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22일 금요일

얼마전까지는 일도 바쁘고 몸도 피곤해서 외식을 많이 했는데 며칠전 냉동실 정리를 하다 충격을 받아 냉장고에 있는 것들로 부지런히 음식을 해먹고 있다. 대용량으로 사 몇번 먹고 나머지를 냉동실에 넣어둔 음식들이 많았는데 잊혀져서 유효기간이 한참 지난채 이것저것 발견된 것이다. 돈도 아깝고 죄책감도 느껴지고.. ㅠㅠ
앞으로 장을 볼 때는 먹을 만큼만 조금씩 사기로 했다. 싸다고 대용량을 사는 것이 결코 절약이 되지 않는 것 같다. 장을 보기 전에는 냉장고를 확인하고 또 자주 장을 보게 되더라도 그 날 먹을 것만 사는 습관을 들여야겠다.

그렇기도 하지만, 요즘은 요리를 할 에너지도 좀 생겼는데 마늘을 많이 먹어서 그런가.. ㅎㅎ

친구한테 마늘 스파게티를 해먹었다고 했더니 자기가 해먹었다는 레시피를 알려주었다. 미리 그릇을 오븐에 데우고 면을 담은 후 마늘을 올리브유에 은근한 불로 볶은 것+생마늘 간 것+고춧가루+레몬즙+파슬리를 섞어서 면위에 얹고 면을 삶은 물과 올리브유를 더 끼얹어 섞어먹는 레시피. 엊그제 저녁으로 해먹어봤다.


통밀 스파게티면을 샀더니 색이 간장뿌린 것 같네.
파마잔 치즈도 좀 넣고…

맛나긴 했는데 그릇 설거지도 많이 나오고 번거로워서 다음엔 그냥 하던 대로 올리브유에 마늘 볶다가
면 넣고 같이 볶아 먹게 될 듯.
(그럼 설거지 그릇을 거의 하나로 줄일 수 있다.)

오늘은 휴일. 1월답지 않게 매우 날씨가 좋았다. 아침에 일어나 부지런히 청소를 하고…
요즘의 청소 시스템은 K씨가 먼지 떨고 청소기 돌리는 동안 나는 화장실을 휘리릭 청소. 밀기가 끝나면 밀대걸레로 슥슥 닦는다. 가급적 깨끗하게 유지해서 청소하는 간격을 늘이려 애쓰고 있다 ㅎㅎ.
 


청소 깨끗하게 해 놓은 방에서 햇볕쬐고 있는 딸기여사.

엉덩이 뼈 빠진 사건 이후 혼자 놀 때는 칼라를 씌워놓는다.


아점으로 K씨가 만든 떡볶이.
맛있긴 했지만 역시 2% 부족한 건 조미료 맛인가.
.
.
.
밥을 먹고 치우고 공원에 산책갔다.
간만에 날씨가 좋아서였는지 개들이 엄청 나와있었다.
친구들이랑 인사하느라 피곤했는지 집에 와 이불속에 쏙 들어가 자는 딸기여사.
 
딸기를 찾아봅시다.

눈만 떼굴떼굴…

K씨가 오른쪽으로 갈 때..

왼쪽으로 갈 때..

저 자세로 TV에서 개 나오면 으르렁 참견도 하고..
.
.
.

저녁은 콩나물밥.
연말에 만두 만들고 남은 간 돼지고기를 역시 냉동실에 넣어둔채 방치하고 있었기에
뭘 해먹을까 궁리하다가 볶아서 콩나물밥을 하기로.
 
며칠전 만든 김치찌개 남은 것과 함께 먹었다.
역시 김치찌개는 두번째 먹을 때가 더 맛있다.

맛있게 먹긴 했지만 콩나물밥은 파마늘 잔뜩 넣은 양념장과 먹는 것이 더 맛있군요.

14 thoughts on “1월 22일 금요일

  1. 트니맘

    아하하하 딸기여사 눈봐요.넘 귀엽!ㅋㅋㅋ
    김치찌게 넘 맛있어 보여요. 전 콩나물밥 양념장 없이 먹는건 생각해 본적도 없는.ㅋㅋ
    김치찌게보니 군침작렬이에요. 두부 넣은 김치찌게라면 밥 세그릇도 먹을 수 있을듯.ㅋㅋ
    k님은 못하시는게 정말 없으신듯! 떡볶이는 정말 사먹어야 맛있는거 같아요. 집에서
    조미료 안넣고 몸생각하는 차원에서 만들면 정말 뭔가 부족한 맛 ㅋㅋ

    Reply
    1. 딸기맘

      책도 내고 유명한 요리 블로거인 모님 레시피를 봐도 떡볶이는 조미료를 넣어야 맛있다고;;; (그분은 떡볶이에만 넣으려고 조미료를 조금 사신대요.)

      Reply
  2. 바람

    저거시..알리오올리오 비스무리한 레시피인데요?
    만드는법의 간단함을 알고 “올레~~!!”를 외쳤던..ㅋㅋㅋ
    은근 맛나구요.
    그나저나 딸기여사는 햄버거 모드로 눈동자만 땡구르르..ㅎㅎㅎㅎ
    너무 기여우심.

    Reply
    1. 딸기맘

      알리오 올리오 만쉐~ ㅋㅋ
      요즘 자주 해먹는데 정말 라면보다 쉬워서 이거 어쩜 좋아요.. ㅋㅋ (넘 많이 먹는다는 부작용이..;;)

      Reply
  3. 폴리맘

    정말 음식쓰레기 버리면서 항상 죄스런 마음, 자기반성을 하게 된다능 ㅜ.ㅜ
    떡볶이 사진에 동공이 확 풀렸다가….ㅋㅋ
    쿠쿠쿠쿠 딸기여사는 눈운동만 욜시미~~~~ ㅋㅋㅋ
    전 드뎌 오늘 마녀스푸 도전!! 두구두구두구~~

    Reply
    1. 딸기맘

      오오 폴리맘님도 마녀수프? ㅋㅋㅋ
      전 먼저것 다 먹고 양배추 또 사왔는데 게을러서 안 하고 있슈..; (오늘 꼭 만들리라?)

      Reply
    2. 폴리맘

      마녀스프ㅋㅋ 꼴랑 오늘 하루 (2번) 먹구… 심리상태는 한 일주일은 한 느낌???(배곯아 쓰러질듯한 컨디숑임)
      식욕폭발을 방지하기 위해 당분간 딸맘님 블로그에 못올지도 모름 ㅋㅋㅋ

      Reply
  4. 금봉네

    음… 새해에도 여전히 먹을 걸로 염장을 지르시는군…
    그래도 딸기맘이 염장 지르는 덕분에 가끔은 나도 뭔가를 해 먹으니, 고마워해야하나… ^^;;

    Reply
  5. 마리솔

    알리오 올리오 넘 맛나보여요. 정말 중독성 강한 음식 ㅎㅎㅎ
    전 요즘 주말에 밥먹을때 시어머니 잔소리가 너무 심해 주말에 그냥 굶어요.
    그럼 또 굶는다고 잔소리, 잔소리…
    밥먹는내내 어머니 요리 자화자찬 듣는게 너무 싫을 뿐인데…

    눈굴리는 딸기여사 넘 귀엽고 사랑스러우심.
    특히 딸기는 코가 짧아 더욱 동안으로 보이면서 앙증맞기까지해요^^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