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읽은 책들

어렸을 때부터 책을 너무 빨리 읽는 습관이 있어 항상 의식적으로 천천히 읽으려 노력중인데, 요 며칠 그런 걱정 안 하고 줄거리가 서로 엉켜도 상관없다는 심정으로 책을 몇 권 읽었다.
한국책들은 구할 수 있는 책이 꽤 한정되어있기 때문에 뭐 기대를 크게 하지 않고 읽었지만 나름 즐거웠다.
 

2006년 오늘의 작가상을 수상했다는 박주영의 <백수생활백서>. 책읽을 때가 가장 행복한 주인공이 필요한 만큼의 책을 살 수 있는 노동을 빼고는 의미없는 일 따위는 하지 않고 책을 읽으며 지내는 이야기이다. 주인공의 생활태도가 나의 사고방식과 너무 비슷해서 (백수 체질인거냐;;) 즐겁게 읽었지만 막판에 가서는 책에 대한 불타는 소유욕에 물려버리고 말았다. (책도 물질적인 소유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다-는 건 나만의 생각인가.) 이 소설 역시 많은 드라마들처럼 기본적으로 생계를 걱정하지 않아도 되는 집안의 딸래미 이야기라 약간 공허하다. 그래도 꽤 참신하고 즐거운 인생관을 만나 좋았던 책. 근데 제목이 재미가 없다.

오쿠다 히데오의 <공중그네>를 괜찮게 읽어서 읽어보기로 했는데 등장인물들이 원조교제하는 여학생들, 관능소설 작가, 공허한 생활에 지쳐 시작한 중년 에로배우 등이다 보니 책 전체가 좀 노골적…;;;이었지만 뭐 아예 막장으로 가지는 않는다. 포인트는 그들의 외로움과 너덜너덜해진 인생이야기라고나 할까. 라라피포란 제목의 의미가 재미있다. 길에서 마주친 외국인의 “a lot of people” 을 잘못들은 것.

<라라피포>와 마찬가지로 여러개의 단편으로 구성되어 있어 각각의 주인공이 다르지만 결국은 그들간의 접점이 있는, 전체적으로는 연결된 이야기. 여고의 한반의 몇몇 학생들의 이야기이다. 각각의 시점으로 보는 자신의 모습과 다른 친구들(또는 그냥 학급 동료들)의 이야기가 흥미롭다. <냉정과 열정사이>는 그냥 그렇게 읽었지만 그래도 에쿠니 가오리는 잘 읽히는 글을 쓰는 것 같다. 요즘에는 그리 생각을 많이 하지 않고 지내므로 나는 여고생일 때 어떤 모습이었을까 따위의 생각은 하지 않음.

이 소설은 에쿠니 가오리의 또다른 소설인데 개인적으로는 가장 마음에 들었다. 삼십대 중반이 넘도록 형제가 함께 살면서 주로 집안에서 하는 취미생활 – 직소퍼즐이라던가, 십자말풀이 – 을 즐기는, 또 휴가 때는 항상 어머니의 집을 방문하는, 그야말로 절대 매력없는 타입의 두 남자 이야기이다. 읽다보면 소위 매력있는 모습이라는 것은 어떤 것인가 약간 혼란에 빠지기도 한다. 찾아보니 영화로도 만들어진 것 같던데, 과연 재미있을까.

그리고 영어판 하루키의 <달리기를 말할 때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
하루키의 책은 소설보다 비소설을 더 좋아하지만 처음으로 읽은 영문판이라 한글로 번역된 일본책의 감칠맛을 느낄 수가 없어서 아쉬웠다. 이미 다른 책에서도 말한 바 있지만 하루키는 몇십년째 꾸준히 달리기를 해 왔기에 장편소설을 쓸 수 있는 체력을 유지할 수 있었다고 한다. 즉 그에게 달리기는 단순한 취미 이상으로, 직업을 유지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이다. (의외로 작가들은 세간의 오해와는 달리 성실하게 글을 쓰고 있었던 것이다.) 달리기 이야기와 더불어 소설을 쓰기 시작하게 된 이야기나 또 재즈카페를 운영하던 이야기 등의 추억들이 적절히 버무려져 흥미롭게 읽었으나 3/4쯤 읽자 지구력이 꽤 떨어졌다. (10분 이상 뛰어본지가 너무나 오래된 저질체력인 내겐 보스턴 마라톤이든, 일본이나 뉴욕 마라톤이든 다 똑같아 보여 읽는 것도 중노동…;;;)

18 thoughts on “요즘 읽은 책들

  1. 바람

    ㅎㅎ 라라피포…ㅋㅋㅋ
    저 중 하나도 읽은게 없다는..^^;;;
    (일단 받아적어 놓고..)

