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25일 목요일 비 & 3월 26일 금요일 흐림


목요일은 저녁근무하는 날 – 퇴근하면 10시 정도라 늦은 저녁을 먹는다. 보통 집에서 간단하게 먹지만 어제는 K씨가 베트남 국수가 먹고싶다고 한다.
10시면 대부분의 식당이 문을 닫지만 베트남 국수집은 11시 반 정도까지 영업하기 때문에 늦은 시간 출출할 때 가기 좋다. 그리고 다른 식당에 비해 매우 저렴하다. 한 7-8불 정도. 한가지 단점이라면 먹고나서 조미료 때문에 좀 고생을 하는 건 감수해야 한다. 목이 잔뜩 붓는 느낌이랄까… (하지만 맛있다 ㅠㅠ)

차와 라임, 할라피뇨와 바질

국수가 나왔다 – 고기는 항상 다 먹지 못하지만 국물이 맛있어서 고기 국수로 주문.

칠리오일을 넣어 맛있게 먹고 목이 부어;; 켁켁거리면서 집에 와 딸기 밥주고 쉬었음.
.
.
.

다음날 – 오늘은 K씨만 출근, 내일은 나만 출근. 요즘 나나 K씨 하나는 집에 있으니 딸기 신났다.
함께 쉬면 나가 놀 수가 있어 좋지만 따로 쉬면 또 각자 할 일도 하고 (블로깅이라던가..?) 낮잠도 자고 그럴 수 있으니 뭐 그 시간을 잘 활용하도록 해야겠다. 오늘은 도서관에서 잔뜩 빌려놓은 책을 뒤적거릴까 했으나 우연히 그림을 너무 귀엽게 그리는 블로그를 발견, 몇 시간이나 그림책을 보듯이 즐거운 시간을 가졌음. 예전에는 꾸준히 가던 예쁜 그림 블로그들이 좀 있었는데 이젠 찾기가 어려운 듯.. 이제 그림 뿐 아니라 내용도 봐서 그런가.

암튼, 아침에 택배가 왔다.


짜잔… 근데 저 거적은 뭐냐.

거적을 걷어내니 구겨넣은 종이 봉투와…

다 쓴 테이프 심까지… (참 열심히 넣어놓은 충격방지 충전물들;;)
암튼 중요한 내용물은 테이프 심 밑의 저 상자랑..

요 쪼끄만 씨앗들.
우리도 새싹비빔밥이란 거 함 해보려고…

알팔파 씨앗 한 숟갈을 넣고…

물을 한컵 부어요.
12시간마다 샤워를 시키고 배수를 잘 해주면 며칠 있으면 다 자란단다.
곧 새싹 비빔밥 & 새싹 샌드위치를 먹을 수 있다… 후후후
.
.
.

아침으로는 떡국을 먹었는데…

파가 떨어져 그 동안 방치했던 베란다의 파를 끊어서 넣어먹었다.
작년부터 물도 안 줬는데 빗물로 혼자 살아남은 강한 파…
그나저나 파가 저렇게 길게 자라는지는 정말 몰랐다.
.
.
.
그리고 나서 그 예쁜 그림 블로그를 보면서 놀다가…
크림치즈 호두빵을 만들어 먹기로 했다.

발단은 어제 하이킥을 보다가… 황양이 과외하면서 먹는 소보루빵이 넘 맛있어보여서
(남들은 준혁학생이 보인다더만 왜 난 소보루빵만 보이는지;;)
검색을 하다보니 내가 소보루빵보다 크림치즈호두빵을 훨씬 좋아했다는 게 기억났다.

그래서 항상 참조하고 있는 고마우신 이 분의 레시피를 보고 좀 변형해서…

 

재료:

유기농 밀가루 200그램, 아마씨가루 50그램, 이스트 1t, 소금 1t, 포도씨유 1T, 꿀 1.5T, 물 135ml, 탈지분유 1T, 건포도 10알, 호두 50그램


충전물: 크림치즈 130그램, 꿀 3T, 계피가루 한 2T 이상 (계피가루는 사실 적게 넣어야 할 듯;)

제빵기로 1차 발효 완료 후 크림치즈 넣고 성형해서 20분간 오븐 발효, 180도에서 25분 구워줌.


제빵기에 재료를 넣어 돌리고…

크림치즈 충전물을 준비합니다.

꽥… 계피가 쏟아져서 너무 많이 들어갔다. ㅠㅠ
계피를 덜을 때는 숟가락을 쓰는 습관을 들입시다.

2분 남았다~~

호두가 콕콕 박힌 아름다운 자태 ㅋ

널찍하게 펴서 크림치즈를 샥샥 발라줍니다.

근데 반죽을 대강대강 펴서 그런지 치즈가 삐져나오기 시작해 대강 이어붙여서 모양이 영..;

.


.


.


어쨌거나 완성.


점심을 빵으로 먹을 생각이어서 배가 고팠지만 식혀서 자르라길래 기다리는 중.

모양은 찌그러졌지만 뭐 상관없어.

