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만에 딸기여사

11월 20일쯤 날이 엄청 추워지면서 며칠동안 눈이 꽤 왔다. 다행히 그 이후로는 날이 풀렸는데 다음주쯤 또 좀 추워진단다. 

겨울이면 급 쇠약해지는 듯한 딸기여사 요즘 산책도 부실하게 하고 있는데 (밥을 좀 더 주자는 K씨의 의견 수렴 중. 사실 좀 마른 듯 하기도…) 눈오는 날 잠깐 눈 밟게 해주었다. 

일단 살금살금 밟아보아요… 


K씨가 부르니 쫄래쫄래 가긴 간다. 


춥다고 부들부들 떨면서 항의해서 안아줌. 
그 새 동네 친구들 냄새 확인 좀 하느라 코에 눈 묻었네..


추워요 집에 가요… 

그려그려….

6 thoughts on “간만에 딸기여사

  1. 바람

    아효..눈발에 갸녀린 딸기다리가 정말 아련하긴 하네요.
    비빙이는 발시려서 막 이상하게 걸으면서도 죽자고 집에 안드갈라구 한다능.^^;

    Reply
  2. 폴리맘

    아긍 딸기야…춥지?? ㅋㅋㅋㅋ
    폴리는 뒷발은 털이 거의 없어서 눈덮힌 날 산책은 무리라능…세발자욱 걷고 얼음견이 됨 -_-;;;;

    Reply
  3. APPLE

    딸기 정말 추워보여 ㅋㅋ
    여기 샌디에고는 눈은 안오고 비가 엄청 왔어..샌디에고 같지 않은 날씨라 좀 이상함.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