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이브

비가 주룩주룩 내리는 크리스마스 이브 – 오늘부터 학교는 1월 3일까지 문을 닫는다. 고로 일주일 반 정도 논다.. 아이 좋구나. 
지난 한 주는 학교에 수업도 없었고 시험도 끝났어서 학생들도 많이 없어 그 동안 밀린 일을 처리하며 조용한 한 주를 보냈다. 전에 일하던 공공 도서관은 휴일 이전과 이후에 더 바빴는데 (휴가 동안 읽을 책을 빌리고 또 반납하느라) 학교는 학기중에는 분주해도 휴일이 가까워지면 정말 조용해진다. 

그간 여러분들이 카드를 보내주셨다. 크리스마스도 다른 날과 별 차이없이 보내는 나는 아무 생각없었는데.. 흠.

고맙고 미안한 마음.. 모두들 한 해 마무리 잘 하시고 내년에도 건강하시길. 



며칠전 날이 좋았던 날 굳이 높은 의자에 올라가겠다고 떼쓰던 딸기여사. (양지바른 곳은 기막히게 잘 찾음.)
올려주니 평화롭게 자는군요.
딱 하루 이틀 해가 반짝 하고 그 이후 계속 비가 주룩주룩 내려서 비타민D나 복용해야 할 듯.   

6 thoughts on “크리스마스 이브

  1. 바람

    여긴 간만에 겨울다운 매서운 겨울이에요.
    양지바른 곳에 단잠 주무시는 딸기여사 너무 깜찍하심.ㅋㅋ
    클스마스 잘 보내세용~!

    Reply
    1. 딸기맘

      한국 많이 춥다던데.. 글구 눈도 많이 온다던데 (글고보니 화이트 크리스마스였나요..) 비빙이랑 집에서 따뜻하게 보내세용..

      Reply
  2. 폴리맘

    양지바른 곳은 기냥 니 차지냐?? 엄마도 춥다구~ㅋㅋㅋ
    며칠 푸욱 쉬시고 복된 새해 맞으세용~~ㅋㅋ

    Reply
    1. 딸기맘

      크리스마스 적응은 됐는데 (지나고나서;) 새해인사를 하시니 또 깜짝.. ㅎㅎ 폴맘님도 내년엔 정말 무탈한 건강한 한해..! ㅎㅎ

      Reply
  3. 트니맘

    딸기 무지 따뜻해보여요. 이녀석 따뜻한거 좋은건 알아가지구.ㅋㅋㅋ
    저두요. 크리스마스라고 해도 특별한 날이라는 생각 안하고 있었는데 챙겨주시는
    분들께 감사하고 죄송스럽고..

    Reply
    1. 딸기맘

      저도 어릴 때도 크리스마스라고 막 좋아했었던가 기억이 안 나요. 완전 무심;;
      터맘님은 그래도 완전 추운 날 산책도 하시고 ㅎㅎ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