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

언어란 게 참으로 익히기 어렵다는 생각이 든다. 나는 K군과의 대화 빼고는 거의 영어를 쓰는 생활을 하지만 게으른 성격 탓에 모르는 단어가 나올 때마다 사전을 찾아보거나 하는 노력을 잘 안 하는 편이다. 책도 그냥 넘겨짚고 넘어가고. 굳이 찾아보지 않아도 그럭저럭 의사소통이 되는 시점이 되니 더 그렇게 되는 것 같다.
그러다보니 영어실력이 어느 시점부터 정체 상태에 있다. 예전 학교다닐 때 Vocabulary 33000 이런 강의 현수막같은 것들 볼 때마다 영어권 사람들은 대화할때 5000단어 이하만 쓴다더라 (이런 얘기는 아주 잘 믿음;) 그러면서 지나쳐오던 터였지만 요즘엔 단어를 많이 아는 것이 중요하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그도 그럴 것이 어느 정도 귀가 트였다고 해도 모르는 단어면 귀에 들어와도 소용없는 것이다. 머리위에 물음표만 뿅뿅뿅 뜰 뿐.
곰곰 생각해보니 사실 일하는 시간 외에는 한국방송이나 블로그 등을 열심히 읽고 보고 있어 더 그런 것 같아 눈물을 머금고 당분간 몇가지 새로운 습관을 들여보기로 했다.

  • 토요일마다 Globe and Mail 읽기 – 예전에도 한번 결심했으나 바쁘게 지내다보면 항상 유야무야되곤 한다. 뉴스는 TV나 라디오로 대강 듣고 있지만 그래도 이 곳에 몇년이나 살았으니 세상 돌아가는 소식에 좀더 주의를 기울여야겠다는 생각에 읽기로 결심. 인터넷 뉴스보다는 종이 신문을 읽는 재미도 있을 것 같다. 워낙 두꺼우니 매일 읽는 것은 무리고 토요일에는 이것저것 재미있는 특집뉴스도 있으니 좋을 것 같다. 몇년 동안 읽다보면 뉴욕타임즈를 읽고 싶어질 때가 올지도? (뉴욕타임즈 주말판은 거의 책 한 권 분량;)

  • 아주 좋아하는 프로그램을 제외하고는 한국방송 대신 현지방송 보기 – 문제는.. 현지방송은 광고가 너무 많아 TV보는 것은 그리 좋아하지 않는다. 또 리얼리티 쇼들을 그렇게 좋아하는 편이 아닌데 여긴 그런 쇼들이 너무 많아 결국은 DVD들을 보게 될 듯?

  • 영어 블로그 – 작년에 친구 A양이 블로그를 시작하면서 같이 영어블로그를 잠깐 했었는데 학기 시작하고 바빠지면서 소강상태. 가끔 업데이트 해주어야겠다고 생각중. (영어 블로그로 쓰고 있자면 틀린 것 많을까봐 아무래도 소심해져서;)

  • 한국 인터넷을 보는 시간 줄이기 – 시간나면 한국 사이트들 다니면서 뉴스나 블로그 읽는 것을 즐겼었는데 꼭 가야하는 이웃들 댁 제외하고는 영어 사이트들을 보는 습관을 들여볼 생각.

당장 생각나는 것은 이 정도이고, 또 고시공부해야하는 것도 아닌데 너무 절제하지도 않을 생각이다. 예를 들어 토요일에는 무한도전을 봐줘야..;
단지 지금까지는 너무 신경을 안 썼지만 조금씩 영어공부를 해야하겠구나 하는 뭐 그런 정도의 결심.

16 thoughts on “영어

  1. 금봉네

    저하고 같은 과이시네요…물론 영어 실력은 하늘과 땅이지만…
    저도 절대 모르는 단어 찾는 수고 안하고 눈치 때리고 혼자 이해하고 끝냅니다… 오죽하면 미국에 있는 제 사촌 동생(거의 네이티브임)이 언니 영어 못하는 거 거짓말 같다고 할 정도로 눈치로만 살아 왔다는… ㅡㅡ;;

    Reply
  2. 양지꽃

    나야말로 이제 어찌 해야 좋을지 모르겠어…. ㅜㅠ
    영어 스트레스는 점점 커져만 가는 것 같아… 어쩌지??? ㅜㅠ

    Reply
  3. 바람

    다른 언어가 완전히 내꺼되기가 정말 어렵긴 어려울거 같아요.
    진짜 외국 방송은 중간에 그너무 광고가 많아서 흐름 깨진다는..ㅋㅋ
    단어를 외우는건 디따 안외워지면서 까먹는 속도는 광속이니 정말..^^;;;

