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며칠간

* 7월 3일 목요일 *

지난 목요일에는 아기다리 고기다리던 (쓰다보니 아기공룡 둘리에서나 나왔을 법한 80년대 표현;;;) <태양의 서커스>를 보러 갔다.
작년에 예매한 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운타운과 가까운 곳에 전용 극장을 설치해놓고 두달간 공연한다.
사진은 당연히 금지되어 있으므로 찍을 수 없었지만 어차피 사진으로는 표현하기 어려웠을 듯.
인간의 몸놀림이 저렇게 아름다울 수 있구나 하고 느끼게 한 묘기도 놀라웠으나 훌륭한 조명과 음악이 어우러져 즐거웠던 공연이었다.

* 7월 5일 토요일 *

퇴근길, 안젤라와 나서는데 급 땡겨 찾아가 본  토마스 하스 초콜릿 가게. 여러 사람들로부터 하도 맛있다고 들은 집이라 항상 가보고 싶었는데 우리가 일하는 시간이랑 잘 맞지 않아 기회가 되지 않았었다. 이번에도 간신히 문 닫기 직전에 도착, 초콜릿 몇 개씩을 사들고 왔다.
작디 작은 초콜릿이 하나 1.05불씩, 꽤 비싼 가격이다. 떨면서;;; 맛을 봤는데 정말 고급스러운 맛… K군과 감탄하면서 먹었다. 안젤라가 동부로 떠나기 전에 한번 더 가봐야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날 저녁엔 이제 얼마남지 않은 보코치니 치즈와 토마토에 올리브유와 발사믹 식초를 뿌려 바질 잎을 얹은 예쁜 샐러드를 만들어 먹었다. 바질은 화분으로 하나 장만.
작년에 키우던 바질이 결국 죽었기 때문에 다시 안 사려고 했으나 나중에 알고보니 어차피 1년생 식물이었던 것이다. 생 바질 잎이 맛있는데 팩으로 사면 다 못 먹으니까 화분으로 사서 키우면서 몇 잎씩 먹는 것이 좋다.

* 7월 6일 일요일 *

간만에 딤섬을 먹으러…
딤섬은 가격이 착해서 맛있게 먹고도 기분이 좋은 외식. 둘이 이렇게 잔뜩 먹고 20불 조금 넘게 나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랫쪽 잎으로 싸서 찐 밥은 처음에 먹고 싶어서 물어봤는데 만두를 먹다보니 배가 불러져 안 먹으려 했었다. 그러나 처음에 물어본 아줌마가 기억하고 던져(?) 주는 바람에 무서워서 그냥 먹었다.
늠늠 배가 불렀으나 차를 많이 마셔서 극복.

기분이 좋아져 집에 와서 만년만에 베란다 청소도 해주시고 어제 사온 바질 분갈이도 해주고 산세비에리아도 더 큰 분으로 분갈이를 해주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처럼 청소하고 밖에 앉아있었더니 딸기여사도 나오겠다고 해서.
밖에 고개를 빼면 가슴이 덜컥. 딸기여사를 너무 무시하는 건가.. -_-;

TV에 동물이 나오면 으르렁대는 딸기여사. 심지어 만화에 동물이 나와도 그러니 천재견이 틀림없…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리 천재;;;;견이라도 털이 자라 지저분함의 극치인데다 목욕도 안 시켜줘 냄새도 꼬리해서 신문지 깔고 가위로 대강 야매미용. 얌전하게 구는 딸기여사. 다 잘라주니 아유 인물난다.

야매미용 완료되자 마자 먹을 거 내놓으라고 강짜부리는 딸기 깡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후엔 산책도 가고. 지네집 앞 지나간다고 어디선가 날아와 짖어대는 멍멍이.

16 thoughts on “지난 며칠간

  1. 귀걸이

    와 자기 블록에 읽을거리가 잔뜩 쌓인거 보니, 내가
    오랫만에 들어온거 같네. 그래봤자 며칠 안들어 와 본건데
    말야.

    자긴 날마다 이벤트구나. 재밌겠다. 저 딤섬 너무 맛있어보여.
    저게 다 20불이라니, 자기 복받은데 사는구나. ㅋㅋ

    특히 저 쫄깃한 도넛- 내가 무지 좋아하는건데, 급땡기고.
    바나나 밥, 무지 맛있잖아. 아침부터 침흘리고 간다~

    Reply
    1. 딸기맘

      날마다 이벤트..는 아니지만 ㅎㅎㅎ
      나두 밥은 안 먹고 첨부터 저런 달달한 거 달래서 먹는다우~

      Reply
  2. 바람

    오옷..바질~!!
    저 바질 좋아하는데 정말 생바질은 구할데가 없다는..
    안그래도 허브화분 키울 목록중 젤 일호~!가 바질인데
    다육이들이 넘 생겨부려서 정신 못차리는중에요.
    아까 잠시 폴리,트니네랑 대화하믄서도 바질 키우고프다고
    막 떠들었는데 아 바질 화분보니 더 땡겨준다면서..ㅋㅋ
    (먹을 생각에 이런다는..)

    Reply
    1. 딸기맘

      한국에 생바질 구하기가 어렵군요.. 몰랐네요. 가장 흔하게 키우는 허브인데 왜 그럴까요?
      (저도 키우려고 산 게 아니라 먹으려고.. 쿨럭..)

      Reply
  3. 바람

    근데 으르르르 하는 딸기여사 첨 봤다는..ㅋㅋㅋㅋ
    딸기야..긍데 항개도 안무습네? ㅎㅎㅎ

    Reply
  4. 애플

    딸기자는 모습 정말 정말 이~쁘네요! 사랑스러워요~~

    저 딤섬집도 집주위에 있는거에요? 어찌저리 맛나게 보이나요!

    Reply
    1. 딸기맘

      정말 맛있는 집 찾기 힘들어요.. ㅎㅎ 한 열번 실패해야 한 곳 찾는 것 같아요.

      Reply
  5. 양지꽃

    나도 빨리 집 정리하고 채소 키웠으면 좋겠다…
    올해는 깻잎도 못 심었어.
    요즘 밥 먹는게 엉망이라 진짜 속이 안 좋아, 켁…

    Reply
    1. 양지꽃

      참이슬 언니가 말하기를 풍토병인 거 같다고… 허…
      무섭지?
      등이랑 뒷목에 (다 뒤라 안 보여서 다행) 머가 부르르 나고
      머만 먹으면 속이 엄청 아프거덩.
      물갈이라고 쉽게 말할수도 있대. -_-:

      Reply
  6. 폴리애미

    오호호호 베란다 정말 멋지삼!!!
    귀여운 딸기~~ 앞으로 나란이 자세 넘 이뽀 으히~~
    폴리도 TV에 친구나오면 으르릉~ 만화에 나오는 친구에도 반응하는거보면 우리새꾸들은 천재가 틀림없소 ㅋㅋㅋ(폴리는 특히 말친구를 좋아해요^^)
    딸기맘님 블로그엔 항상 요리사진이 ㅜ.ㅜ 아, 배고파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