    Reply
    1. 딸기맘

      그 소설은 제목의 의미보고는 빵 터졌는데 소설 자체가 늠 어두워서 말입니다… (인생은 어차피 어두운 것일까나요..;;;)

      Reply
  2. 눈먼냐옹

    정말 책을 많이 읽는구나.
    무라카미 하루키는 나도 소설보다는 비소설이 더 좋아. 그의 에세이 중에 “이윽고, 슬픈 외국어”라는 책 읽어봤어? 다른 나라에 살고 있는 사람들의 경험, 문화적 차이 뭐 그런 얘기와 거기에도 마라톤 얘기가 나오는데 참 괜찮다고 느꼈던 책. (그런데 몇년전에 읽어서 지금 읽으면 어떨른지는 나도 모른다. ㅠ.ㅠ)

    Reply
  3. 애플

    이책들 다 안읽어본 책이군요..저는 요즘 영화나 책이나 집청소나 뭐든지 다 밀려 있는 이유가 뭘까요?ㅋㅋ
    이번주는 쬐금 변화를 주긴해야 하는데..^^

    Reply
    1. 딸기맘

      요즘 바쁘신가봐요.. 그래도 여행도 다니시고 부럽삼!!! (참 애플님, 제가 실수로 애플님 블로그 주소를 지웠어요.. ㅠㅠ 다시 알려주세요..)

      Reply
    2. 딸기맘

      ㅎㅎ 아무래도 부지런하게 할 때가 있고 또 게을러질 때가 있고 그런 것 같아요. 너무 스트레스 받으시지 말아요 우리 ㅎㅎㅎ

      Reply
    3. 애플

      바쁜다기보다는 완전 게을러져서에요..^^블러그 주소는 여기에 넣어놨어요.그래도 블러그 자주 업데이트 할때가 더 부지런했던것 같아요^^

      Reply
  4. 양지꽃

    나도 하루키 비 소설이 더 좋아.
    에세이집들이랑 먼북소리.
    이것도 한국어나 일본어로 봐야하나? 쩝….
    주문해야지.

    Reply
    1. 딸기맘

      스탈님도 먼북소리 좋아해? ㅎㅎ 나는 있는 책 거의 다 기증했는데 그건 아직 있어. 언젠가는 해야겠지만. 거의 뽐뿌질 책이라고.. ㅋㅋㅋ 그리스 섬에 처박혀 그렇게 사는 것이 나의 로망.
      근데 스탈님 일본어로 책도 술술 읽는거야? 오오옷!

      Reply
  5. 금봉네

    속독 하시나요?
    언제 이렇게 많이 읽으시는지… 내는 이제 눈도 침침해서 영 글씨가 눈에 안 들어온다나 어쩐다나…쿨럭~

    Reply
    1. 딸기맘

      가볍게 읽을 수 있는 소설류는 빨리 읽히긴 하는데 망각속도도 그만큼 빠르다는.. ‘_’;; 어렵거나 영어면 읽는 속도 급 저하되지요 네.

      Reply
  6. 폴리애미

    딸기맘님 꾸준히 책 많이 보시는듯 ㅎㅎ
    저는 영화든 책이든 미드든 뭐든지 보면 한방에 몰아쳐보고 한동안 잊고 사는 스타일이라 -_-;;; (요즘은 기독교TV 열광중?? )

    Reply
  7. 귀걸이

    이런 한국책은 어디서 구하는거야? 캐나다 도서관에도 한국책 많아? 아님 개인적으로
    인테넷에서 주문하는거야?

    Reply
    1. 딸기맘

      난 도서관에서 주로 빌려서 봐. 다는 아니고 한국사람들 많이 사는 곳 도서관에 좀 갖다놓는 모양인데 남편 직장이랑 가까운 곳 도서관에 이번에 책을 새로 산 모양이더라구. 그렇게 컬렉션이 다양하진 않아서 뭐 좀 아쉽지.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