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음식의 매력에 빠지다

다양한 음식들을 시도해보는 걸 좋아하는 우리에게 밴쿠버에 사는 것은 행운이다. 다양한 민족들이 모여사는 곳이라 조금 수소문해보면 맛난 정통 음식들을 찾아낼 수 있는 것이다.
아무래도 서양쪽 요리들보다는 동양쪽 요리들을 더 자주 먹게 되는데, 타이 요리만은 잘 먹지 않았었다. 이유는 처음 가본 타이 식당에서 먹은 요리가 너무 입에 안 맞아서 아예 타이음식은 우리랑은 안 맞다고 결론을 내려버린 것. 그도 그럴 것이 주문한 음식이 카레였는데,
코코넛밀크를 잔뜩 넣어 만든 것이라 코코넛은 질색을 하는 K씨는 바로 항복하고 나도 무척 느끼하단 느낌이었다.

그러던 어느 날 이 편견을 깨뜨리게 되었으니… 도서관 친구가 일을 그만두고 일본에 가게 되어 조촐하게 밥이나 먹자고 모인 곳이 타이식당이었다. 채식을 하는 친구 둘은 따로 주문을 하고 다른 셋이서 함께 주문을 해서 나눠먹기로 하였다. 나는 잘 몰라서 주문을 부탁했는데, 내가 코코넛 밀크없는 것으로 주문하자고 해서 주문한 것이 다음의 세가지 요리.

해물을 넣은 매콤새콤한 수프 똠얌. 개운한 맛.


나를 뿅 가게 만든 넘 맛난 국수 팟타이. 쫀득한 쌀국수와 땅콩향이 감도는 소스가 으.. (츄르릅..;;)


요 튀긴 생선에 새콤한 소스를 뿌린 요리도 꽤 맛있었으나 국수에는 미치지 못했다.
.
.
.

완전 감동한 나는 K씨에게도 이 새로운 맛의 세계를 알려주고 싶어 다음날 당장 K씨 직장 근처 타이식당에 가기로 했다.


이 집은 실내장식을 화려하게 해놓고 좀더 비싸게 받더군. 차가 예쁘게 나오긴 하지만.


이 집의 똠얌. 닭고기를 넣은 버전인데 개운한 맛은 덜했으나 그래도 맛났음.


K씨가 감탄한 (무지무지무지하게 센불에 볶은 듯 하다고) 볶음밥. 꽤 맛있게 먹었다.


그러나 국수는… 국수는…! 케첩에 볶은 맛;;;

음.. 역시 맛있다고 소문난 곳에 가야한다. 윗집은 꽤 소문난 곳인 듯 하니 다음부터는 저 집을 애용해야겠다. 게다가 두번째 먹은 집 갔던 날 밤엔 조미료로 인한 목마름에 물을 한 주전자나 비웠다는.. ㄷㄷ

암튼 다음번 첫번째 식당에 갈 일 있으면 셋이서 눈치보다 양껏 못 먹은 볶음국수를 꼭 다시 먹어야지.
 

21 thoughts on “타이음식의 매력에 빠지다

  1. 마리솔

    10년도 전에 방콕갔을때 태국후배가 호텔로 BMW몰고 와서 시내관광시켜주었는데요.
    타이전통식당(관광객들이 모르는)에 데려가서 똠얌꿍을 사줬는데 정말 너무 맛있었어요.
    볶음밥도 찰지지 않고 위에 오일에 구운 새우 한마리 올려놓고 태국간장(?) 조금씩 넣어서 비벼먹음 어찌나
    맛있던지요. 그리고 씨푸드마켓에서 파는 킹크랩커리볶음밥도 완전 환상!
    입맛까다로운 신랑이 넘 맛있다고 허겁지겁 싱하맥주랑 같이 미친 듯 먹었다지요.
    매년 몇번씩 가던 방콕을 못가니 너무 가고 싶어요.
    딸기맘님, 오늘 엄청난 염장샷 ㅎㅎㅎ

