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이브

우리 학교 도서관은 크리스마스 이브부터 새해까지 닫는다. 기말 고사가 끝난 후 이브 전 날까지는 도서관 업무를 하긴 하지만 상당히 조용한 편. 일찍부터 휴가를 낸 동료들도 많다.
나는 애저녁에 휴가를 모조리 써버렸으므로 마지막 날까지 출근했다.


퇴근 길에 본 정체 모를 발자국. 너구리 같다 ㅎㅎ

2016년의 근무를 마감하고, 마지막 날에는 도서관에 장식해 두었던 포인세티아를 하나씩 들고 퇴근한다 ㅎㅎ


K씨는 올 해 크리스마스 이브에 근무한다. 저녁은 나가서 먹을까 하고 있음. (문을 열었으면.. ㅎㅎ)

나는 음악을 틀어두고 빨래도 돌리고, 청소도 하고, 좋아하는 차를 마시고. 이번 연말 휴일 동안 집 정리 싹 하고 새해를 맞이할 계획.

차와 함께 먹는 간식은 검은 콩 브라우니. 시판용 브라우니 믹스를 구울 때 식용유 한 컵과 달걀을 넣어 굽는데, 이 브라우니는 대신 검은 콩 통조림과 물을 쓴다. 팥이 들어간 디저트 느낌도 나고, 나는 좋았음. 무지하게 간단한 레시피는 여기: https://recipes.sparkpeople.com/recipe-detail.asp?recipe=986481
나는 Costco에서 산 브라우니 믹스를 사용했지만, 비건 믹스를 이용하면 비건 브라우니도 만들 수 있다.
구워서 도서관 직원 포틀럭에 가져감. 가장자리를 잘라내 냉동해 두었던 것은 내 간식으로.


요즘 출퇴근하면서 팟캐스트를 많이 듣는데, 때가 때인지라 주로 한국 뉴스와 시사 프로그램을 듣게 된다.뉴스를 듣다보면 어떤 사람들에 대한 미움이 생기는데, 누군가를 미워한다는 것은 에너지가 무척 소모되는 일임을 깨닫는다. 그러던 중 오랜만에 빨간 책방을 들었더니 문구용품 사랑에 대한 얘기를 나누고 있다 ㅎㅎㅎ
10월만 되어도 다음 해에 쓸 다이어리를 고르기 시작할 정도로  문구용품 구경을 좋아하는 편이라, 간만에 즐거웠음.


2010년부터 매년 몰스킨을 쓰다가 올해는 로이텀을 써보기로 했다.
빨간 책방 김중혁 작가는 문구류 사는 것에 대해 본인은 글 쓰는 사람이니까, 하면서 합리화한다고 하는데 나는 글 쓰는 사람은 아니지만 그냥 이걸 쓰면 즐거우니까, 하면서 합리화.
젤 왼쪽 노트는 올 한 해 수고해 준 몰스킨 데일리, 가운데 노트는 로이텀, 그리고 몇 년째 잘 쓰고 있는 라미 만년필, 쿠루토가 샤프, 그리고 Pilot G-Tec 0.4 mm 하늘색 펜. Pilot 펜은 한국에서부터 좋아했다. Hi-Tec으로 알고 있었는데 그게 다른 펜이었나 하고 검색해 보니 외국에선 G-Tec이란 이름으로 판다고. 이제 알았음 ㅎㅎ

내년엔 좋은 일들을 많이 기록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9 thoughts on “크리스마스 이브

  1. 벌써 크리스마스라니

    메리크리스마스 되시구요.
    저는 처음으로 몰레스킨 데일리 저널? 플래너 샀는데 왼쪽에 사진에 보이는거요. 보라색 표지인데 2017년에 사용할려고 샀어요. 문구류, 필기류에 관심이 전혀 없는편인데 모닝페이지 하면서 생각나는거 적을 일기장이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었는데 데일리 플래너가 딱 찾던거라 마음에 들어요. 새로 사신 브랜드 써 보시고 어떤지 좀 알려 주시면 감사드리겠습니다. 오늘 맛있는 저녁 드시고 재미있는 휴가 되세요.

