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극을 받는다는 것

12월 24일부터 1월 3일까지 학교가 문을 닫고 K씨도 연말에 휴가를 내두어서 다음주에 일주일 정도 쭉 쉬게 된다. 며칠 놀러갈까 어쩔까 얘기를 하다가 그냥 집에서 맛있는 것 먹고 푹 쉬는 걸로 결정. (이러다 막판에 휙 놀러갈지도 모르지만 ㅎ) 암튼 다음주의 휴식을 기대하는 중.

어제는 직장에서 간단한 미팅을 한 다음 포틀럭 점심식사를 했다. 예전엔 오후에만 도서관을 닫고 포틀럭을 했기 때문에 아침에 음식을 싸가서 근무를 한 다음 다른 캠퍼스로 음식 들고 이동하고 그러는 게 너무 귀찮아서 포틀럭을 싫어했었고, 그 기억 때문에 전날 대형 펌킨 파이를 사서 그걸 가지고 갔다. (뭐.. 내가 좋아하는 디저트이기도 하고.) 그런데 다들 꽤나 정성스럽게 준비를 해와서 좀 미안한 기분. 다음번에는 뭔가 만들어 가볼까 한다. (벌써 내년 생각하고 있다 ㅋ)

점심식사를 마친 후 우리 쿨한 디렉터께서 일년간 수고했다며 일찍 일정을 끝내주어서 바로 옆에 사는 동료이자 친구 C여사네 가서 차를 마시면서 수다의 장. 그 동안 학교 수업 때문에 연락을 잘 못하고 지내다가 간만에 만나니 할 얘기가 어찌나 많은지 ㅎㅎ
C는 요즘 집안 정리에 골몰하고 있는 중. 집안 정리도 그렇고, 본인이 텃밭에서 키우는 식물의 약효성에 대해서 노트에 정리해가면서 공부하고 있었다. (그 식물을 말려서 차로 만들어 함께 마셨다.) 계속 뭔가 배우려고 하는 모습이 좋아보였다. 어쩐지 조금 자극을 받았달까.

요즘 동생은 수영을 열심히 하고 있다. (동생은 나하고는 다른 수준의 에너지의 소유자이다..) 좋다면서 나보고도 수영을 하라고 종용 중. 난 요즘 저녁때 아랫층 짐에서 잠깐씩 뛰고 스트레칭 정도만 하는데 며칠 뛰니 무릎이 아프길래 (흑흑) 오늘은 수영을 하러갔다. 토요일이라 사람이 많지 않을까 생각했지만 의외로 한산. 연말이라 그런가.
래인 하나를 독차지하고 천천히 1킬로미터 수영한 후 핫텁에도 잠시 있다 옴. 몸이 개운하고 운동후의 약한 근육통도 느껴져 좋다. (운동을 했으니 점심은 펌킨 파이로!)
앞으로도 종종 수영하러 가야지. 동생의 모습에 자극을 받긴 한 듯 ㅎㅎ

이런 자극들, 삶에 꽤 좋은 영향을 미치는 것 같다. 그나저나 내 블로그 요즘 왜 이렇게 건전한 거지..

 

6 thoughts on “자극을 받는다는 것

  1. 블로그 팔로워

    우얼~ 수영, 짝짝짝!

    전 요즘 마음이 안정이 안 된 상황이라 뭐 저런 분들 보면 입만 벌리고 있고요~ 뭐, 네 그렇습니다. 하하하;;

    Reply
    1. Ana Post author

      어머니와 좋은 시간 보내고 계세요? ^^

      수영을 한 건 좋은데.. ㅎㅎ 오랜만에 하면서 좀 무리했는지 엊저녁엔 발이 아파서 얼음찜질을 했다는 거 아니겠어요 ^^;;;

      이사 준비로 경황이 없으실텐데 자극은 무슨 자극이 필요하시겠어요. 마음이 많이 바쁘시지요..

      Reply
  2. 폴리맘

    수영!! 바람님이 물개가 되시려는지 매일 새벽 수영으로 기냥 활활 태우시더만 여기도 한 분 당첨ㅋㅋㅋ(음냐 나도 수영끊어야 하낭?;;)
    크리스마스 연휴 잘 쉬시공 K님과 깨볶으면서 쉬시길~ 영화 드라마 왕창 보시공~ 느긋하게 시간보내세용~ (울집은 요즘 응팔을 보면서 저거 응삼, 응사 아니냐며 – 소품이나 설정이 88년도에 비해 훨씬 올드해서 83~84년도 정도로 느껴진다는; – 음청 까면서 봄)

    Reply
    1. Ana Post author

      전 바람님처럼 정식으로 하는 건 아니므니다 ㅎㅎ 걍 시간 되면 한번씩 가려구요. 근데 한번 하고 오니 하루 종일 나른~해서리 ㅋㅋㅋ

      K씨도 응팔 열심히 보고.. 저는 되는 대로 같이 보는데 (가끔 넘 시끄러워서 ㅎ) 이 드라마는 오래된 소품을 보여주기 위해 각본을 썼나 하는 느낌이 종종 ㅎㅎ 그러다보니 더 예전 거 찾아도 열심히 껴넣는거겠죠? ㅎㅎ

      Reply
  3. venusian9

    1키로 뛰시면서 뭘 제대로 못하신다궁.
    전 저질체력에 운동도 수영이 난생첨이라 속도 진짜 안나는데
    어영부영 상급반 올라와버리니 체력딸려 미추어버리겠어요.
    레인을 혼자 독차지라니..여기선 꿈도 못꿀텐데 왕 부러워요! ㅎㅎ
    1월에 좀 아팠더래서 많이 의기소침에 무기력해졌는데 저도 좋은 자극들 좀 받아야겠다능~~

    Reply
    1. Ana Post author

      바람님 벌써 몇년째 꾸준히 하시는 거 완전 존경스럽다니까요.. 편찮으셨구나.. 지금은 다 나으신 거지요?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