    Reply
    1. 딸기맘

      염장샷입니까.. ㅎㅎ
      저는 동남아시아쪽은 가본 곳이 거의 없어서 진정한 본토음식을 못 먹어봤어요. 관광객들이 모르는 곳이 진정한 맛집인데요 그쵸? ^^

      Reply
  2. 바람

    ㅎㅎㅎㅎ 눈치보느라 양껏 못묵은 한을 어여 푸세여..ㅋㅋㅋㅋ
    아웅..증말 다 맛나보이네요.
    울집 냉장고 텅텅이모든뎅..흑흑흑…
    (저 티포트랑 찻잔 탐나네용..심플하구 왠지 튼실해보이는기..ㅎㅎㅎ)

    Reply
    1. 딸기맘

      티포트 참 예쁘지요? 일인용으로 두잔 정도 나오게 주더라구요. 그렇잖아도 다음주쯤 그 쪽 동네 갈 일이 있어 저렴한 점심정식의 국수를 먹으려가려고 벌써 계획 중이예요. (먹을 거 계획은 참 열심히 함 ㅋ)

      Reply
  3. 귀걸이

    맞어 맞어. 그래서 모든 음식은 첫 경험(?)이 중요해. 그래서 난 어느 나라에서 음식을 처음 먹어볼때는
    항상 맛있다고 소문난 곳을 찾아가서 먹어.

    타이 음식의 세계로 오신걸 환영합니다. 근데 나도 타이 음식점 가면 맨날 먹는거–똠얌꿍, 볶읍밥인 카오팟,
    난 코코넛요리 좋아해서 그린커리, 레드커리는 다 좋고. 내가 젤 좋아하는건 낙지를 튀겨서 만든 낙지탕수육..
    근데 요거 하는집은 별로 없어.

    Reply
    1. 딸기맘

      그랬어야 하는데 말야~ 그냥 되는 대로 가봤더니 아니더라구. 메뉴선정도 꽝이었구 말야. 우리가 먹은 저 볶음밥이 카오팟이었을까? 태국이름으로 알아야하는데.. 낙지탕수육은 이름이 뭐래?

      Reply
  4. 폴리애미

    아웅~~ 음청 맛있었다니(글허나 눈치보느라 맘껏 못먹은.. ) 그 맛이 궁금~~!!
    캬오~~저 꼬들꼬들한 볶음밥알!!~~늠 맛나보임!!! (제가 하는 볶음밥은 항상 떡이되든데….분명 볶는데 어째서 떡이 되는걸까요? ㅜ.ㅜ)
    맛이 어떨까융~~아욱!! 이 새벽에(3:53) 막 입맛에 불끈불끈…..
    담번엔 꼭 k님과 그 식당에서 한을 맘껏 푸시길~~~!! ‘먹고 죽은 귀신은….!!’ (거의 좌우명이된…)

    Reply
    1. 딸기맘

      (3:53)에 도대체 뭐하시는 거.. ㅋㅋㅋ
      볶음밥 떡 안 되게 하는 요령은 저같은 경우 얼렸다가 뚜껑 안 덮고 런자렌지에 살짝 녹여 하면 나름 밥알이 살아있더라구요. (그러나 볶음밥한지 넘 오래되어서 요즘은 어찌될지;)

      Reply
  5. sweetiepie

    난 타이 첫경험은 아주 좋았어. 근데 그때 내가 먹은게 뭔지를 모르겠다는.
    미국 첨 왔을떄 옆집 아저씨가 밥사준대서 쫄래쫄래 따라갔는데 타이 레스토랑이었어.
    파인애플 껍질을 통쨰로 그릇으로 쓰고, 볶음밥 같은데 새우도 들어있고 뭐 그런거였어. 무쟈게 맛있었는데 지금 아무리 찾아도 그런걸 못찾겠어. ㅡㅡ+

    근데 나도 뭐든지 코코넛 들어간건 절대 못먹어.ㅋㅋㅋ
    애피타이저로 오징어 튀김 있으면 한번 먹어봐. 타이 레스토랑은 웬만해선 오징어 튀김 다들 잘하더라. 바삭하고 소스도 맛나고.

