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2일 맑음, 23일 흐림

ㄹ아직 봄이라기엔 춥지만 그래도 꽃들이 피기 시작한다.

꽃잎이 떨어진 자리가 물감이 쏟아진 듯..

무채색의 거리가 알록달록 변하네…

내 생일이라 일어나보니 K씨가 일찍 일어나서 밥도 하고 미역국도 끓였다
보통은 오후 출근날은 밥을 늦게 먹는데 아침부터 열심히 밥먹었다.
평소보다 일찍 일어난 K씨는 밥먹고 다시 자는 만행을..;

점심으로 D군의 쌀국수요리를 만들었다.
두부와 레드페퍼, 양파, 마늘을 볶다가 땅콩버터, 강황 등으로 맛낸 소스를 섞고 쌀국수에 얹어내는 요리.
K씨가 꽤 좋아해서 점심 아이템으로 종종 만들고 있다.

출근했더니 마침 4월 생일 티파티 날이라 케익도 있었다.
크림치즈 아이싱을 얹은 캐럿케익 – 꽤 좋아하는 거라 신났음.


L여사가 선물로 준 동전지갑. 일본에 있을 때 몇개 사왔는데 전에 내가 예쁘다고 한 걸 기억하고 있다가 선물로 주었다. 밥먹고는 L여사랑 D군이랑 나가서 아이스크림 두개 사서 또 나눠먹음.
.
.
.

금요일은 휴일이었어서 느릿느릿 쇼핑도 하고 동네에서 발코니 의자 구경도 다니고. (결국 별로 마음에 드는 것이 없어 사지는 않았음.) K씨는 기다리던 아바타 블루레이를 사서 열광하며 감상.

점심으로 만들어먹은 볶음우동.
약고추장 만들어놓은 게 있으니 해물 조금 넣고 야채랑 볶다가 우동 넣고 볶기만 하면 끝. 맛있었다. 🙂

며칠 지났다고 그날 뭐했는지 기억이 가물가물..;;
블로그라는게 꽤 시간을 잡아먹는 작업이지만 그래도 조금씩 기록해두면 시간이 흐른 후에 돌아보기가 좋은 듯. 며칠 아무 생각없이 바쁘게 지나고 나면 마치 아무것도 하지 않은 채 시간이 지나버린 느낌이다..


6 thoughts on “4월 22일 맑음, 23일 흐림

  1. 바람

    우왕~~~ 미역국 끓이는 것도 차원이 다르네요.
    일어나기 전에 미리 끓여두었다니~!!!!
    저래야 정말 생일상 받는 기분일건뎅..ㅋㅋ
    찌릿 눈치줘야 겨우 하는 누구랑 넘 다르다능~~-_-++
    늦었지만 생일 축하드려여~~! ^^

    Reply
    1. 딸기맘

      생일 아침 미역국이라니 기분은 좋았어요 ㅎㅎ (혹시 블로그에 미역국 안 끓여줬다고 투덜거릴까봐 끓인 걸까요?)
      축하 감사~ ^^

      Reply
  2. 폴리맘

    늦었지만 생일 축하드려요 ㅎㅎㅎ
    그래도 케잌도 드시고 선물도 받으시고 좋으셨겠다능 (K님의 선물은 뭐였을까?)
    전 근래들어 생일날 친구를 만나는 일이 부쩍 줄은 느낌이네요…보통 가족들이랑 보내고..생일을 좋아하는 친구들과 보내는것도 선물처럼 기쁜일이라능

    Reply
  3. 금봉네

    생일축하드려요~~~ ^0^
    첫번째랑 두번째 사진 색감이 너무 좋아요…(이건 모니터 색상에 따라 달리 보이는 걸까… ㅡㅡ;;)
    쌀국수 드레싱…땅콩버터와 강황의 만남은 어떤 맛일까…베트남 쌀국수집 소스중에 땅콩갈아 넣은 고추장 같은 얘는 있더만 (이름은 모르겠슴…)… 쌀국수는 땅콩버터를 좋아하남… ^^;; ㅋ~

    Reply
    1. 딸기맘

      그야말로 꽃분홍이지요 ㅎㅎㅎ
      땅콩버터에 국수라니 하고 생각했지만 의외로 맛나더라구요. 꽤 쉬운데 한번 해드셔보심이?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