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4일과 5일

3일까지는 춥긴 했지만 햇볕이 그리 좋더니 어제부터 하늘이 깜깜하고 저녁 때가 되자 빗방울이 떨어졌다. 간만에 출근했더니 영어가 좀 꼬여서 약간의 적응 시간이 필요하더군. (오늘까지 계속 적응중;;)

어젠 K씨는 늦게까지 일하는 날이라 혼자 집에 와서 김이랑 오징어무침 밑반찬해서 밥을 먹은 후 빨래를 했다. 꼭 새해가 아니라도 조금씩 에너지 절약을 하려고 하고 있으므로 큰 시트를 드라이어에 넣지 않고 널어서 말렸다. 벽난로를 켜놓으면 무척 건조하므로 겸사겸사. 

그 와중에도 벽난로 앞을 사수하는 딸기여사. (찾아봅시다.)

머리에 걸리적 거릴텐데 저러고 있다;; 

따뜻한 게 최고라니까요~

요즘 라디오 듣는 앱이 잘 안 돼서 팟캐스트를 찾아보니 옛날 옛적에 듣던 굿모닝팝스가 있었다. 반가운 마음에 받아서 들어보니 진행자도 달라지고 포맷도 달라졌지만 웬지 정겨운 느낌. (한국에서 학교 다니고 직장 다닐 때 6시에 하는 굿모닝팝스를 알람 삼아 일어나고 또 녹음해서 출퇴근할 때 듣곤 했었다.) 별달리 영어공부도 안 하는데 아이팟에 담아서 시간 날 때 들을까 생각중. 


오늘 (5일)은 아침에 눈발이 날려서 겁먹고 버스타고 출근. 학기초라 바쁘고 처리해야할 업무도 많았다. 오늘 쉬는 K씨가 점심시간에 와서 함께 밥먹고 K씨는 공부 (만화책?) 하다가 저녁때 같이 퇴근. 다행히 날씨가 풀려서 비로 변함. 
집에 와서 칼국수 저녁으로 먹고 쉬다가 이제 잘 참임. 

8 thoughts on “1월 4일과 5일

  1. 바람

    외쿡산지 오래라도 항상 영어스트레스는 있는거군요..ㅋ
    굿모닝팝스..저도 아침마다 들었던 기억이 나네요.
    2시의 데이트는 학교서 몰래듣고..8시 황인용의 영팝스도 늘 녹음까지해서 듣고..새벽에 전영혁까지..
    추억의 라디오시절이군요.ㅎㅎ

    숨어계신 딸기여사..ㅋㅋㅋㅋ
    근데 따땃해서 좋아하는 것도 있지만
    저런 이불빨래 같은거 널어놓으면 그 속으로 오락가락 하는 것도 좋아하드라구요, 멍멍이들.

    Reply
    1. 딸기맘

      바람님도 GMP 가족이셨음? ㅎㅎㅎ
      저는 낮방송은 스킵하고 어릴 땐 이종환 좀 커서는 윤상… 그 때 좋은 노래들 참 많이 들었던 거 같아요. 나가 놀기 시작하면서부터 슬슬 그 쪽이랑 멀어졌네요. 요즘 유희열 방송도 재밌삼… 추천.

      Reply
  2. Apple

    나도 큰시트는 나도 집안에서 널어 볼려고 해야겠다. 좋은 아이디어야 딸기맘!
    칼국수….먹고싶어^^

    Reply
  3. 금봉네

    벽난로 앞자리 사수하시는 딸기여사~ 저 정도 의지는 있어야 ‘여사’ 타이틀을 붙여드릴 수가 있죠~ㅋㅋ

    Reply
    1. 딸기맘

      실시간이면 아이패드 앱 (각 방송사마다 앱이 있어. KBS는 R2, MBC랑 SBS도 각각 라디오 앱이 있음.)으로 듣고, 나중에 MP3 다운받아 듣기도 해.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