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사이 식생활 (근황)

1. 몇달 전 질병에 좋은 식품을 찾아서 포스팅하는 동안 블로그 방문자수가 확 늘어서 (역시 한국사람의 검색어 상위권은 몸에 좋은 음식 ㅋㅋ) 조금 쫄아서 영화 본 포스팅이나 하고 개인적인 얘기는 잘 안했었던 듯. (의도했던 것은 아닌데 지금 보니 혹시 심리적으로 그랬던 것이 아닐까 생각중.. ‘ㅅ’ ) 지금은 다시 예전의 가족적인 (응?) 분위기의 방문자 수로 돌아가 웬지 안심이다. (역시 자폐블로그.. ㅎㅎ)

2. 요즘 밴쿠버 날씨는 상쾌하게 맑은 날씨. 덥지도 않고 춥지도 않고 좋아 좋아. 학교가 끝난 걸 아직도 기뻐하면서 모처럼의 (언제까지 모처럼이냐;) 여유를 만끽하는 중. 일을 덜 하는 것은 아니지만 웬지 일하는 것은 퇴근하면 쉰다는 개념이고 학교는 집에 와서도 해야할 일이 있는 거라 확실히 스트레스가 덜하다.

3. 지난 몇주간 식생활을 좀 분방하게 했더니 (맥도널드 아이스커파도 먹고 KFC 버거도 먹고 여행갔다 사온 와인 남은 것도 먹고 등등) 그렇잖아도 아슬아슬한 피부가 뒤집어져 약간 고생을 했다. 지금은 정신차리고 집밥으로 복귀하려 애쓰는 중인데 쌀이 떨어졌다;; K군 퇴근하고 오는대로 쌀사와야지.

더운 날 사먹었다 바로 좋아하게 된 맥도널드 아이스커피.

잠시 커피 얘기를 하자면 맥도널드 아이스커피는 세번째 사먹은 날 컵 바닥에 날개달린 개미로 추정되는 벌레를 발견, 다시는 안 사먹기로 함. 그걸 들고가 위생에 주의해 달라고 따졌어야 하는건데 놀란 마음에 버려서 나중에 후회했다. 인터넷을 찾아보니 맥도널드 커피 레시피가 많아 집에서 만들어마셨는데 꽤 마실만 했다. (별 건 없고 커피를 진하게 내려 냉장고에 넣어둔 후 얼음과 크림을 섞는것. 바닐라향이나 설탕은 별로 안 좋아해서 빼니까 오히려 내 입에 더 맞았다.


4. 요사이 식사의 하이라이트는

아마도 여름 전의 마지막 패류 요리. 코스코에서 홍합 큰 백으로 팔고 있기에 사와서 K군이 백포도주와 마늘, 버터를 넣고 요리를 만들었다. 요리 이름이 그냥 뮬(Moules, 홍합)임. 바게뜨가 있다면 국물에 찍어먹으면 좋았겠지만 뭐 없어도 매우 맛있었다.

홍합의 여세를 몰아 다음날은 홍합국과 떡볶이 떡, 새우를 추가한 간짬뽕. 간짬뽕은 갖춰두면 상당히 유용한 아이템인 듯.

어제 저녁엔 30분만에 세가지나 되는 반찬을 후다닥 후다닥 만들었다. 이럴 때면 나도 살림을 꽤 하는 걸 싶은 감동이 새삼스레;; 밀려온다.

멸치 호두 잣볶음

정체불명의 무 표고버섯 조림

무채

여기다 김, 김치까지 무려 다섯가지의 반찬으로 밥을 먹었다!

P.S. 사는 얘기 포스팅을 하려던 참이었는데 어쩌다 보니 반찬 사진만 잔뜩;; 올려 음식 카테고리로.

