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종일 초콜릿

오늘 도서관 친구 D군의 생일이라 같이 일하는 사서가 케익을 구워왔다. 진한 초콜릿 스폰지에 초콜릿 크림을 가득 넣고 스폰지 주변도 완전 진한 초콜릿 아이싱을 바르고 초코볼로 얼굴을 만들었다. 우왕 넘 귀여워.
오후 쉬는 시간에 홍차랑 같이 먹었다.
 


나하고도 친한 친구기도 해서 나는 아침 휴식시간에 맞춰 믹스로 브라우니를 구웠는데 인기가 제법 좋아서 오후쯤엔 다 팔렸다. 여기 사람들 단 것 정말 좋아한다니까 ㅎㅎ

매일같이 이러면 안 되겠지만 가끔은 누구 생일 핑계삼아서 초콜릿이 듬뿍 든 케익도 먹고 하니 재미있다. 일요일에 일하는 건 별로 즐거운 일이 아니지만 이렇게 느슨하게 하루 보내는 게 나름 보상이라고나 할까.

10 thoughts on “하루종일 초콜릿

  1. 바람

    캭..쵸코게이크 엄청 달아보임..ㅎㅎㅎ
    (데코가 아이들이 좋아할만한 모냥..ㅋㅋㅋㅋ)
    근데 정말 가끔 단거 잔뜩 먹고 흐뭇~한 날이 있긴해요.
    평소엔 단거보다 맵거나 짭짤한쪽이지만..
    브라우니도 맛있었겠다는~!!!

    Reply
  2. 트니맘

    우와 보기만 해도 달아요.ㅎㅎ 근데 가끔 저런게 미칠듯 땡길때가 있더라는.
    딸기맘님 포스팅이 자주자주 올라와서 보는 재미가 쏠쏠~ㅎㅎ 요즘 가을되니
    은근 잠수타던 사람들이 저부터 시작해서 포스팅을 자주 해주셔서 블로그하는 재미가 있네요.ㅋㅋㅋ

    Reply
  3. 폴리애미

    스마일ㅋㅋ 먹으면서 보기만해도 기분좋게 만드는듯한~~어여 먹어보라며 꼬시는 미소? (‘갠찮아..어서 먹어보룜..어서..’)
    저 브라우니 왕 좋아함~~ (오리온 브라우니도 꽤 먹을만한) 언제 딸기맘님표 브라우니를 먹어보고픔!!!

    Reply
  4. 애플

    얼마나 맛있었을지 상상이 가요 딸기맘님! 지금 딱 커피랑 먹으면 너무 좋겠네요^^
    저는 마지막으로 케익 구운지가 언제였는지 ㅋㅋ 초코볼 올리는 아이디어 저도 얻어가요^^

    Reply
  5. 귀걸이

    더블초코케잌–아휴 이새벽에 왜 이리 땡기냐고.
    저 초쿄 케잌 참 단순하지만 핸드메이드 냄새가 팍팍 풍겨서
    참 정겹다.

    난 집에서 만들었다고 믿기엔 참 프로페셔날 한
    음식들보면 가끔 정감이 안가서 말야. (음, 못된 심뽀지? ㅋㅋ)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