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휴식

어제는 쉬는 날이었지만 은행이나 차 점검 등 볼 일 때문에 여기저기 다녔어서 오늘은 집에 콕 박혀 있기로 했다. 아침에 11시 반까지 늦잠을 자고;;;; 일어나 셋이 어슬렁 어슬렁 슈퍼에 가서 샌드위치 빵이랑 감자샐러드, 그리고 레몬을 하나 사 왔다.

베란다에 우리의 블링블링(ㅋ) 자리를 깔고 나는 빵에 마요네즈를 바르고 토마토를 썰고 레모네이드를 만들고 K군은 베이컨을 그릴에 굽는 등 점심 준비를 하는데 딸기 여사 자리에 떡 버티고 앉아있더니만 곧 강렬한 햇살에 KO…

헥헥헥

의자에 올려주었더니 한숨 돌렸지만 여전히 헥헥헥

이것이 우리의 점심


푸헤헷~

14 thoughts on “집에서 휴식

  1. 마리솔

    딸기는 아직도 헥헥헥^^
    딸기는 날씬재이네요.
    우리 누리아줌마, 나날이 뚱띠라 콜록거리다가도 벌러덩 넘어지는데 미챠요.
    다이어트 해야 되는데 잘먹는다고 부모님이 자꾸 뭘 주셔서…

    Reply
    1. 딸기맘

      콜록거리다가 벌러덩이라니 가엾으면서도 웃음이.. ㅎㅎㅎ
      정말 어른들 뭐 주시는 거 못 말리죠.. 그러지 마시라 그랬다가 삐지시기도 ㅋㅋ

      Reply
  2. 애플

    마지막 딸기사진 완전 웃겨요 ㅋㅋ 혼자보고 웃기 안까운 사진이에요 ㅋㅋ 어쩜 저런 표정을 캡쳐 하셨는지ㅋㅋ
    아 저 샌드위치 보니 저녁후인데도 빵먹고 싶어져요.. 지금 먹으면 너무 늦은시간인데..^^ 빵만들고 싶어지네요 이밤에^^

    Reply
  3. 트니맘

    테라스 넘 좋아요. 우리나라처럼 샷시로 안둘러싸여있으니 일광욕하기도 좋고.
    딸기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귀여워미치겄네~
    샌드위치 넘 맛있어보여요. 근데 저렇게 먹고나면 김치랑 밥묵어야할거같다는.
    아 촌시런 토종한국입맛.ㅋㅋㅋ

    Reply
  4. 금봉네

    왜 딸기네만 오면 배가 고파지는지… ㅎ~
    저 돗자리는 햇볕이 강할때는 반사열까지 올라와서 찜질하기에 딱인 돗자리지요. ㅋㅋ
    딸기네 보니까 문득 떠오르는 말… ” 브런치, 참 쉽죠 잉~ ” ㅋ

    Reply
    1. 딸기맘

      그러게요.. 반사열이 장난이 아니더라구요. 딸기여사 거의 순식간에 헥헥헥..

      참 쉽죠 잉~ 유행어인가봐요.. 어디서 들은 듯 ㅋㅋ

      Reply
  5. 폴리애미

    블링블링 돗자리ㅋㅋㅋㅋㅋㅋㅋㅋㅋ
    푸헤헤 버전 딸기 너무 기여워욧!! 아이곳~~!!
    쉬는날 볕좋은 날 베란다에 나와먹는 샌드위치라~~크흐흑 부러워욧 ㅠ.ㅠ

    Reply
  6. 바람

    울집에도 있는 블링블링 돗자리~ ㅋㅋㅋ
    딸기 오늘 진짜 킥킥킥~ 웃는 표정 넘 귀여워요~!
    밥먹고도 샌드위치에 침흘리는 저는 정말 식신잉가봐요..ㅜㅜ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