    Reply
    1. 눈먼냐옹

      포루투칼 음식이 그런 식인데, 그 맛을 잊지 못한다면 한번 찾아봐.
      참이네 동네 어떤 타이집은 중국음식 몇가지랑 심지어 스시도 팔아. ㅎㅎ
      혹시 그런 집 아니었을까? 타이음식인지 알고 먹었으나 아니었을지도.

      Reply
    2. 딸기맘

      음.. 파인애플 껍질 그릇 이 타이집 메뉴에서 본 듯도 하고..?? 포르투갈에서도 파인애플에 밥 담아?
      응 오징어 튀김 꼭 먹어볼께. 칼라마리야?

      Reply
    3. sweetiepie

      포르투갈 레스토랑은 아직 본적도 없다. 관심이 없어서 그랬을까? 근데 내가 갔던곳은 절대로 타이였어. 포르투갈이 아니라…ㅜㅜ

      어 프라이드 칼라마리.

      Reply
  6. 금봉네

    같은 메뉴라도 집집마다 맛이 다른 것을…
    중국집 짜장면이 다 똑같진 않잖아요. ^^;;
    어쨌거나 맛난 음식 하나 또 득템하셨네요.
    역시나 적시나 먹는 것이 남는 것이지요~~~ ㅎ~

    Reply
  7. 눈먼냐옹

    난 처음 가는 타이식당에서는 항상 팟타이를 시켜. 그게 제일 실패율이 적고, 팟타이가 맛있다싶으면 다른 음식도 괜찮은 것 가더라구. (나만의 잣대)
    난 남편이랑 외식한 지 꽤 오래되었다. ㅠ.ㅠ

    Reply
    1. 양지꽃

      우리도 외식 안 해…
      그냥… 밖에 나가서도 돈 주고 사 먹을만한것이 없는 동네라는 것을 알면서도 나가 먹어보기도 했으나…
      인제 그 딴 거나 먹으러 나가기도 귀찮고 화나… ㅜㅠ

      Reply
    2. 딸기맘

      팟타이가 잣대였구먼~ 그런 잣대 좋아~ ㅎㅎ 지로상도 중국집은 볶음밥을 보래잖아~
      그럼 윗집은 잘하는 집이고 아랫집은 번들번들 외관만 멀쩡하고 그럭저럭인 집인가벼.

      스탈님~ 혹시 숨은 달인이 눈에 잘 띄지 않는 간판걸고 영업하고 있지 않을까.. 잘 찾아봐..

      Reply
  8. 양지꽃

    난 드렁큰 누들에 죽어…
    이번달말 달라스에 타이음식 먹으러 나 혼자 갈꺼잖아…
    7시간 운전해서… ㅜㅠ

    Reply
    1. 딸기맘

      그래 드렁큰 누들~~ 나 그거 전에 스탈님이 말한 거 기억나서 이번에 애들이랑 가서 찾았는데 드렁큰 오징어랑 닭은 있는데 그건 없더라구. 애들한테 물어봤더니 오징어랑 닭은 취해도 국수는 못 취한다며 깔깔대길래 내가 잘못 기억했나 했잖아. 이궁.
      그나저나 7시간 간다니 비행기를 타고 타이로 가는 것 이상의 정성일쎄.. 대단해 대단해.

      Reply
  9. 트니맘

    국수 꼭 우리나라 비빔국수같아 보이는데 케첩범벅이라니 ㄷㄷㄷ
    전 입맛이 보수적이라 새로운 음식에 도전하는거 싫어하는데 딸기맘님은
    참 글로벌하게 사세요.^^

    Reply
    1. 딸기맘

      범벅.. 까지는 아니었지만 케첩에 비빈 맛이었어요 ㅎㅎ
      여기서 살다보니 한국처럼 신제품(?)이 나와주는 게 아니라 이렇게 찾아서 먹어야한답니다.. ㅋ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