 없어서 실제로 만든 건 다른 요리..? ㅎㅎ
      전 상큼하니 좋았는데 요거트 드레싱을 좋아하지 않는다는 (오늘 새롭게 알게된 사실이네요;;) K씨에게 거부당하고 제 오늘 점심도시락이 되었어요 ㅎㅎ 조만간 제대로 된 레시피로 재도전해보려구요 ^^

      Reply
  3. Jiney

    우왕 아나님은 책까지 벌써 보셨군요! 어쩜 어쩜! ㅋㅋㅋ

    그쵸, 이 블로그 아주 괜찮죠? 아 그 귤케잌도 스미튼에서 보신 거군요. 정말 언제 해봐야하는데 말이죠.. 하, (먼 산.. )

    Reply
    1. Ana Post author

      근데 블로그랑 책만 구경하고 실제로 요리는 많이 안 해봤어요 ㅎㅎ
      음.. 귤은 겨울철 과일이니 여름 지나고 가을 지나고 찬 바람 불면? ^^

      Reply
  4. Jiney

    맞아요, ㅎ 저도 사실은 변형된 다른 요리를 먹은 게죠. ㅎㅎ 컥, 남편분이 요거트 드레싱을 안 좋아하시는군요.. 마요로 만들면 확실히 더 맛있겠죠? 아래는 외국 사시는 한국분들 블로그인데 이 분들 레서피도 다 맛있어요. 근데 다 벌써 아시는 블로그일 것 같은 이 기분…
    http://blog.naver.com/dan540625
    http://blog.naver.com/jollyholly

    Reply
    1. Ana Post author

      아~~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저 사실 좋은 블로그들 잘 모르거든요.. 저 위의 Smittenkitchen 블로그는 그야말로 우연찮게 알았던 거고 ㅎㅎㅎ
      잠깐 보려고 갔다가 벌써 한 30분 구경한 것 같아요. 당근 크림치즈 샌드위치 당장 해먹고 싶네요.. 이번 주말엔 크림치즈를 사야겠…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