14 thoughts on “요사이 식생활 (근황)

  1. 애플

    먹는데에서 뭐 나오는것처럼 기분 찝찝하게 없는것 같아요 그죠.. 근데 거기 코스코는 홍합을 파는군요. 저 홍합 무지 좋아하는데 저도 코스코 가서 한번 잘 찾아봐야 겠어요. 저..떡볶기 아주 맛나 보여요!!! 아 이야밤에 딸기맘님 음식사진들 보니 식욕이 막 솟구치는데 어쩐다 ㅋㅋ 맞아요! 딸기맘님 살림 잘한다에 저도 한표!^^ 무채가 바로 턱 보이니 이것도 먹고 싶네요! 저는 블러그에 음식사진 즐기는 이유중 하나가 뭘 먹을까 고민하는^^ 저의 메뉴 결정에 많은 도움이 된다는 ㅋㅋ

    Reply
    1. 딸기맘

      코스코에 홍합이 항상 있는 건 아니고 일년에 몇번 해산물 (킹크랩, 새우, 홍합 등) 유리 키오스크처럼 만들어서 얼음 위에 얹어 팔더라구요. 코스코는 대부분 품질이 신뢰가 가서 안심하고 사먹죠. ^^

      Reply
  2. 트니맘

    아..야밤에 괜히봤다는. 점점 내리면서 침흘리다가 떡볶이에서 뒤집어짐. 아까 저녁에 운동갔다가 오는길에 떡볶이를 사올까 심하게 고민하다가(참고로 저녁을 먹고갔었음.ㅡ..ㅡ) 그럼 오늘한 운동은 뭐가되나싶어서 떡볶이집을 외면하기위해서 일부러 돌아왔는데 딸기맘님떡볶이가 사람잡아요.ㅜ.ㅜ
    맥도날드 커피 맛있어보여요.전 맥도널드 불고기 버거 무쟈게 좋아했는데 미쿡소고기이후로 햄버거가게는 끊었는데 kfc는 닭메뉴라 얼마전에 햄버거 너무먹고싶어서 터빠보고 사오라했더니 집근처에 kfc가 없어졌다고 흑흑 ㅜ.ㅜ 역시 근데 맥도날드는 문제가있군요. 한국맥도널드도 뭐드라?아침에 먹는 셋트메뉴 가격인하하면서 재료를 일본산에서 죄다 중국산으로 바꿨다고 사람들이 난리치던데..
    멸치호두잣볶음도 느무나 맜있겠어요. 아 배는고프고 잠은안오고 흑흑.ㅜ.ㅜ

    Reply
    1. 딸기맘

      오오 터맘은 무슨 운동을 하시오~~? 저도 운동(이라고 말하긴 조금 뭐합니다만) 시작한지 한 일주일 되었어요. 나이가 들수록 운동이 선택이 아니라 필수(쿨럭)가 되어가는 듯..;;

      Reply
  3. 양지꽃

    당신, 나한테 잘 해 먹는다고, 반찬 많다고 말할 수 있는 거시야?? @_@
    얹혀살고 싶다….

    Reply
  4. 금봉네

    저중에서 떡볶이가 젤로 땡긴다… 퇴근길에 풀무원 떡볶기라도 사다 해 먹어야쥐… ㅡㅡ;;

    Reply
  5. 바람

    저도 언젠가 자판기에서 커피 뽑았는데 물위로 동동뜬 개미 시체들보고 경악을 했던 기억이..^^;;
    (문방구 아줌마 새로 뽑아준댔으나 마다하고 돈 받아왔다는..ㅋ)
    그나저나 정말 떡볶이에 홍합국물~캬~~~

    Reply
  6. 폴리애미

    떡볶이, 라볶이, 홍합국이라~~~크흑
    어제 오늘 통 입맛이 없었는데 급 땡기는구만요….

    Reply
    1. 딸기맘

      입맛이 없으시다니 봄이라 그러신겨요? 폴리맘 은근히 허약체질이신 듯 한데 입맛없으셔도 잘 챙겨드세요…. (폴리는 잘 지내죠? 애플 소식은?)

      Reply
  7. 마리솔

    저도 홍합, 무쟈게 좋아해요. 토마토소스나 칠리소스 넣고 끓인 홍합탕도 좋아하궁…
    남들은 점점 요리실력도 는다는데 전 요리란 건 아예 해보지도 못하고 사니…
    전 그냥 남자같아요. 밖에서 돈이나 벌어야죠, 뭐…

    Reply
    1. 딸기맘

      밖에서 돈 버는 사람도 있고 요리하는 사람도 있고 저처럼 요것 조금 저것 조금 하는 사람도 있고 세상이 그런거죠 뭐 ㅎㅎㅎ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