계피가 너무 들어가 치즈가 갈색인 것이 좀 마음이 아프네요;

으히 크림치즈 호두빵~

반쪽은 어디로 갔나요;;;;;

다음에 만들땐 좀 작게 얇게 만들면 더 맛있을 듯. 두꺼운 부분이 덜 익은 것 같기도 하고 계피가 좀 쌉쌀할 정도로 많이 들어갔지만 그래도 한국갈때마다 사먹던 크림치즈 호두빵을 먹을 수 있어서 무척 기뻤다.

매일 먹을 거 얘기만 올리는 것 같아 좀 민망하지만… 별달리 눈에 띄게 하는 일이 없어요;; 얼른 문화생활 좀 해서 그런 얘기도 좀 써봐야지.

11 thoughts on “3월 25일 목요일 비 & 3월 26일 금요일 흐림

  1. 폴리맘

    후후후 전날의 샌드위치의 모자란 60% 맛을 새싹으로 맞춰보실 요량이시군요 ㅋㅋ
    새싹은 샐러드도 맛나고 비빔밥도 좋고 여러장점이 많아서 저도 자주 먹는 아이템~~(폴리 밥에 넣어주면 다른 채소를 넣지 않아도 된다는 좋은점이 있음!)
    파도 저리 잘자라니 새싹농사는 풍년이지 않을까요?? ㅎㅎㅎ
    딸맘님 블로그 보고 급 제빵기를 열검색했으나…. 걍 사먹기로 결정남 ㅋㅋㅋ(보통일이 아니더만 걍 사먹을래~~!!)

    Reply
    1. 딸기맘

      오~ 예리한 폴맘님 ㅋㅋㅋ
      어여 키워서 열심히 먹어줄라구요. (현재 약간씩 식물의 모양새를 갖춰가는 중 ㅎㅎ)
      폴리도 새싹을 먹는군요~ 딸기도 이제 새싹을 먹여야되는데 쟈는 하도 허겁지겁 먹어서 응가로 다 나오지 않을까 하는;;

      제빵기로 하면 사실 어렵진 않지만 그래도 한국엔 맛난 빵집 많으니 사서 드셈.. ㅎㅎ 특히나 폴맘님 밀가루 안 받으시는데 집에서 만들면 많이 먹게 돼요;;

      Reply
  2. 바람

    올봄부턴 정말 옥상에서 파키워볼까봐요..ㅋㅋ
    그나저나..
    완충도 좋지만 아이템이 느무..누가보면 쓰레기 넣어보낸줄 알거같아요.ㅎㅎㅎ
    종류라도 통일하던지..거적데기랑 테이프심..^^;;;;;;;;;;;;;;;;;;;

    난 정말 다여트해야는데
    자꾸 빵사진 올리심 미웡~~

    Reply
    1. 딸기맘

      파는 정말 막 자라요~ 유기농 파 사셔서 흙에 푹 꽂아놓으셨다 계속 잘라드시면 되겠더라구요.
      바람님 바로 사진 찍으셔도 되시니 염려놓으시랑께~! ㅋ

      Reply
  3. 쉬티

    파가 너무 불쌍하게 자라는거 같애. ㅋㅋㅋㅋㅋ
    딸박도 이제 새싹 키우기에 도전?
    호두빵은 못생긴게 엄청 맛나보인다. 쓰읍~

    Reply
  4. 트니맘

    참 부지런하세요.저는 빵을 즐기지는 않지만 가끔 먹고싶으면
    사먹을생각하지. 만들 생각 안하는데.ㅋㅋ
    우리나라같으면 테이프심지 들어있으면 사람들 항의글 적고 난리 쳤지 싶다는
    생각이 어쩐지 드네요.ㅋㅋ
    새싹 키우기 종이컵 처럼 참 간단해보여요. 저도 이런걸로 찾아봐야겠어요.
    여긴 넙데데한 넓은면적이라 은근 관리하기 귀찮을거 같아서 시도 못해보고 있는.
    그나저나 파가 저렇게 길게 자라요? 우왕 넘 웃겨요.ㅋㅋㅋㅋㅋㅋ
    여기서는 어느정도 자라면 위에 꽃같은 뭔가가 바로 생기는거 같던데 계속
    저렇게 자라면 한뿌리 심어놔도 몇년 먹을 수 있겠어요.ㅋㅋ

    Reply
    1. 딸기맘

      여기도 넓은 거 있던데 전 검색하다 젤 간단하게 생긴 걸로 샀어요. 부엌도 좁고.. ㅎㅎ
      파는 정말 심어먹을만 한 것 같아요. 모양새는 좀 아니지만;;

      Reply
  5. 블루언니

    너무하십니다….저 빵 커피와 먹으면 입안에서 작렬할듯…
    무관심 속에서 자란 파의 저 긴 머리 ㅋㅋㅋㅋㅋㅋ

    전 쌀국수의 그 특유한 향이 진한게 좋드라구요…
    먹고싶다…언제나 단순한 나 ㅋㅋㅋㅋ

    Reply
    1. 딸기맘

      ㅋㅋㅋ 전 나이들 수록 단순한 게 좋아져요. 너무 계산하지 말고 심플한 인생을 살고 싶답니다. (사실 게을러서 점점 그렇게 되고 있다만요 ㅎㅎ)

      Reply
  6. Pingback: 이제 2년.. | 딸기네 집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