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thoughts on “다시 12월 12일

  1. 아직은 덜 겨울 같은 겨울

    그냥 제목만 보고도 마음이 쿵했습니다.
    요즘 제가 가장 걱정하는 부분
    엄마를 더 이상 이 세상에서 못 본다는건 어떤 슬픔일지 감히 상상도 하지 못 하겠습니다.
    저는 제가 죽고 나서 가족들이 행복하게 잘 살았으면 좋겠어요. 그런 의미에서 행복하게 계속 잘 살아가세요.
    그런데 기일이 2년째인가요 4년인가요?
    사진에 2012년이라고 되어 있어서 (중요한건 아닙니다) 음. 다른 이야기이지만 사진이 색감이 좋습니다. 제가 무척 좋아하는 색감이예요. 밴쿠버에도 눈이 오는군요. 그냥 보기에도 추워보입니다.

    Reply
    1. Ana Post author

      2014년입니다. 틀리게 적어놓고 모르고 있었네요. 감사합니다 ㅎ

      사람의 마음이란 게.. 참.. 그 이전에는 경험해보지 못 한 엄청난 슬픔도 시간이 지나가면 또 익숙해지더라구요. 아직도 엄마나 딸기를 생각하면 가슴이 뻐근하면서 통증이 있긴 하지만 (전 2014년이 되어서야 마음이 아프다는 게 진짜 물리적인 통증이구나, 하는 걸 깨달았어요) 그게 또 적응이 되더라구요.
      아, 정말 맞는 말씀… 저도 제가 가더라도 다들 씩씩하게 잘 지냈으면 좋겠으니, 저도 그렇게 살아야 한다는 거.

      Reply
  2. Anonymous

    여기 몬트리올도 오늘 하루 종일 눈이 펑펑 쏟아졌네요.

    전 아빠 돌아가시고 나서 영화에서 딸하고 아빠하고 사이 좋은 모습만 봐도 눈물이 쏟아져요. 제가 못 그래서인지…

    몇 년 지나면 나아지겠지 하지만 사실 그런 건 없는 것 같아요.

    그래도 며칠 전에 엄마가 꿈에 나타나서 사랑한다 말씀도 해주시고… 전 그 글이 좋았어요.

    좋은 저녁 되세요.

    아 저 J입니다.

    Reply
    1. Ana Post author

      네. 슬픔은 사라지진 않는 것 같아요. 그냥 껴안고 살아가야죠 뭐. 씩씩하게.. 랄까 ㅎ

      조금 다른 얘긴데.. 저 요즘 눈물이 많아졌어요. 나이든 개나 고양이 나오는 동영상들 볼 때도 그렇고, 세월호 관련 기사 볼 때도 그렇고. 예전엔 마음은 그래도 눈물은 잘 안 흘리는 편이었는데, K씨는 제가 나이 들어 그런다네요;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