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갈이

어제 모처럼 날씨가 무척 좋아서 미뤄왔던 스파티필룸 분갈이해 줄 흙과 화분을 사왔다. 이 화초는 번식력이 좋아서 매년 분갈이를 해주어야한다는데 미안하게도 2년이 넘도록 분갈이를 해주지 않았다.

포화상태.. 그런데 용케도 꽃봉오리가 생겼다!

양분이 섞였다는 흙


화분 두개에 있던 아이들을 다섯개에 나누어 심었다.


처음 해보는 포기 나누기라 잘 되었는지 모르겠다. 죽지 않고 잘 살아나야 할텐데... 근데 이런 식으로 나누어 심다보면 나중엔 집에 화분이 정말 많이 생기겠는걸.  이미 큰 화초를 사기보다 작은 걸 계속 키워 번식시키는 재미도 쏠쏠한 듯.

그리고 오늘 새로 들여온 녀석. 얼 룩이 예쁘게 진 아이비다. 아이비는 예전부터 좋아했는데 몇년 전 처음 길러본 애가 벌레가 생겨 버린 이후 다시 시도하는 것. 아직은 새끼 아이비지만 잘 자라서 길게 늘어졌으면 좋겠다. 그럼 가지를 꺾어서 수경재배도 해봐야지.

꼬맹이로 사서 잘 자라고 있는 산세베리아. 얘는 내년쯤 분갈이를 해줘야겠다.

11 thoughts on “분갈이

  1. 애플

    저도 분갈이 할정도로 한번 식물을 길러봤으면 좋겠어요^^ 기르고 싶은 맘이 있는데..실패를 하두 많이 해서 겁이 나요..^^ 그래도 항상 맘은 다시 길러볼거야 하고 있어요 ^^

    Reply
  2. 바람

    딸기맘도 식물 솔솔하게 잘 키우시는거 같아요.^^
    울집 다육이들 겨울나기전 여럿 사망..ㅠㅠ
    그래도 아직 살아남은 애덜이 있다는데 희망을 가지고 얼렁 날 따스해지길 기둘리는 중에요.
    허브같은거 좀 사고프기도 한데 이집에서 얼마나 살지 모르겠어서 화분 늘리기가 좀 두렵다눈..ㅋ

    Reply
    1. 딸기맘

      찾아보니 저 화초가 웬만해선 죽이기 어려운;; 화초라더군요.. 쿨럭..
      저도 물주거나 들고다닐 걱정에 화분 큰거에 멋드러지게 심는 건 엄두가 안 나요 ㅎㅎ 작은 화분에 옹기종기..

      Reply
  3. 트니맘

    분갈이 이런 단어가 들어도 무서워요. 율마가 전부터 너무너무 사고싶은데 봄되면 율마부터 사야지하다가 그애도 식물인데 키우다 죽을까 무서워 고민만 계속. 딸기맘님 분갈이도하시고 와..멋져요.

    Reply
    1. 딸기맘

      이번에 분갈이하면서 좀 찾아봤더니 율마 예쁘더군요.. 하나만 데려다 일단 키워보세요~ ^^

      Reply
  4. 귀걸이

    여기 동부도 날씨가 넘 좋아서, 이제 허브 사다 놔야겠다라고 생각중이었다는..
    화초관리 하는게 쉽지 않네요. 작년에 사다놓은 양분이 얼어서 망치로 깨야할지경이라면
    말다해죠.. ㅋㅋ

    딸기맘님은 어찌 이리 부지런하고 손도 야무진지..

    Reply
    1. 딸기맘

      나두 허브를 생각중인데 일단 분갈이 한 번 하고 나니 힘들어;;;; 로즈메리가 키도 크고 베란다 약간 가리는 역할도 할 수 있다 해서 관심이 생기는데 결정적으로 잘 쓰지도 않고.. 잘 뜯어먹어야 키우는 즐거움이 배가;;될 거 잖아. 깻잎이나 파가 역시…

      Reply
  5. 폴리애미

    딸기맘님 역시 바지런~~!! 잘되는 집은 뭔가가 달라~~
    우리집 스파티가 꽃을 하도 피우길래 이게 왠일? 했더니 스파티가 살아남기 힘든 환경이 되면 본능적으로 꽃을 열라 피운다(종족보존)더라는……-_-;;;

    Reply
    1. 딸기맘

      나도 힘들만큼 힘들게 하는데 욘석들이 왜 꽃을 안 피우는지 ;;; ㅎㅎㅎ 그 꽃 귀엽죠?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