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40도 가까이까지 올라가면서 밴쿠버의 선풍기와 에어컨을 동나게 했던 더위가 근 2주만에 물러가고 지금은 구름이 끼고 선선한 날씨가 며칠째 계속되는 중. 날씨가 이렇게 변할 때마다 인간이 자연 앞에 참으로 무력하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주말에 쉬는 날도 얼마 남지 않아 (9월부터는 다시 토요일과 일요일에 일하게 된다) 남은 일요일의 계획들을 열심히 세우고 놀 궁리중이다.

학교는 졸업했지만 밴쿠버에서의 취업은 정말로 쉽지가 않다. 일단 밴쿠버란 도시를 사람들이 선호해서인지 일자리 자체가 거의 가뭄에 콩나듯 나오는 데다, 공기업의 비정규직이 점점 늘어나고 정규직은 없어지는 추세. 또한 경제 침체의 영향에다 다가오는 동계 올림픽 때문에 공공부문의 예산이 점점 줄어들고 있다. (올림픽이 끝나도 자유당이 계속 집권하고 있는 한 이런 추세는 앞으로도 계속될 듯.)
다음주엔 함께 졸업한 친구 하나가 취업을 해서 다른 주로 떠난다. 다른 주에는 취업이 좀 쉽다는데, K군은 떠나는 데에 두려움이 별로 없다지만 나의 경우는 현재의 상황이 그리 힘든 것이 아니어서인지 여기서 몇년간 친해진 친구들과 익숙해진 환경을 떠나 다시 또 새로운 곳으로 이사를 가고싶지는 않다. 결국엔 정규직을 잡아야겠지만 일단은 좀 기다려볼 생각이다. 조금 더 천천히 살고싶어서 이곳에 온 것 아니었던가.

요즘 어떻게 지내고 있냐면…

지난번 영어공부 결심을 새로이 하면서 시작한 주말 신문읽기는 몇주만에 난항. 첫째주는 너무 꼼꼼히 읽느라 너무 공부하는 듯해 지쳤고… (그래도 나름 열심히 읽었음) 두번째주는 일을 하는 날이라 신문을 사놓기만 하고 결국 못읽었다. 지난 주엔 계속해야 하나 갈등했으나 그래도 몇주는 해보자 싶어 또 신문을 사서 읽었다. 몇몇 재미있는 기사들이 있었다. (자세한 내용은 나중에 포스팅하겠음.)

인증샷;;



일주일에 사흘이나 나흘 정도 일을 하고, 그리고 게임을 좀 하느라고 (한번 꽂히면 10시간 동안 꼼짝도 않곤 하는데 이젠 몸에 무리가 ㅠㅠ) 즐거운 (그러나 지금 와서 생각해보면 허무한) 며칠도 보내고.


더웠던 동안은 이런 음식을 먹었다.

여름엔 역시 모밀국수.


오이 소박이가 먹고파서 한국수퍼에서 사왔는데 저만큼이 6불이 넘었다.. 꽤 비싼 반찬이었군.


친구와 점심먹으러 갔다가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마셨는데 잼 병에 담아준다. 넘 귀엽다.

그리고 어제 먹은 호박잎 쌈밥과 호박잎 된장국. 호박잎이 있어 사오긴 했는데 이제 철이 지나서인지 너무 거칠고 깔깔했다. 그래도 푹푹 쪄서 연근밥 만들어 싸서 먹었더니 간단하게 예쁜 한 끼.

된장국은 항상 사진이 잘 안 나와 ㅠㅠ


* 오늘의 결심: 게임을 하지 않는다. 청소를 한다.

10 thoughts on “8월

  1. 애플

    샌디에고로 오세요^^ 여기로 잡 되시면 얼마나 좋을까요? ㅋㅋ 근데 그럼 영주권 문제가 얽키나요 ㅋㅋ
    눈뜨자 마자 왜이리 배가 고픈것에요.. ㅋㅋ 역시나 저녁늦게 까지 과식하면 아침에 더 배고프다는..
    어제 연근사와서 밥을 할려고 보니 안이 갈색인거에요 그래서 다 버렸어요..아주 속상했다는 다음에는 잘보고 사야 겠어요. 된장국이랑 연근조림 먹고싶네요! 아 배고파요~^^

    Reply
    1. 딸기맘

      미국은 다른 주로 이사하는 것보다 더 복잡할 거예요 ㅎㅎㅎ
      연근 안 쪽 구멍 속 말씀하시는 거예요? 그럴 수도 있는데.. 만일 연근 자체가 갈색이면 좀 그렇지만 구멍속은 꼬치같은 걸로 흙만 제거하고 먹으면 되지 않을까요.. 0.0

      Reply
  2. 바람

    에고..그쪽도 비정규직 문제가 ..
    그쪽은 정규직과 비교해서 일하는 시간과 패이가 어떤가요?
    여긴 더 뭣같은게 일은 일대로 더 하면서 돈은 택도 없고 언제 짤릴지 전전긍긍..

    인증샷보고 풋~ ㅋㅋㅋㅋ
    그래도 시작이 반이라고 한다는거 자체가 중요하자나요.
    완벽하게 다할라믄 넘 지치니까 좀 못읽더라도 꾸준히하는게 어디에요.

    여기도 이제 더워져설 요즘 내내 국시,비빔면등을 먹고 산다는..
    모밀도 넘 맛나보이공~ 잼병에 아이스커피라니..ㅎㅎ(재활용 정신 투철?)

    Reply
    1. 딸기맘

      뭐 일에 따라 다르겠지만 (애니메이션 쪽에서 비정규로 일하던 친구는 오버타임 페이없이 더 일했다고 하더군요) 적어도 제가 일하는 쪽은 시간은 정확하게 챙겨받는 편이예요. 페이는 하는 일에 따라 조금 더 낮거나 비슷하고요. 휴가나 보험 등의 혜택이 없는 대신 돈으로 추가지급하고요.

      Reply
  3. 금봉네

    ㅋㅋㅋ 오늘의 결심은 오늘만 지키면 되는 거지요? ㅋㅋㅋ
    기냥 게임을 5시간 이상 하지 않는다는 어때요?
    (근데, 일단 붙잡으면 5시간은 우습죠… ㅜㅜ) 다행히 전 게임은 별로라… ^^;;

    Reply
    1. 딸기맘

      넵. 오늘의 계획은 오늘만 지키면 됩니당 ㅋㅋ
      저 날의 계획은 아주 훌륭하게 실행해서 게임도 안 하고 청소도 했어요 ㅎㅎ (스스로 기특기특)

      Reply
  4. 양지꽃

    난 요즘 5시에 일어나는 아침형 인간을 실천하고 있는데,
    일어나서 책 들고 커피 마시면서 열라 졸아… ㅜㅠ

    Reply
  5. 귀걸이

    오호

    밥들이 다 맛있어. 특히 연밥이랑 호박잎 쌈.. 내가 무지 좋아하는 건데.. 호박잎은 어디서 구했대???

    여전히 여유와 부지런함으로 잘 살고 있군.딸기맘님. 더위 조심하소서.

    Reply
    1. 딸기맘

      한참 미친듯이 덥다가 요즘은 살만해. 호박잎은 한국마트서 산 건데 이제 꺼칠해서 못 먹겠더라. 근데 귀걸님 정말 오랜만이다~ 어떻게 지내누?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