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게 휴일은

거의 한달간을 K씨와 같은 날 쉬지 못했기 때문에 휴일이라도 웬지 반쪽짜리 같은 느낌이었는데, 지난주 금요일 실로 간만에 같은 날 쉬어서 늦잠자고 일어나 우리가 좋아하는 동네의 브런치 집에 갔다. 

2.2.2 - 핫케익 두장, 계란 두개, 그리고 소시지나 베이컨 두조각


가본 사람들은 다 최고라고 말하는 아저씨가 직접 만드신 햄버거


가족으로 생각되는 한국분들이 운영하시는 곳인데, 오래된 테이블이며 의자 등이 화려하지는 않지만 정말 갈 때마다 여유롭고 기분좋게 맛있는 커피와 아침을 먹을 수 있는 곳이다.

그리고나서는 딸기를 데리고 가까운 공원에서 산책. 모처럼 쉬는 날 날씨까지 좋아서 너무 기뻤다.

딸기도 즐거운 듯~


공원 피크닉 테이블에서는 아저씨 한분과 아주머니 한분이 뭔가 읽고 쓰는데 여념이 없으셨다. 평화로운 광경.

내가 좋아하는 휴일은 이런 것. 별달리 한 것 없이 동네에서 소일하지만 정말 잘 쉰 것 같고 다음날 출근이 그리 힘들지만은 않다. 

18 thoughts on “내게 휴일은

  1. 애플

    한국분이 하시는 햄버거 집인가부네요. 정말 맛나보이네요!! 딸기맘님 동네는 맛있는게 무지 많다! 라고 다시한번 느껴요^^

    Reply
  2. 눈먼냐옹

    이 블로그는 방문할 때마다 꼭 한번 밴쿠버에 놀러 가고 싶다는 마음이 불끈 들게 해.
    언젠간 꼬옥 갈껴~~

    내가 좋아하는 휴일도 그대와 똑.같.소.

    Reply
  3. 마리솔

    조용하고 한가롭게 보낸 휴일이 언제인지 기억도 안나요.
    사진만 봐도 하루 잘 보내셨단 생각이 듭니다^^

    Reply
  4. 훌팬

    햄버거 진짜 맛있어 보이는 걸!
    오늘 회사에서 피시타코라는 멕시칸 음식을 먹었는데 참 맛있게 잘 먹었거든.
    나 예쁜 접시 들고 가서 정말 사진 한 방 찍어서 올리고 잡다 ㅋ.

    Reply
  5. 트니맘

    맞아요. 평화롭게 말랑말랑 조용히보내는 휴일! 삶의 활력소죠. 근데 전업주부하니까
    그날이 그날같고 휴일되면 터빠만 더 괴롭히게되더라구요.ㅋㅋㅋ
    아 브런치 넘 맛있어보여요. 우린 느긋하게 자고 일어나서 짬뽕시켜먹는데 참 비교되네요.ㅎㅎㅎ

    Reply
    1. 트니맘

      요즘은 워낙 셋트메뉴가 대세라 탕수육이랑 짜장짬뽕볶음밥 등등을 세트로 팔거든요.그래서 군만두를 안주는가?
      저흰 군만두 줘도 터빠가 짜증내기 때문에 단골집에서 알아서 안주시는듯.ㅋㅋ

      Reply
  6. 바람

    햄버거 진짜 맛나겠어요..윤기가 좔좔좔..쓰릅~~
    팬케이크 보니 핫케이크도 급 땡겨주심~~
    이번주부턴 핫케이크 가루 사와서 아침에 쭈욱 해먹어야겠다는..ㅋㅋㅋ
    그나저나..정말 넘 평화로운 휴일을 보내셨네요.^^

    Reply
  7. 금봉네

    이런 휴일 저도 가지고 싶어요.
    아침에 느즈막이 일어나 팬케익에 소시지, 계란 후라이 정도 해 먹고, 여유 있게 커피 한잔~
    … 여기까지는 그럭저럭 따라 하겠는데…결정적으로 금봉양, 뽀미양하고 산책할 수 있는 인근 공원이 없다는 거!!!
    공원 가 산책하지고 몇시간 드라이브 해 가면 이미 지쳐서 여유있는 휴일은 오간데가 없어지지요… ㅜㅜ

    Reply
  8. 폴리애미

    아…이런 삶을 꿈꾸는 우리집은…….현실은 매우 멀다는…-_-;;;;
    일단 공원이 작고 많지 않기때문에 인간밀도가 엄청난……그 군집들의 뷰를 보고만 있어도 막 스트레스지수 상승….
    한적한 공원이라해도 일단 폴리의 공놀이작렬에 앉아 쉴 틈이 없는….;;;;
    브런치 메뉴에 침이 쥴쥴…..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