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른이 되어 더 큰 혼란이 시작되었다

지난 몇달 간, 여전한 일상이었지만 마음은 참 많은 곡절을 겪었다. 상념이 너무 많아지니까 오히려 글을 쓸 수가 없더라.

의미없는 글이라도 조금씩 다시 써보기로 했다. 쓰는 동안 머릿속이 조금씩 정리가 될 것을 기대하면서. 조금씩이라도 매.일.이 지금의 결심이지만 잘 지킬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     

오늘 내일 정도에 출간된다는 이다혜 기자의 새 책 제목이 좋다. 어른이 되어 더 큰 혼란이 시작되었다… 읽어보고 싶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