삽질

어제는 바게뜨를 구워봤다.
표면에 계란흰자 대신 우유를 발라서 그런가.. 바게뜨가 너무 부드럽다.
재료는 심플해서 좋다. 밀가루, 물, 이스트, 설탕, 소금, 끝.
목적은 화요일 장 볼때 사온 보코치니 치즈를 활용한 샌드위치를 만들어 보는 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페스토를 바르고 토마토 넣고 치즈 넣고 끝.
맛은…?????
치즈가 넘 밍밍하다. 이기 원래 이런 맛이었나? 전에 밖에서 먹었을 땐 더 쫀쫀하고 치즈스러웠는데, 이건 무슨 두부 맛. 어제도 삽질 열심히.

사용자 삽입 이미지
3월인가부터 우리집 베란다서 자라고 있는 제라늄, 드디어 꽃봉오리가 올라오다. 감격에 차서 사진 찍어주었다. 자세히 보면 봉오리 끝 붉은 부분이 보이는 것이다.

1층엔 울긋불긋 꽃이 잘 자라고 있는데.. 우리집이 너무 추운 거야? 그런 거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 K군보다 내 퇴근 시간이 늦어서 K군이 기다리면서 동네 산책을 하던 중 아는 분이 일하고 있는 빵집에 들렀더니 빵을 선물로 주었단다. 바게뜨스러운데 굵은 소금과 올리브유가 잔뜩 뿌려져 있다. 꽤 큼직한 빵이라 어제도 뜯어먹고 오늘 아침 다시 샌드위치를 시도해보았다. 오늘은 토스터오븐에 살짝 구웠는데 조금 더 나아진 것 같지만 치즈는 여전히 밍밍하다. 삽질은 계속된다. 쭈-욱.

그나저나 당장 해서 낼 숙제가 있는데 이리 놀고 있나.. -0-

12 thoughts on “삽질

  1. 바람

    맛있는 삽질인걸요~ ㅋㅋ
    전 집에 화분들이 죄 쪼매난 다육이들이라
    꽃볼날은 한~~~참 멀은듯 해요..ㅋㅋ
    생각난김에 화병에 꽃이라도 꽂아야겠다눈..^^

    Reply
  2. 귀걸이

    보코치니 치즈 넘 밍밍하면 올리브유랑, 마늘, 베질이나 파슬리, 고추가루 죄끔 넣고 한 재어 놔뒀다가 먹으면 좀 더 괜찮던데.

    샌드위치 싼거 봐. 넘 이쁘다. 저런 종이는 또 어서 구했데?
    요즘 빵 세례속 사는구나. 얻어왔다는 저 빵도 넘 맛있겠어. 포카치아인가?

    Reply
    1. 딸기맘

      음.. 그런 방법이 있구나~~~~ 내일 시도해볼까나~

      저 종이 베이킹 시트야. 기름종이인가? 그 롤로 파는 거.

      Reply
  3. 후라이팬

    블로그 참 정성스럽게 하심미.
    난 사진찍기 너무 귀찮아서;
    요리도 많이 하시고.
    딸기맘님 극도로 게으르면서 극도로 부지런.
    극과 극을 부지런히 왔다리 갔다리 하시네.

    Reply
  4. 동현

    흠흠… 삽질이라…
    우린 요즘 농사짓는다. 학교에서 교직원들에게 선착순으로 다섯평씩 분양해주는 텃밭이지. 생각보다 재미가 쏠쏠해. 노동하는 즐거움도 맛뵈기지만 느끼고…. 그러잖아도 쇠고기 땜시 몹시 시끄러운데, 나름 웰빙을 실천하고 있는거지.
    햐간, 잘 지내고… 나도 니들 보구 싶다. 여기선 다들 바빠서 소주한잔하기도 힘드는 구나.

    Reply
    1. 딸기맘

      오옷~ 선배님~~~
      텃밭이라니 ㅋㅋㅋㅋㅋ 뭐 심으셨어요?
      우리는 좀 심심해요. 한국에 있었으면 사람들 만날텐데 이런 얘기나 하면서.. ㅎㅎ (바빠서 여전히 못 뵐라나요..? ㅎ)

      Reply
  5. 동현

    케일, 상추류 서너종, 깻잎, 청경채, 근대, 양상추, 루꼴라 등등 쌈야채와 고추, 피망, 토마토, 가지, 각종 허브류 등등이다. 다섯평에 많이도 심었지? ㅋㅋ 그래서 요즘 아침마다 샐러드 파티한다. 완전 유기농이지… 물론 전에 그 밭 주인이 화학비료 썼었으면…..ㅜ.ㅜ
    내년엔 열평으로 늘려보려고 고민중..

    Reply
    1. 딸기맘

      그러고보니 전에 선배님네 독일집 갔을때 뒷마당에서 허브 가져다 요리하시던 생각이 나네요.. ㅎㅎ 그 파스타 맛있었는데.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