    Reply
    1. 딸기맘

      까먹는 속도 광속이죠.. ㅎㅎ 사전 찾고 그 다음 단어 찾으려고 사전 켜면 응? 이런 단어를 찾았었어? 하고 있는;;

      Reply
  4. 훌팬

    난 좀 규모가 있는 회사미팅에 갈 때마다 항상 느껴.
    정말이지 안느끼고 싶은데 미팅이 날 가만 놔두지 않는군;
    매니저는 뭐 그러려니 하는데 디렉터이상, vice president, senior president까지 급이 올라가는 스피치를 들어 보면 ADHD(맞냐)까지 놀다가 고개돌리게 할 만큼의 카리스마있는 전달력을 자랑하거든.
    종종 유일한 한국동료인 J와 나는 ‘뭐래는 거니?’하고 서로 얼굴 마주칠 때가 한 두번이 아니야 ㅋㅋㅋㅋ ㅠㅠㅠㅠㅠㅠ

    Reply
  5. 트니맘

    적으신대로 실천잘하셔서 더욱더 빛나는 영어실력을 가지는 날이 얼른 오시길!
    한국방송도 요즘 뭐 글케 볼것도 없는듯해요. 어디서 외국저질프로들 본건 있어서 얼마나 배끼는지
    특히 케이블보면 정말 천박해서 볼프로가 거의없는.ㅋㅋ

    Reply
    1. 딸기맘

      너무 방송이 많아지다보니 시간을 채우기가 급급한가봐요.. 저는 이번에 시엄니 계시는 동안 좀 많이 봤는데 비슷비슷한 것들이 많더라구요.

      Reply
  6. 귀걸이

    외국어라는게 외국에 사는 이상 평생 올가미처럼 풀리지 않는 숙제 같어.
    나랑 비슷한 방법(?), 결심이 많다. ㅋㅋ
    나도 여기 티비는 정말 보기 싫더라. 광고때문에. 대신 http://www.hulu.com으로 하루에서
    몇 프로그램 보는데. (자막깔고). Jon Stewart 쇼는 시사문제를 재밌게 다루어서 보고.
    만화, 코미디는 생활영어 공부할때 좋고. 단점은 프로그램이 그리 많지 않다는거.

    영어블로그도 도움 많이 되는듯 하고. 신문이나 잡지도 확실히 종이로 프린트 된거
    훨씬 쏙쏙 들어오더라.ㅋㅋ

    암튼 화이팅!

    Reply
    1. 딸기맘

      나두 hulu.com에 가봤는데 미국에만 서비스된대;
      근데 내 결심 귀걸님이랑 비슷한 거 많아? 😀 우리 열심히 하자~

      Reply
  7. 폴리애미

    딸기맘님은 계획한대로 하시는 분이라 곧 뉴스타임즈를 보고 계실날이 올꺼라는 ㅋㅋ 갱장해~~
    그나저나 영어블로그라니…!!! 절대절대절대 저에겐 가르쳐주지 마셈 ㅎㅎㅎㅎ
    아긍~~ 저는 영어는 욕심만 나고 뛰어들자니 끝이 없을 것같아 갈등만 하고있는…..
    뭐든지 시작이 반인데 말이죵~~~쩝….

    Reply
    1. 딸기맘

      계획한대로 하시는 분 아닌데용; (이 때까지 계획한 대로 했음 훌륭한(?) 분이 되었을 듯)
      저는 반토막난 계획은 수두룩하답니다(시작은 해 ㅋㅋ)
      암튼 영어는 저의 생계와 관련이 있는 거라 계속 하겠다고 하긴 하는데 쉽지가 않아용.. ㅠㅠ

      Reply
  8. 마리솔

    저두 항상 가슴을 무겁게 누르는게 영어예요. 해야지…해야되는데…항상 마음만 먹고 자꾸 딴 것만 해서 큰일이예요. 일드나 일본영화를 많이 보다 보니 일어는 쑥쑥 느는데 어째 영어는 미드를 봐도 자꾸만 그자리일까요? 자극받고 갑니다~~~~헤^^

    Reply
    1. 딸기맘

      일어가 쑥쑥 느시니 좋겠어요! ㅎㅎㅎ
      하긴 저는 일어는 전혀 모르는데 일드하나 떼면 기억나는 표현이 있더라구요~ (소레가 나니까 뭐 이런 건 아직도 기억남 ㅋ) 아무래도 영어보다 우리말과 가까워서 그런가.. ㅎㅎ
      우리 서로 자극주면서 공부 열심히 해요~ ^^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