    Reply
    1. Ana Post author

      감사합니다 ^^ 연말 휴일 잘 보내고 계신가요?

      저는 몰스킨 쓸 때마다 볼 때마다 기분이 좋아요. 아침마다 기분이 좋으실 것 같아요 ^^
      이번에 쓰는 로이텀 (원래 발음은 이게 아니라던데.. 편의상 이렇게 쓴다고 하데요)은 뒤에 비침이 적다는 리뷰가 많더라구요. 그래서 만년필 사용자들이 선호하구요. 또 요즘 유행하는 불렛저널 때문에 급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합니다 ㅎㅎ 쓰다가 또 생각나면 알려드릴께요 ^^

      Reply
  2. Anonymous

    Very merry Christmas 라고 쓰고 싶었는데 벌써 하루가 지났네.
    보내주신 카드는 송구스러울 정도로 감사한 마음으로 잘 받았음요. 챙겨줘서 감사~~

    나도 문구류 겁나 좋아하는데, 저 위에 언급한 몇가지 펜은 한 번 시도해봐야겠네. 내가 요새 쓰면서 감탄한 펜은 모닝 글로리에서 나온 마하펜. 우리 중 고등때 좋은 펜은 다 일제 아니면 독일제있잖아요. 이걸 쓰면서 이제 외제보다 한국제구나 하는 묘한 애국심을 느꼈음

    Reply
    1. Ana Post author

      냐옹님 ㅎㅎㅎ 잘 지내고 계시죠? ^^

      마하펜이 뭔가 얼른 찾아보았더니 “모닝글로리에서 2년동안 5억을 들여 개발한 수성 롤러볼펜” ㅎㅎㅎ
      찾아서 함 써볼께요. 추천 감사 ㅎㅎ

      Reply
  3. J

    Ana씨 글씨가 넘 예뻐서 문구류 사랑이 이해가 됩니다. 전 악필이라 아래 한글 나온 후 정말 환호했습니다.

    아니 도대체 어디서 저런 희귀 레서피를 찾아내기는 건지 정말 신기방기.

    그런데, 잘 지내시죠?

    Reply
    1. Ana Post author

      아래 한글이 나온 후 환호하셨다니 ㅋㅋㅋㅋㅋㅋ (참 카드 감사요! ^^)

      희귀레시피는 그냥 healthy를 음식 이름 앞에 붙여 검색하시면 나옵니다. 50% 정도의 실패 확률이 있습니다 ㅋㅋ

      저야 뭐 그럭저럭.. 건강은 어떠신지? 퀘벡의 겨울 정취를 즐기고 계신가요?

      Reply
  4. J

    에휴, 저도 카드 감사하다는 인사를 잊고 있었네요! 라이언이 해달라고 신신당부했는데. 파란 잉크와 이쁜 글씨가 넘 인상적이어서 계속 간직하고 있어요. 제 것은 그냥 버려주세요. 보시면 눈 썩는 악필이라.. ㅠㅠ

    퀘벡의 겨울은 눈-녹은 눈-얼은 눈의 무한 반복입니다. 간간히 이 중 두 세 개가 합쳐지면 욕이 시원하게 나오기도 하죠. 그냥 하나만 있어도 좋은 소리는 안 나옵니다. ㅋ 그런데 다행히도 작년보다 덜 춥네요. 그대신 따뜻한 날은 비가 온다는 거.

    Reply
    1. Ana Post author

      버리긴요! 카드 모으는 메모판에 소중하게 꽂아두었습니다 ㅋㅋㅋ

      퀘벡도 그리 비가 오는가요.. 올해 밴쿠버에 춥고 맑은 날이 꽤 있는데 뭔가 바뀌고 있는건가요.. -_-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